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판관비율 구조적 개선 지속”

[사진=NH투자증권 제공]

NH투자증권의 판매관리비율이 구조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KB증권은 16일 NH증권에 대해 “트레이딩 실적 호조로 1분기 실적이 기대치를 상회했다”고 평가했다.

또 “전통적인 투자은행(IB) 시장에서 선두권의 지위를 유지하면서 대형 IB 딜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자기자본을 활용한 트레이딩 부문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면서 자본의 활용도가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거래대금 증가로 브로커리지 부문에서의 수익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2분기 ING생명, ST유니타스 등 인수금융 딜 확보로 2분기 실적 기대감이 유효하다”고 피력했다.

이남석 연구원은 “과거 NH증권 주가에 디스카운트 요인으로 작용했던 높은 수준의 판관비율이 큰 폭으로 낮아지고 있는 모습”이라며 “판관비의 구조적 개선이 지속되면서 디스카운트 요인은 점차 완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