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창구 통한 금융사기, 사전에 차단하겠다”

[사진=KB국민은행 제공]

KB국민은행이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해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올해 1분기 기간 중 창구에서만 16억원에 달하는 80건의 금융사기 피해자금 인출을 사전에 예방했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자동화기기를 이용한 사기자금 인출이 어려워지자 은행 창구에서 인출하는 시도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이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국민은행은 금융사기 자금으로 의심되는 거래에 대해 모니터링팀으로 연락해 신속하게 조치하고, 정기 예적금 중도해지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유의문구를 필수적으로 안내해 서명을 받아왔다.

또한 지난해 12월부터 창구에서 고액 현금인출 시 전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피해 예방 문진제도를 실시해 창구를 통한 금융사기 피해자금 인출 100%차단에 매진하고 있다.

문진제도를 통해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8명으로 구성된 금융사기 모니터링 전담팀에서 즉시 지급정지 조치를 취하고 관할 수사기관과 협조해 현장에서 즉시 검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전 직원이 금융사기 예방에 대한 의무감을 갖고 창구를 통한 거래 시 금융사기 피해여부 확인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소비자의 소중한 자산 보호에 앞장서는 KB국민은행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