[WIKI 프리즘] ‘산자와 죽은자’ 엇갈린 운명… 오는 23일, 노무현 타계 9주기 – 이명박 첫 정식 재판

위키리크스 비밀문서 MB- 버시바우 대사 회동 ‘참여정부’에 대한 발언 보니…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오는 23일(수)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타계한 지 8주기가 되는 날이다. 공교롭게도 지난 3월 구속됐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날 첫 정식 재판을 받는다.

최근 남북 화해 무드를 타고 ‘죽은 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는 반면, 그의 죽음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진 ‘산 자’는 국민들의 싸늘한 시선 속에 재판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3월 22일 구속됐던 이 전 대통령은 작년 10월 검찰의 수사 초기부터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 죽음에 대해 보복하고 있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물론 문재인 대통령 측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반박했었다. 이 전 대통령이 ‘노무현 보복’을 언급한 것은 노 전 대통령과의 갈등의 뿌리가 상당히 깊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과거 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었을까?

위키리크스가 입수한 2006년 3월 8일자 주한미국대사관의 국무부 보고 기밀문건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서울시장 시절 알렉산더 버시바우 대사와 만나 “노무현 대통령은 반미감정을 부채질하고, 소득 재분배에만 신경 쓰고 있다”며 참여 정부를 비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또 “민족주의에 기대어 미국, 일본과의 친교에 소홀하다”고 주장했다. 오래 전부터 참여정부에 대해 편향적인 시각을 갖고 있었던 것이다.

MB는 2002년 대선 당시 노 대통령이 여중생 미군 장갑차 사망 사건 이후 반미 감정을 어떻게 자극했는지 상기시키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한미 FTA 협상도 현 정권이 이를 통한 반미 감정을 활용해 협상과 선거에 이득을 취하려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특히 아주 전투적인(very militant) 농민들이 이 협상에 민감하다고 말했다.

MB는 또 “노 대통령이 대선에 영향을 끼치려는 목적으로 남북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노무현 정부와 집권 여당이 남한 정부의 대북 정책을 대선에서 유리하도록 이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6월에 평양에 가서 남북한 ‘느슨한 연방제’ 제안을 제청하고, 아마도 제2차 남북 정상회담을 제주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할 공산이 크다. 또 다른 가능성은 노 대통령이 남북 연합으로 가는 길을 놓기 위한 개헌안을 꺼낼 가능성도 있다. 이명박은 다음 대선 이후가 되기 전까지는 모든 헌법 개정에 반대할 것을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요청했다고 말했다….”

MB는 북한 문제로 화제를 돌려 김정일이 권력을 쥐고 있는 한 그 어떤 변화도 없을 것이라는 소신을 피력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의 정권 교체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를 예방한 버시바우 대사 [사진= 연합뉴스]

6자 회담 전망과 관련, 버시바우 대사는 “미국 정부는 북핵 문제와 북미 관계의 변혁을 위한 외교적 해결책을 단적으로 갈망하고 있지만, 북한이 그러한 결정을 내릴지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품고 있다”고 밝혔다.

대사는 “북한의 최근 행동과 불법 행위는 긍정적 징후가 아니었다”며 “미국은 반드시 협상을 통한 해결에 가능성을 열어두어야 하겠지만, 필요한 단계들을 밟아나가는 일은 북한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 FTA 협상에 대해 MB는 “미국은 한미 FTA 협상을 오래 끌고 가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야만 하는 까닭은 노무현 정부가 FTA를 구실로 삼아 기존의 반미주의를 부추기고, FTA 협정에 대한 불만을 이용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2002년 두 여학생의 사망이 없었다면 지난 대선의 결과가 달라졌을 거라고 주의를 환기시키기도 했다.

역사는 되돌릴 수 없다. 하지만 만일 전두환을 용서한 DJ처럼, MB가 ‘승자의 아량’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박연차 비자금 수사를 중단했었다면 어떻게 됐을까?

전직 대통령으로서 극진한 예우를 받으며 살아가고 있지 않을지 궁금해진다.

[위키리크스한국=강지현 기자]

Ambassador’s Meeting with Seoul Mayor Lee Myung-Bak

  1. (C) SUMMARY: On March 7 the Ambassador met with Seoul
    Mayor Lee Myung-bak, a leading contender to become the
    opposition Grand National Party’s (GNP)’ nominee in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Lee said that he was looking
    forward to his visit to the United States the week of March
    13, in which he hoped to meet with senior Administration
    officials and Congressional representatives. Regard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Lee said his first priority was to
    ensure that the GNP would win the Blue House in 2007. He
    leveled a few criticisms at GNP leader Park Geun-hye, his
    main party rival, but saved the bulk of his scorn for
    President Roh. Recalling how in the 2002 election Roh had
    fueled anti-American sentiments in the aftermath of the
    accidental death of two schoolgirls struck by a USFK armored
    vehicle, Lee warned the Ambassador the FTA negotiations might
    rekindle similar antipathy toward the United States. The
    Mayor was also concerned that President Roh would use a
    possible North-South summit to influence the presidential
    election. On foreign policy, Lee accused President Roh of
    neglecting the ROK’s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nd
    Japan, the nation’s two most critical partners.
    Domestically, Lee said that Roh’s economic policies had been
    too focused on income redistribution, hurting overall
    economic performance. END SUMMARY.

NEC, MAYOR’S VISIT TO U.S.

  1. (U) Accompanied by DCM and POL M/C, the Ambassador met
    with Mayor Lee and his staff over lunch in the Mayor’s
    office, located only a few blocks from the Embassy. The
    Ambassador thanked the Mayor for security and administrative
    assistance over the years and hoped that the planned move to
    the New Embassy Compound in Yongsan would be well supported
    by the Seoul Municipal Government. Lee noted that the Embassy
    had chosen the site well because his City Hall would also be
    moved to Yongsan after USFK moved out.

  2. (U) Lee thanked the Ambassador for the Embassy’s help in
    arranging several meetings during his upcoming visit to
    Washington, New York and Los Angeles. He joked that his
    activities would be so closely covered by the Korean press
    that he would have no real freedom of movement. He said his
    visit would include meetings with congressional
    representatives, senior administration officials and Korean
    communities, as well as remarks to several think-tanks.
    .

U.S.-ROK RELATIONS, FTA, ANTI-AMERICANISM

  1. (C) Responding to Lee’s request for an assessment of
    U.S.-ROK relations, the Ambassador said that, overall, the
    alliance was in good shape. The two partners had made good
    progress on the security front. Recent achievements included
    agreements to restructure the American troop presence on the
    Peninsula and to move the Yongsan garrison from downtown
    Seoul to Pyongtaek. The two countries had also come to an
    agreement on the issue of strategic flexibility. On the
    economic side, the FTA negotiations, which were slated to
    begin in June, if successful would bring great benefits to
    both countries. Finally, the Ambassador noted that
    Washington’s and Seoul’s overall objectives toward North
    Korea remained in line, despite some tactical differences
    which the press loved to exaggerate.

  2. (C) Lee replied that he was quite concerned about the FTA
    negotiations given the heightened political atmosphere of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in 2007. The United States
    should be careful not to allow the negotiations to drag out,
    he said, as the Roh government would use it as a pretext to
    fan existing anti-Americanism and to take advantage of
    discontent with the agreement. Noting that the negotiations
    would be especially sensitive for the farmers, known to be
    very militant, Lee recalled that the outcome of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in 2002 would have been different had
    it not been for the death of the two school girls.

  3. (C) Lee charged that some in the Blue House were
    ideologically opposed to the United States. As for himself,
    he believed that South Korea must not do anything rash that
    would threaten its democracy or market economy. Although he
    had been a radical as a student, he had gained an
    appreciation of the importance of market principles through
    his experience in business and public office.

NORTH KOREA

  1. (C) Lee said that he was also concerned that the Roh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might use the ROKG’s North
    Korea policy to their electoral advantage. It was likely
    that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ould go to Pyongyang in
    June, where he might reiterate his proposal for a loose
    confederation between the two Koreas and would probably
    propose a second North-South summit, which could be held in
    Cheju Island. Another possibility was that Roh would
    introduce constitutional revisions to pave the way for a
    confederation. Lee said that he had asked GNP legislators to
    resist all constitutional revisions until afte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2. (C) Turning to North Korea, Lee expressed his conviction
    that nothing would change as long as Kim Jong-il remained in
    power. On the other hand, he said there was no sign of
    impending regime change. The regime could not survive
    without outside assistance, and the ROK and China had shown
    their readiness to step in to fill the void resulting from
    any reduction in U.S. aid.

  3. (C) Asked about prospects for the Six Party Talks, the
    Ambassador responded that, while Washington absolutely
    desired a diplomatic solution to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and a transformation of its relations with Pyongyang,
    many were doubtful that North Korea had made a similar
    decision. Its recent actions and illicit activities were not
    encouraging signs. While the United States must continue to
    keep the door open to a negotiated solution, he said, it was
    up to North Korea to take the necessary steps.

ROK-JAPAN RELATIONS

  1. (C) Asked by DCM about his views on the ROK-Japan
    relationship, Lee said that Japan was second only to the
    United States in foreign policy importance for South Korea.
    It was ironic that despite the strained relationship between
    President Roh and PM Koizumi, the two countries enjoyed
    excellent people-to-people contacts, including extensive
    cultural exchanges. It seemed that Roh and Koizumi were
    interested only in feeding nationalism at home to gain
    domestic political advantage, Lee assessed. In the absence
    of ROKG leadership, the GNP had taken it upon itself to try
    to improve political relations. Lee noted that GNP
    Chairwoman Park Geun-Hywe was currently in Japan and that he
    himself would visit in April.

DOMESTIC ISSUES

  1. (C) Lee was highly critical of the government’s economic
    policies, especially its attempts to redistribute wealth. In
    seeking to address the problem of too much concentration of
    wealth, the ROKG had swung the pendulum too far to the other
    side. Lee referred to his own personal history of having
    overcome extreme poverty, and declared that there was nothing
    wrong with making money.

  2. (C) Commenting on his recent spat with GNP leader Park
    Geun-hye over his remark that GNP legislators should take
    their work more seriously, Lee said that Park had taken a
    mere jest far too seriously. He opined that, because Park
    had lost her parents at a young age, she did not have much of
    a sense of humor. Nevertheless, he said, since GNP
    politicians should concentrate their energies on attacking
    the ruling party and President Roh rather than each other, he
    had refrained from responding to Park’s criticisms.

  3. (C) Commenting on the growing controversy over PM Lee
    Hae-chan’s recent “inappropriate golf” game, Lee said that
    Koreans no longer regarded golf as an activity of the rich
    and famous. Rather, the Prime Minister had made a mistake in
    his choice of playing partners, as some of them were under
    investigation for malfeasance. Public irritation was
    exacerbated by the fact that the PM chose to golf on March 1,
    which not only marks Independence Movement Day but also
    happened to coincide with a serious rail workers’ strike.
    The Mayor assessed that President Roh would come back from
    his visit to Africa next week and decide whether PM Lee
    should resign.

COMMENT

  1. (C) Lee Myung-bak has become the focus of considerable
    attention as polls show him in the lead among potential Blue
    House contenders. The last major poll showed him with 29%
    support, followed by former PM Goh Kun (24%) and Park
    Geun-hye (18%). Our ruling Uri Party contacts say they are
    salivating at the possibility of facing the mayor, as they
    possess a thick file of documented “irregularities” committed
    by Lee and his company during his nearly two-decade stint as
    head of Hyundai Construction. Uri contacts also note that
    Lee had to resign his National Assembly seat in 1998 over
    charges of election law violations, although he was
    subsequently acquitted. Uri would far prefer to face Lee
    than Park Geun-hye, who has deep support among the many
    Koreans who still worship her father, Park Chung-hee.

  2. (C) Campaign spin aside, it is clear that Lee has struck
    a chord among Koreans who seek change. According to Lee’s
    supporters, South Koreans are yearning for an energetic
    leader who will lead Korea out of its current economic
    malaise, not a run-of-the-mill politician obsessed with
    factional politics. They hope that a proven business leader
    like Lee might be able to rejuvenate the economy and make the
    current how-to-divide-the-pie debate moot. Lee’s supporters
    claim that he has shown the ability to deliver, having
    initiated and concluded a number of ambitious projects as
    mayor, key among which is the much-acclaimed restoration of
    Seoul’s once paved-over and polluted Cheonggye Stream into a
    showcase canal and ecological park area in the heart of Seoul.
    VERSHBOW

♦ 버시바우 대사, 이명박시장과 함께 회동하다 [번역]

  • 기 밀 서울 000740
  •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3/08/2016
  • 태그: PGOV, PINR, PREL, ABLD, KS, KN
  • 제 목: 버시바우 대사 이명박 시장과 함께 회동
  • 분류자: 알렉산더 버시바우 대사.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1. (기밀) 요약: 3월 7일 버시바우 대사는 야당 한나라당의 강력한 차기 대권 후보 경쟁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서울시장 이명박과 회동을 하였다. 이명박은 3월 13일 미국 방문을 고대하고 있으며, 방미 중에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들과 미 의회 의원들과의 회동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명박은 대통령 선거와 관련하여, 2007년 대선에서 한나라당이 승리하도록 담보하는 것이 그의 최우선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당내 주요 라이벌인 한나라당 지도자 박근혜를 겨냥한 비판은 아껴가며, 대부분의 비판은 노 대통령을 향한 혐오감에 할애하였다.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이 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두 여학생의 사고 이후 생겨난 반미 감정을 어떻게 부채질해 왔는지 상기하면서, 이명박은 미 대사에게 한미 FTA 협상이 비슷한 대미 반감을 촉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이 시장은 노 대통령이 대선에 영향을 끼치려는 목적으로 남북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이용할 거라고 우려하였다. 외교 정책에 관하여 노 대통령이 한국의 가장 중요한 두 파트너인 미국, 일본과의 관계를 방치했다고 비난하였다. 또한, 대내적으로 노무현의 경제 정책이 지나치게 소득 분배에만 집중해온 터라 전반적인 경제성장을 저해했다고 말했다. 요약 끝.

◊ 이 시장의 미국 방문

2. (미분류) 공관 차석과 정치 공사 참사관과 동행한 미 대사는 이명박 시장과 그의 직원들과 함께 미 대사관에서 불과 몇 블록 떨어진 곳에 있는 시장의 사무실에서 오찬 회동을 하였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 시장에게 수년에 걸쳐 대사관의 안전과 행정적인 도움에 대해 감사를 표했으며, 용산 소재 새 대사관 공관으로 이전하는 계획이 서울시 지방 정부의 든든한 지원을 받길 희망하였다. 이명박은 미 대사관이 부지를 잘 선택한 까닭에 서울 시청도 미군이 용산에서 빠져나간 뒤에 그곳으로 이전해도 될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3. (미분류) 이명박은 예고된 그의 워싱턴 뉴욕, 로스앤젤레스 방문 기간에 몇몇 회동을 주선해준 미 대사관의 협력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자신의 방미 활동이 한국 언론에 의해 상세히 다뤄지리라 예상된다며 제대로 돌아다닐 자유도 없을 거라고 농을 쳤다. 그의 방문은 미 의회 의원, 고위 행정부 당국자, 한인 단체 등과의 회동을 비롯해 몇몇 싱크 탱크와의 논의도 있을 거라고 밝혔다.

◊ 한미관계, FTA, 반미주의

4. (기밀) 이명박이 남북 관계에 대한 진단을 요청하자 버시바우 대사는 한미동맹은 전반적으로 양호한 상태라고 대답하였다. 한미 양국은 안보 측면에서 그간 좋은 성과를 이뤄왔다. 최근의 성과로는 한반도에 주둔한 미군 부대의 재편과 서울 중심부에 있는 용산 기지를 평택으로 이전하기로 한 협정을 들 수 있다. 또한, 양국은 전략적 유연성 문제에 대해서도 합의를 이루었다. 경제적 측면에서는 6월에 시작할 예정인 한미 FTA 협상이 성공적일 경우 양국에 매우 큰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다. 버시바우 대사는 끝으로 언론이 끔찍이 과장하기 좋아하는 몇 가지 전략적인 차이에도 대북 정책에 대한 한국과 미국 정부의 전반적인 목표는 변함없이 일치한다고 지적하였다.

5. (기밀) 이명박 시장은 2007년 대선이 예정되어 있어 고조된 정치적 분위기 속에서 진행될 한미 FTA 협상에 대해 상당히 우려한다고 대답했다. 이명박은 미국은 한미 FTA 협상을 오래 끌고 가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야만 하는 까닭은 노무현 정부가 FTA를 구실로 삼아 기존의 반미주의를 부추기고, FTA 협정에 대한 불만을 이용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명박은 과격하기로 유명한 농민들에게 FTA 협상은 특히 민감한 사안이라고 지적하면서, 2002년 두 여학생의 사망이 없었다면 지난 대선의 결과가 달라졌을 거라고 주의를 환기했다.

6. (기밀) 이명박은 청와대 일각에서는 이념적으로 미국에 반대한다고 혐의를 제기했다. 그로서는 한국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위협할 만한 무모한 짓을 해서는 안 된다고 믿고 있다. 비록 학생 시절에는 급진적인 때도 있었으나 비즈니스 경험과 공직 경험을 통해 그는 시장 원리의 중요성을 터득해 왔다.

◊ 북한

7. (기밀) 또한, 이명박은 노무현 정부와 집권 여당이 남한 정부의 대북 정책을 대선에서 유리하도록 이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6월에 평양에 가서 남북한 ‘느슨한 연방제’ 제안을 제청하고, 아마도 제2차 남북 정상회담을 제주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할 공산이 크다. 또 다른 가능성은 노 대통령이 남북 연합으로 가는 길을 놓기 위한 개헌안을 꺼낼 가능성도 있다. 이명박은 다음 대선 이후가 되기 전까지는 모든 헌법 개정에 반대할 것을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요청했다고 말했다.

8. (기밀) 이명박은 북한 문제로 화제를 돌려 김정일이 권력을 쥐고 있는 한 그 어떤 변화도 없다는 그의 소신을 피력하였다. 다른 한편으로 그는 북한의 정권 교체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북한 정권은 외부의 도움 없이는 생존할 수 없으며, 그간 한국과 중국이 미국 원조 공백을 채우기 위해 개입할 채비가 되어 있음을 보여주었다.

9. (기밀) 6자 회담 전망에 대한 질문을 받은 버시바우 대사는 미국 정부는 북핵 문제와 북미 관계의 변혁을 위한 외교적 해결책을 단적으로 갈망하고 있지만, 북한이 그러한 결정을 내릴지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품고 있다고 답변하였다. 북한의 최근 행동과 불법 행위는 긍정적 징후가 아니었다. 미국은 반드시 협상을 통한 해결에 가능성을 열어두어야 하겠지만, 필요한 단계들을 밟아나가는 일은 북한에 달려 있다고 버시바우 대사는 말했다.

◊ 한일 관계

10. (기밀) 대사관 공관 차석이 한일 관계에 대한 이명박의 견해를 묻자 한국 외교 정책의 중요도 면에서 일본은 미국에 버금간다. 노무현 대통령과 고이즈미 일본 총리 사이 관계가 껄끄러운 와중에도 광범위한 문화 교류를 비롯해 양질의 대민 접촉을 만끽하고 있으니 아이러니하다. 노무현과 고이즈미는 국내의 정치적 이득을 얻기 위해 자국에 민족주의를 부추기는 일에만 관심이 있는 듯이 보인다고 이명박은 평가했다. 한국 정부의 리더쉽 부재에 관해 한나라당은 독자적으로 (한일 간의) 정치 관계를 개선하려고 노력해왔다.

◊ 국내 현안

11. (기밀) 이명박은 정부의 경제정책, 특히 부의 재분배 시도에 대해 대단히 비판적이었다. 지나친 부의 축적 문제에 대한 대처 방안을 모색하면서 한국 정부는 그간 너무 극단적으로 한쪽으로 치우쳐 왔다. 그는 극빈 상태를 극복했던 그의 개인사를 언급하면서, 돈 버는 행위에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공언하였다.

12. (기밀) 최근 그의 발언을 두고 빚어진 한나라당 지도자 박근혜와의 입씨름에 대해 한나라당 의원들은 더 진지한 태도로 일에 임해야만 한다고 평하면서, 박근혜는 사소한 농담에 대해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이명박은 말하였다. 그는 박근혜가 어린 나이에 부모를 잃은 까닭에 유머 감각이 별로 없다는 견해를 피력하였다. 그렇지만 한나라당 의원들이 서로 싸우기보단 여당과 노무현 대통령을 공격하는 데 집중해야 하므로 박근혜의 비판에도 대응을 삼갔다고 그는 말했다.

13. (기밀) 최근 커지고 있는 이해찬 총리의 ‘부적절한 골프’ 논란에 대해선 한국인은 더는 골프를 부자와 유명인들의 놀이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이명박은 말했다. 대신 이 총리가 그의 게임 상대를 잘못 고른 게 실수였던 이유는 그중 일부 게임 상대가 비리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 총리가 3월 1일 개천절 날을 잡아 골프를 쳤다는 사실 뿐만 아니라 그날은 심각한 철도 파업이 겹치면서 국민적 분노가 악화하였다. 이명박 시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다음 주 아프리카 순방에서 돌아온 뒤 이 총리의 사임 여부를 결정할 거라고 진단하였다.

◊ 논 평

14. (기밀) 이명박은 여론 조사에서 차기 대권 주자로 선두를 보이고 있어 세간의 이목이 그에게 집중되고 있다. 과거 주요 여론조사에서 박근혜(18%)와 고건 전 총리(24%)를 따돌리고 지지율 29%를 보이고 있다. 우리 열린우리당 접선책에 따르면 이 시장과의 맞대결 가능성에 대해 입맛을 다시고 있는 까닭은 이명박이 거의 20년간의 현대 건설 사장 시절 이명박과 현대건설이 저지른 “온갖 비리”가 기록된 자료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열린우리당 접선책은 이명박이 나중에 무죄 선고를 받긴 했으나 1998년 선거법 위반으로 국회 의원직을 사임해야만 했다고 지적하였다. 열린우리당은 많은 한국인이 박근혜의 부친 박정희를 숭배하는 여전히 숭배하고 있어 지지층이 두터운 박근혜보다는 이명박이 훨씬 상대하기가 좋을 것이다.

15. (기밀) 대선 캠페인이 급물살을 타면서 변화를 갈구하는 한국민이 이명박에게 감정이입이 된 것이 분명하다. 이명박 지지자들에 의하면, 한국인들은 계파 정치에 집착하는 보통의 정치가와는 다른 지금의 경기 침체에서 한국을 건져낼 에너지 넘치는 지도자를 갈망하고 있다. 그들은 이명박과 같은 검증된 비즈니스 리더가 경제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고, 파이 나누기 분배 논란을 종식할 수 있길 바라고 있다. 이명박 지지자들은 그가 시장 시절 착수하고 마무리한 수많은 의욕적인 사업들을 보면 이명박이 결과물을 제시할 보여줬다고 주장한다. 그중 핵심 사업 중에는 복개되고 오염되었던 하천을 견본 운하로 만들어낸 청계천 복원 사업과 서울 중심부에 친환경적인 공원을 만든 사업이 있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