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죽음의 백조 美 B-1B 폭격기’ 한미 연합 공중훈련 참가..

소정원 기자 = 6일 미국의 전략무기인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 편대가 한반도 상공에서 한미 연합 공중훈련에 참가할 예정이다. B-1B 편대는 지난달 2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한반도 상공에 전개된 바 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을 가진 B-1B 편대는 이날 괌에 있는 앤더슨 공군 기지에서 출격, 한반도 상공에 전개돼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에 참가할 예정이다.

지난 4일 시작된 훈련은 미국의 전략무기인 스텔스 전투기 F-22 6대를 비롯한 한미 공군 항공기 230여대가 참가하고 있다. 훈련에 참가 중인 미 공군 스텔스 전투기는 F-35A와 F-35B를 포함해 24대에 달한다. 전략무기인 B-1B 편대까지 훈련에 참가해 북한이 느낄 압박 강도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이번 훈련에는 미국의 전략무기인 스텔스 전투기 F-22 6대를 포함한 한미 공군 항공기 230여대가 참가 중이며, F-35A와 F-35B를 포함하면 훈련에 참가 중인 미 공군 스텔스 전투기만 24대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