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언론 반응(09SEOUL974)-동아시아 태평양-북한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974 2009-06-18 07:14 미분류 주한 미국 대사관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 작성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5/09/15 21:58

동아시아 태평양: 북한

[사설] 대북 제재와 함께 미·북 협상도 대비해야

보수 조선일보 사설 6월 18일: “북한이 미국만을 바라보고 있는 상황에서 미·북 협상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미국의 국익에 따라 언제든지 태도를 바꿀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과거 1990년대 1차 핵위기 때도 지금과 같은 한·미 공조가 유지됐으나 곧 미국은 북한과의 협상에 착수하면서 한국이 소외되는 현상이 벌어졌다. …무엇보다 미·북 회담이 발전하면서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는 사실상의 핵 군축회담으로 이어진다면 그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사설] 새롭게 다진 한·미 공조로 북핵 근본 해법 찾아야

중도 우파 중앙일보 사설 6월 18일: “이번 회담이 3차 북핵 위기로 인한 불안감 해소에 도움이 된 것은 사실이지만 근본적 불안요인까지 해소된 것은 물론 아니다. 양국이 …어떻게 북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것인지에 대한 해법은 제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북 제재의 열쇠 또한 중국이 쥐고 있다고 볼 때 결국 중국을 어떻게 설득해 대북 압박과 북핵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도록 하느냐가 여전히 숙제로 남는다. …그렇지만 근본적 해결책이 없는 한 북한의 핵 보유고는 계속 늘어날 것이고, 종국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채찍과 당근 선택의 여지가 있지만, 시간은 우리의 편이 아니다.)”

[사설]한미 정상회담 이후, 한국 미국 북한이 가야 할 길

보수 동아일보 사설 6월 18일: “미 양국의 강력한 공조(共助)는 북한의 벼랑끝 대결정책에 대한 불가피한 대응이지만 두 정상의 다짐이 북한의 행동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에 정면으로 맞설 정도로 무모한 북이 다시 반발과 도발을 할 경우에도 대응할 준비를 해야 한다. 북핵에 대응해 국제사회가 결집된 의지를 보여주는 것도 중요하다. 북핵 문제는 7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G8 정상회의에서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유엔의 대북 제재와 한미 정상의 합의가 실행되도록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

[사설]북핵 해법 고민 없이 목소리만 높인 한-미 정상회담

좌파 성향 한겨레 신문 사설 6월 18일: “두 정상은 핵 문제를 근원적으로 풀 수 있는 방안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공동비전에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 억지’를 명시한 것은 북한의 핵 보유를 전제로 한 점에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와 충돌한다. …이번 회담에서 우리 정부는 먼저 바람직한 북핵 해법을 만들어 미국의 협력을 유도하는 대신 즉자적 강경대응에 치중하는 그릇된 접근 방식을 택했다. 또 미국은 대안 없이 어정쩡하게 강경론에 휩쓸리는 모습을 보였다. 지금 두 나라 일부 인사들은 북한의 목표가 핵보유국 지위 확보에 있으므로 협상을 해봐야 소용없다는 협상무용론을 주장한다. 이는 전쟁을 감수하더라도 대북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초강경론과 쉽게 연결된다. 이번 회담이 이런 시각을 확산시키는 데 기여한다면 큰 불행이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영문 원본 내려받기

09SEOUL974.rtf
UNCLAS SEOUL 000974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SUBJECT: SEOUL - MEDIA REACTION 
 
EAST ASIA AND PACIFIC: DPRK 
--------------------------- 
 
"The Risks of Direct Talks between U.S. and N. Korea" 
 
Conservative Chosun Ilbo editorialized (06/18): "In a situation 
where North Korea is looking only at the U.S., negotiations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will be inevitable.  However, we must keep 
in mind that the U.S. can change its attitude at any time, depending 
on its national interests.  During the first nuclear crisis in the 
1990s, the ROK maintained this kind of cooperation with the U.S., 
but was left out in the cold soon after the U.S. undertook talks 
with North Korea. ...  Above all, it would be 'out of the question' 
for the U.S.-North Korea talks to develop into nuclear disarmament 
talks, which would amount to recognizing North Korea as a nuclear 
state." 
 
 
"No Time to Lose"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06/18): "The (ROK-U.S.) 
summit did help reduce concerns about a third North Korean nuclear 
test, but it has not entirely erased the basic sources of anxiety. 
The two nations ... didn't come up with any solutions on how to 
actually solve the nuclear conundrum.  Given that China holds the 
key to imposing sanctions on North Korea, more must be done to 
persuade China to become more active in putting pressure on 
Pyongyang and helping to resolve the nuclear issue. ... Without 
fundamental solutions to these problems, the North Korean nuclear 
reserves will continue to grow and we may, in the end, reach a point 
of no return.  We can use either the stick or the carrot.  Time is 
running out." 
 
 
"Pres. Lee-Obama Summit" 
Conservative Dong-a Ilbo editorialized (06/18): 
 
"The question is whether such firm determination (by the two 
leaders) can result in changes in North Korea's behavior. ... 
Pyongyang is set to defy the UN Security Council's new resolution 
...   The ROK and the U.S. must be prepared for further provocations 
and aggression by the North.   No less important is the need to 
create an international atmosphere to promote sanctions against the 
North.  North Korean issues are expected to be discussed at the G8 
Summit next month in Italy.  Washington should take the lead in 
enforcing UN sanctions on the North and implementing what was agreed 
upon in the Seoul-Washington summit." 
 
 
"ROK-U.S. Summit Raises More Issues than Solutions on the Nuclear 
Issue"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editorialized (06/18): "The two 
leaders failed to mention ways to fundamentally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 The continuing commitment of 'extended 
deterrence, including the U.S. nuclear umbrella,' in the 'Joint 
Vision for the ROK-U.S. Alliance' collides with the objective of 
denuclearizing the Koren Peninsula because it is based on the 
premise that North Korea possesses nuclear weapons. ...  Instead of 
creating a desirable solution to the nuclear issue and seeking 
cooperation from the U.S., the ROKG opted for the misguided approach 
of focusing on a self-serving hard-line response.  The U.S., for its 
part, without presenting any other alternative, appeared to be 
awkwardly caught up in a hard-line argument.  Some people in both 
nations are arguing that negotiations are useless, since North Korea 
aims to secure its status as a nuclear state.   This easily ties in 
with an ultra hard-line argument for increasing pressure against the 
North even if it means war.  It would be incredibly unfortunate if 
these talks contribute to the spread of such a perspective." 
 
 
STAN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