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지진으로 정부 지진 대비 예산 1000억 원 넘게 증액..지진 후속대책 강화

소정원 기자 = 11·15 지진으로 지진 예측기능 강화 등 지진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가 지진 관련 예산을 1000억원 넘게 증액해 포항 지진에 따른 후속대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회가 6일 확정한 내년도 예산을 보면 지진 대비를 위한 지원 예산은 정부 안보다 1천279억 원 늘었다.

지진 예측기능 강화 취지로 지하 단층구조 조사에 28억원, 해저단층 지도제작에 5억원이 편성됐다. 지진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는데 15억원, 지진 및 해일 대응 사업에 133억원이 책정됐다.

2018년도 예산안 심사 기간인 지난달 15일 터진 ‘포항 지진’으로 여야가 부랴부랴 보강한 결과다.

특히 내진 보강 예산이 대폭 증액됐다. 국립대학시설 내진보강 사업 예산이 당초 500억원(정부안)에서 1000억원으로 늘었다. 도시철도 내진보강 사업도 당초 130억원(정부안)에서 378억원으로 증가했다.

지진 대응역량 확충 예산을 보면 지진 및 해일로 인한 땅밀림에 대응하기 위해 133억 원을 책정했다. 정부안보다 98억 원 증액됐다. 최근 포항에선 지진 발생 이후 산사태로 이어질 수 있는 땅밀림 현상이 발견됐다. 지진 분야 전문인력 양성 예산은 정부안 대비 10억 원 늘어난 15억 원으로 확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