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Assange!! Give Freedom to Julian Assange~! WikiLeaks Declared World Press Freedom Day

WikiLeaks declared World Press Freedom Day. [WikiLeaks Twitter]

Wikileaks has declared 3 May, 2018 as ‘World Press Freedom Day’ and urged freedom of Julian Assange.

Julian Assange, the founder and publisher of WiliLeaks has been detained without charge for 2,704 days. The US secret grand Jury investigation has been ongoing for 2,779 days to arrest him as the order of Sessions, “Assange’s arrest is a priority”.

For 2,144 days, he has stayed in London but now he moved to the Eqadorian Embassy to flee from CIA(Central Intelligence Agency).

The UN ruled that Assange’s arbitrary detention should be brought to an end and he should be afforded the right to compensation. The time has been taken for 818 days.

The situation is getting the worst. For 37 days as the US State department has pressured to Equdor, he is in isolation due to cut off visitors, press and communications from outside.

The opinion that the UK government and court must give freedom to Julian Assange is increasing among netizens around the world.

Since a report has spread that the health of Julian Assange who has been staying in the Embassy of Ecuador in London virtually as detainment has deteriorated, the opinions that he should be allowed to leave the UK have flooded in the media and human rights groups in each continent of America, Europe and Asia.

Thousands of comments such “Freedom to Julian Assange, the hero of humanity”, “The UK government must stop acting as a pawn of America” and “The detainment of Assange is the detainment of civic spirit” are coming up one after another in every internet article, Facebook pages and Twitter pages of the media companies and civic groups.


♦ Although Assange’s health has deteriorated….the UK court judged negatively

Detained in the embassy, as not only sunlight and proper ventilation but also external activities have been limited, Assange’s health has reportedly deteriorated rapidly.

Lawyers for Assange requested the cancellation of arrest warrant claiming that the arrest warrant has ‘lost its purpose and function’ as the Swedish prosecutors had dropped the preliminary investigation of sexual assault against him.

However, the judge Emma Arbuthnot of the Westminster magistrate court decided on 13 February this year that ‘the Julian Assange arrest warrant of June 2012 is still in effect’.
The judge Arbuthnot criticized that “He seems to be a person who wants to place conditions that he puts forward on the path to justice. Also, he seems to think he is beyond the law and wants justice only when it is advantageous to him”.

This arrest warrant was issued because Assange skipped bail by not appearing in the UK court before the judgment of his extradition.

At the time, Assange entered the Embassy of Ecuador in London because he thought he would be extradited to the US if he was sent to Sweden for an allegation of sexual assault, and has been staying there now for six years since then.

In April last year, the then Prosecutor General of the US, Jeff Sessions said ‘the arrest of Assange is top priority’ and confirmed that the UK rejected an assurance that he would not be extradited to the US. The US Central Intelligence Agency has been waiting for Assange to step out of the door of the Ecuadorian Embassy.


♦ Why is the US obseessed with the arrest of Julian Assange?

WikiLeaks founded in 2006 by an Australian national, Julian Assange, has gained popularity by exposing and disclosing secret documents related to secrecy and unethical actions of countries and organizations.

WikiLeaks launched in Iceland claimed to be a multinational media organization and associated library, and has been building up the best trust among the global press and civic groups.

WikiLeaks disclosed the memo related to dispose of toxic substances in the African coast, the list of the UK far-right British National Party members and documents associated with the Swiss bank, and created big stirs by exposing the reality of Scientology and the corruption of the Kenyan government.

The bravery of WikiLeaks has gained support from the global press and organizations, but as confidential documents concealed by the US government and Central Intelligence Agency were exposed continuously, he became their target.

In 2010, Assange exposed hundreds of thousands of secret documents related to Iraqi and Afghanistan Wars that the US was involved in through WikiLeaks, which made him the most wanted man.
Some of the most important documents exposed by WikiLeaks came from Chelsea Manning, the US Army intelligence analyst, in 2010.

Manning smuggled over 250 thousand diplomatic documents. These included military records, one of which was a footage showing that a squad of Apache attack helicopters fired guns to a group of people regarded as having an anti-aircraft missile launcher, and killed them. Later, these people were revealed to be Reuter reporters who held a TV camera.

An enormous amount of classified documents, images and videos having emerged from the US also included the scandal of Guantanamo that detained 13,000 war prisoners.

In addition, WikiLeaks disclosed a considerable amount of diplomatic documents that contained various secret activities conducted by the US embassies all over the world.

The then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said these exposures dismantled the government operation, and promised the US government would actively seek to bring those who stole the information to account.

Manning who handed the information to WikiLeaks was sentenced to 35 years in prison in 2010, which was reduced to 7 years by President Obama, and thus she was released last year.

♦ ‘Suspicions about US gov. operation’ to arrest Assange

All the activities of Assange have been nightmares for the US government. The US government seeking an excuse to isolate him from the world, is known to have worked to incriminate him for a “sex crime”.

In August 2010, two women in Sweden accused Assange for alleged sexual assault. They claimed that they met Assange at a seminar in Sweden and had sex with him.

The problem is that the two women accused Assange for sexual assault after six days. In the case of sex offenses, it is common for victims to report it immediately, particularly after the incident, but this was extremely unusual.

In particular, one of the two women was reportedly working in the Swedish Embassy in the US. She is known to have been a CIA agent.

The other woman was the host of the seminar that Assange attended, and was portrayed as an attractive blonde feminist. Some claimed that she prepared the event with Assange the day after she had sex with him.

All these are the reasons why one part of the US government is alleged to have carried out an operation.

Assange moved to the UK when he was wanted by the Swedish government for sexual assault, and the UK court ruled in May 2012 that he had to be extradited to Sweden. Assange’s defense lawyers claimed that it was one of the conspiracies to send him to the US.

In June 2012, Assange claimed political asylum and entered the Embassy of Ecuador. The Ecuadorean Embassy accepted him two months later. Since then, Assange has been virtually confined within the Embassy of Ecuador in London.

In February 2016, the UN human rights group found that “Assange was arbitrarily detained” and recommended the UK government release him.

The UN declared in a statement in Geneva, Switzerland that the UK and Sweden should stop depriving Assange of liberty in respect of his body and freedom of movement.

Specifically, the UN pointed out that Assange’s current status was in violation of Articles 7, 9 and 10 of the Universal Declaration on Human Rights, and Article 14 of the Optional Protocol to the 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The UN emphasized that Assange’s arbitrary detention must be terminated, his body and freedom of movement respected, and the right to compensation granted to him.

With the pressure of such international public opinions, the Swedish prosecutors announced that they would stop the investigation due to the expiration of the rape charge investigation period in May 2017.

However, the UK government and court, under the influence of the US government, are adopting a strategy that publicly ignores UN recommendations.

‘어산지에게 자유를!’ 위키리크스 지지자들이 영국 법원 앞에서 시위하고 있다. [유투브 캡쳐]
♦ The choice of the UK government and court under the influence of the United States is…

The Ecuadorean government had asked the UK government to acknowledge his diplomatic status, revealing that the Australian national Assange voluntarily naturalized to Ecuadorean citizen on 12 December, but the UK government refused it.

Assange’s defense lawyers insist on the nullity of the arrest warrant against him, claiming that “the arrest of Assange no longer conforms to the public interest” and “He is at the risk of extradition to the US”.

On the other hand, the UK government is urging Assange to leave the Ecuadorean embassy. Judge Arbuthnot also said that she did not find “Assange’s fears (of being extradited to America) were reasonable”.

According to the UK law, he must be arrested to be fined or jailed for up to a year if he leaves the Ecuadorean embassy. Experts, however, believe that he is more than 95% likely to be extradited to the US at the request of its government.

A possible option now is that the UK government expels him to Australia, not the US, but this is a matter of risking a conflict with the US.

An international lawyer said, “The US court, which had sentenced Manning to 35 years, is likely to give Assange a greater sentence than it did.”

The allegation that the US government is placing on Assange is espionage.

In general, a spy acts for the benefit of the opponent country or a specific business group.

However, it remains highly controversial why releasing documents against the government and military policies and strategies for better democracy corresponds to the act of espionage.

The governments and militaries of the world do not reign on the people, but are entrusted with powers. Particularly, the power to take human lives and limit human rights should be used only as a last resort, at least in the good sense.

Is it possible to justify a military operation in which 100 civilians are murdered to kill 10 enemies?

This is an issue that governments, media and citizens around the world should seriously seek to address.

This particularly suggests a direction that the UK government should take for how to deal with the Julian Assange issue.

[WikiLeaks Korea= Lee Kyung Ah. Reporter]

줄리안 어산지 위키리크스 창립자. [연합뉴스]

전세계 언론 자유의 상징인 줄리안 어산지에게 자유를!

위키리크스가 2018년 5월 3일을 세계 언론자유의 날(World press freedom day)로 선포하고 줄리안 어산지를 자유를 부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키리크스 설립자 어산지는 미국 연방 대배심으로부터 비밀리에 조사를 받기 시작한지 2,779일, 경찰의 기소 없이 구금된지 2,704일째다. 또 런던의 에콰도르대사관에 갇힌 시점부터는 2,144일, UN으로부터 ‘임의적 구금은 잘못된 것’이라는 판정을 받은 지로부터 818일째다.

특히 미 국무부가 에콰도르정부에 압력을 넣어 런던 에콰도르 대사관에 방문객이나 인터넷, 통신, 언론과 격리된지 37일째를 맞고 있다.

전세계적으로도 영국 정부와 법원이 위키리크스 창업자 줄리안 어산지에게 자유를 줘야 한다는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최근 런던의 에콰도르 대사관에 사실상 억류상태에 있는 줄리안 어산지의 건강이 극도로 악화됐다는 보도가 퍼진 이후 미국, 유럽, 아시아 등 각 대륙의 언론사들, 인권단체들에는 그가 영국을 떠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빗발치고 있다.
각국의 언론사와 시민단체들의 인터넷 기사, 페이스북, 트위터마다 “인류의 영웅 줄리안 어산지에게 자유를 줘야 한다”, “영국 정부는 미국의 하수인 역할을 하지 말라”, “어산지가 구금되는 것은 세계의 시민 정신이 구금되는 것이다”등 댓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 어산지 건강 악화됐지만… 영국 법원은 부정적 판단

대사관 내부에 갇혀 햇빛과 적절한 환기는 물론 바깥 활동도 제약되면서 어산지의 건강이 급속도로 나빠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어산지 변호인 측은 스웨덴 당국의 성폭력 혐의 예비 수사가 중단된 만큼 체포 영장은 “목적과 기능을 상실했다”며 어산지의 체포 영장 철회를 요청했다.

하지만, 런던형사법원 엠마 아부스놋(Emma Arbuthnot) 판사는 지난 2월 13일 어산지에 대한 ‘2012년 6월의 체포 영장이 유효하다’는 결정을 다시 내렸다.

아부스놋 판사는 “정의의 진로에 자신이 내세우는 조건들을 올려놓기를 원하는 사람 같다는 인상이 든다. 자신이 일반적인 법규 위에 있고 자신한테 유리할 때에만 정의를 원하는 것처럼 비친다”고 비판했다.

이 체포 영장은 2012년 어산지가 영국 법원의 송환 여부 결정을 앞두고 법원에 출석하지 않음으로써 보석 조건을 어긴 이유로 발부됐던 것이다.

어산지는 당시 성폭력 혐의로 인해 스웨덴으로 송환될 경우 다시 미국으로 강제송환될 것으로 보고 런던 주재 에콰도르대사관으로 피신했고 이후 6년째 생활해오고 있다.

지난해 4월 당시 미국 검찰총장 제프 세션은 ‘어산지 체포가 우선 순위’라며 영국 정부가 어산지에게 미국으로 송환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장하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정보기관은 어산지가 에콰도르 대사관 문 밖을 나올 때만을 기다리고 있다.

에콰도르 대사관 ‘어산지를 석방하라’ 시위 중계 [구글 스트릿뷰]

미국은 왜 줄리안 어산지 체포에 혈안이 돼 있을까?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인 줄리안 어산지가 2006년 설립한 위키리크스는 각국 정부 등의 비밀주의, 비윤리적 행위와 관련된 비밀 문서를 공개, 명성을 얻고 왔다.

아이슬랜드에서 닻을 올린 위키리크스는 전세계적인 미디어 조직이자 관련 기구들과 연계된 정보 라이브러리(multinational media organisation and associated library)를 표방하며 세계의 언론, 시민단체들 사이에서 최고의 신뢰를 쌓았다.

위키리크스는 아프리카 연안에서의 유독물질 투기 관련 메모, 영국 극우파 정당(BNP) 당원 명부, 스위스은행 관련 문건 등을 공개하고, 사이언톨로지의 실태와 케냐 정부의 부패 등을 고발해 큰 파문을 일으켰다.

위키리크스의 용기 있는 행동은 전세계 언론, 단체들의 지지를 받았지만 미국 정부와 정보기관이 꼭꼭 숨겨놓았던 비밀문서들을 잇따라 터뜨리면서, 그는 미국 정부와 CIA의 추적을 받기 시작했다.

어산지는 2010년 위키리크스에서 미국이 수행한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 등과 관련된 기밀문서 수십만 건을 폭로해 1급 수배대상에 올랐다.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가장 중요한 문서 중 하나는 2010년 미 육군정보기관의 분석가, 첼시 매닝으로부터 나온 것이다.

매닝은 25만건 이상의 외교 문서들을 유출했다. 여기에는 군사기록들이 포함돼 있고, 그 중에는 아파치 헬기팀이 미사일 발사대를 갖고 있다고 여기고 한 무리의 사람들을 총격해 죽이는 장면도 담겨있다. 결국 이 사람들은 TV 카메라를 들고 있던 로이터 통신의 기자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미군에서 나온 엄청난 양의 비밀 문서, 이미지, 비디오는 물론 1만3,000명이 수용된 관타나모 스캔들도 포함돼 있다.

위키리크스는 또 미국의 전세계 대사관들이 펼쳐온 갖가지 비밀활동을 담은 방대한 양의 외교 전문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국무장관이었던 클린턴은 이 유출 사건이 정부를 와해시켰다고 말했고, 이 정보를 훔친 이들에게 적극적으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자료를 넘겨준 매닝은 2010년 35년 형에 선고됐다가 투옥됐고 오바마 대통령에 의해 지난해 7년으로 감형돼 석방된 바 있다.

♦ 어산지를 체포하기 위한 미국의 ‘공작 의혹’

어산지의 모든 활동은 미국 정부로서는 끔찍한 일이 됐다. 그를 세상으로부터 격리시킬 구실을 찾던 미국 정부는 ‘성범죄’ 굴레를 덮어씌우는 공작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8월. 스웨덴에서 두 명의 여성이 어산지를 경찰에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스웨덴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어샌지를 만나 각각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두 여성은 엿새가 지난 뒤에 어산지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는 점이다. 성범죄는 특히 사건이 발생한 직후 피해자가 바로 신고하는 것이 보편적인데 극히 예외적인 경우였다.

특히 두 여성 중 한 명은 주미 스웨덴대사관 직원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녀는 CIA 요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다른 한 여성은 어산지가 참석했던 세미나의 운영자로, 매력적인 금발의 페미니스트로 전해졌다. 이 여성은 관계를 맺은 다음날 어샌지와 함께 행사를 준비하기도 했다는 주장도 있다.

이러한 점들이 미 정부 중 한 쪽에서 공작을 펼쳤다는 의혹을 사는 이유다.

어산지는 스웨덴에서 성범죄 혐의로 수배를 받자 영국으로 이동했고, 영국 법원은 2012년 5월 ‘스웨덴으로 추방돼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에 어산지 측은 미국으로 보내기 위한 음모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2012년 6월, 어산지는 정치적 망명을 주장하며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피신했다. 에콰도르 대사관은 2개월 후 그를 받아들였다. 이후 어산지는 런던 소재 에콰도르 대사관 내에서 사실상 갇혀 지내왔다.

2016년 2월, 유엔 인권그룹은 영국 정부에 “어산지는 임의 구금(arbitrarily detained) 상태”라고 판정하고 석방을 권유했다.

유엔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성명을 통해 영국과 스웨덴은 어산지의 신체와 이동의 자유를 존중해 어산지의 자유 박탈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엔은 구체적으로 어산지의 현재 상태가 ‘인권에 관한 보편적 선언’ 7, 9, 10조 그리고 ‘시민적·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선택의정서’ 14조에 위배한다고 지적했다.

어산지의 자의적 구금 상태가 종식되고, 그의 신체와 이동의 자유가 존중돼야 하며, 보상을 받을 권리를 줘야 한다고 유엔은 강조했다.

이같은 국제 여론에 힘입어 스웨덴 검찰은 2017년 5월 성폭행 혐의 조사기간 만료를 이유로 수사 중단을 선언했다.

하지만 미국 정부의 영향을 받고 있는 영국 정부와 법원은 유엔의 권고를 공개적으로 무시하는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

 

♦ 미국의 영향을 받는 영국 정부와 법원의 선택은?

에콰도르 정부는 호주 출신의 어산지가 자진해서 작년 12월 12일 에콰도르 국민으로 귀화했다고 밝히고 어산지에 대한 외교관 지위를 인정해달라고 영국 정부에 요청했지만, 영국 정부는 이를 거부했다.

어산지 변호인 측은 “어산지를 체포하는 것은 더는 공익에 부합하지 않는다”, “미국에 송환될 위험이 있다”는 등 이유들로 체포 영장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반대로 영국 정부는 에콰도르대사관으로부터 어산지의 퇴거를 촉구하고 있다. 또 아부스놋 판사는 “(미국에 송환될 수 있다는) 어산지의 두려움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영국법에 따르면 에콰도르 대사관을 나오면 체포돼 1년 이하 징역 또는 벌금을 물어야 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그가 미국으로 추방될 가능성이 95% 이상인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가능한 옵션으로는 영국 정부가 그를 미국이 아닌 오스트레일리아로 추방하는 것이지만, 이는 미국과의 갈등을 감수해야 하는 사안이다.

한 국제 법률가는 “매닝에 대해 35년형을 선고한 미국 법원은 어산지에 대해서는 그 보다 더 중대한 형량을 선고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어산지에게 씌우고 있는 혐의는 간첩혐의다.

일반적으로 간첩은 상대방 국가, 또는 특정 기업집단의 이익을 위해 활동한다.

그러나 새로운 민주주의를 위해 정부와 군대의 정책, 전략에 반대하는 문서들을 공개하는 것이 왜 간첩죄에 해당하는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란이 많다.

세계의 정부와 군대는 국민들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권력을 위임받은 것이다. 특히 인명을 빼앗고 인권을 제한하는 힘은 최후의 수단으로, 최소한의 선에서 이뤄져야 한다.
적군 10명을 죽이기 위해 100명의 민간인이 살해되는 군사작전은 정당화될 수 있는 것인가?

세계 각국의 정부와 언론, 시민들이 진지하게 해답을 모색해야 할 문제다.

이는 특히 영국 정부가 줄리안 어산지 문제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방향을 시사해주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미국 정부와 법원은 줄리안 어산지의 활동을 제약할 준비를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