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검찰소환 D-1] MB측 변호인 “정치보복 입장 변함없다”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김효재 전 정무수석이 이 전 대통령 강남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검찰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검찰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란 생각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그는 “검찰에서 법리 다툼을 해야 하는 만큼 자택에서 변호사들과 최종 점검을 하고 있다”며 “수사에 협조한다기보다는 대통령이 가진 생각과 있었던 일에 대해 있는 대로 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수석은 또 “검찰의 요구대로 예정된 시간에 맞춰서 갈 것”이라며 “검찰·경찰과 출발과 도착의 동선에 대한 사전 협의를 마쳤다.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전 수석은 대한변호사협회가 정동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수임 불가’라고 판단한 데 대해선 “변호인단이 많이 있어야 검찰의 신문에 응하는 데 있어 여러 가지 도움이 되는데 정 전 수석이 참여하지 못하게 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을 지냈기 때문에 조언이야 하겠지만, 변호를 하지 말라고 하는데 협회 결정을 반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전 수석은 “앞으로 재판이 진행되면 변호인단은 보강될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고,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을 한 푼도 받지 않았다. 변호인단을 꾸리는 데 매우 큰 돈이 들어가 약간의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 박종하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