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본격적인 귀성길 행진 시작..서울서 부산 7시간 소요

강지현 기자 = 14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는 본격적인 귀성길 행진이 시작됐다. 하행선 정체는 오후 5~6시쯤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설 연휴 전날인 14일 오늘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 정체가 오전 10시쯤 시작돼 늦은 밤까지 이어지고, 귀성길 정체는 연휴 첫날인 15일까지 계속되겠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방향은 천안분기점→남천안, 남풍세→차령터널 등 모두 8km구간 차량이 길게 늘어섰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경부선입구(한남)→서초 4㎞ 구간부터 동탄분기점→오산, 천안분기점 부근 등 총 9㎞ 구간이 정체다.

오후 2시 출발 기준 서울에서 각 지방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 울산 4시간49분, 강릉 2시간50분, 양양 2시간40분, 대전 4시간30분, 광주 5시간40분, 목포 7시간, 대구 4시간22분이다.

서울방면 상행선은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성길 정체가 14일 밤늦게나 15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15일에는 하행선 정체가 오전 10~11시쯤 절정을 이루겠다고 전했다.

퇴근 이후 등 오전보다 오후에 출발하는 차량이 많은 만큼 저녁 6시께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후 차츰 차량이 줄어들겠지만 밤새 정체가 이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공사는 예측했다.

실시간 고속도로 교통상황과 우회도로, 최적 출발시기 정보 등은 국토교통부 누리집, 국가교통정보센터, 도로공사 로드플러스, 종합교통정보안내(1333) 및 고속도로 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