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재 독일 대사, 권력 승계와 150일 전투 언급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9SEOUL1604 2009-10-08 08:09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 기 밀 SEOUL 001604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0/08/2019
  • 태그: PGOV2), PREL3), SOCI4), ECON5), PHUM6), KN7), GM8)
  • 제 목: 북한 주재 독일 대사, 권력 승계와 150일 전투 언급
  • 분류자: 정치 공사 참사관 제임스 웨이만9). 근거 1.4(b/d)
  • 번역자 제공 참조: 09SEOUL1680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6/01 14:44

요점

1. (기밀) 스티븐스 대사와 함께한 최근 회동에서 토마스 쉐퍼 평양 주재 독일대사는 김정일이 뇌졸중에서 회복하는 사이 북한 군부의 강경파들이 주도권을 잡았고, 지금은 북한 정부 내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쉐퍼에 의하면, 김정일과 김정은 사이 지도부 인수인계는 순탄하지만, 조용한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게 평양 주재 외교관 사이 일반적 통념이라고 한다. 쉐퍼는 “150일 전투” 캠페인은 “북한 주민의 고통만 가중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조롱하였다. 쉐퍼는 과거 몇 개월간의 일화적 증거를 볼 때 북한과 중국 사이 무역이 식어가고 있음을 보여 준다고 말하였다. 그는 평양에 있는 정권 충성파들은 “꽤 괜찮은” 삶을 살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조망 간 붕괴할 거라는 믿음에 대해 주의를 당부하였다. 요점 끝.

군부 강경파가 득세

2. (민감하지만 미분류) 스티븐스 대사와 함께한 최근 회동에서, 토마스 쉐퍼 북한 주재 독일대사는 현재 북한의 정치적 양상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제공하였다. 쉐퍼는 2007년 이후로 평양에서 봉직하고 있다. 그는 김정일이 뇌졸중에서 회복하는 사이에 군부 강경파들이 주도권을 잡았음이 분명하며, 현재 북한 정부에서 득세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2008년 11월 더욱 엄정한 내부 단속 움직임의 배후에 북한 군부가 있다고 그는 주장하였다; 강경파들은 쉐퍼가 말하는 “내부 경계”를 조망 간에 해제하는 데 동의하지 않을 거다.

권력 승계는 시작

3. (기밀) 쉐퍼에 의하면, 김정일과 김정은 사이의 지도부 인수인계가 순탄하지만, 부각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게 평양 주재 외교관 사이 일반적인 통념이다. 김정은이 김정일의 승계자가 될 거라는 점은 “북한 사람 누구나 알고 있으며”, 그 소식은 민중 속에 “자리했다.”라고 쉐퍼는 단언하였다. 그러나 북한 선전 당국자들이 더는 권력 승계 문제를 부각하지 않는 이유는 그게 김정일의 권위를 약화시키는 것으로 인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쉐퍼는 김정은이 216 지역구에 김정일 생일에 김정이란 이름으로 “출마”한 이후 3월에 국회 의석이 제공되었다고 한 북한 당국자가 자신에게 말해 줬다고 전했다.

150일 전투 캠페인

4. (기밀) 쉐퍼는 “평양 곳곳에 내 걸린” 현수막과 포스터로 홍보 중인 북한의 “150일 전투” 운동을 조롱하였다. 나라 전체가 더 길어진 근로 시간에 의한 생산량 제고를 위해 동원되고 있는 듯 보인다고 그는 지적하였다; “북한 주민의 고통만 가중시키는” 것이 150일 전투의 유일하고 순전한 결과물인 것으로 보인다. 150일 전투 운동은 허리띠 졸라매기 측면도 있다고 지적하였다. 예를 들면 독일 대사관의 지역 간부들은 대사관 공관 부속건물 완성을 축하하는 작은 파티에 참석을 거부하였는데, 150일 전투 중에 자신들이 파티 참석은 “부적절” 하다고 고집한 것이다.

중국과의 교역은 감소?

5. (기밀) 북한 경제로 화재를 바꿔서, 쉐퍼는 과거 수개월에 걸친 일화적 증거를 볼 때 북한과 중국 사이 무역이 식어가고 있음을 보여 준다고 말하였다. 그는 평양에서 신의주까지 한 달간 둘러보았다고 설명하였다. 신의주는 일제 시대 1차선 다리를 통해 중국의 단둥으로 연결된다. 쉐퍼는 해당 다리가 1차선이지만 양측 당사국 사이에 무역 침체로 말미암아 주말에 폐쇄되었다고 말하였다. 쉐퍼는 신의주~평양 간 도로는 국경에서 상품을 싣고 가는 차량들이 “대부분 빈차”였는데, 그런 광경은 여행 초반의 흔한 모습이었다고 전하였다.

북한의 급속한 붕괴는 없다

6. (기밀) 쉐퍼 대사는 북한이 조망 간 붕괴할 거라는 믿음에 대해 주의를 당부하였다. 정권의 측근들에게 평양 생활은 “꽤 괜찮다.”; 전기도 정기적으로 들어오고 “혁명 동지”는 수도에서 거주가 허락되며, 많은 오락 거리에 접근권이 있다. “혁명의 적”은 시골 지역에서 거주하며, 극심한 가난을 겪는다. (북한 주민이) 분을 삭이지 못하는 게 아니라, 그들의 집단적 운명이라 체념하고, 정권에 대한 어떤 불만도 표출하지 않는 시골의 북한 주민을 보게 된다고 쉐퍼는 말하였다.
토콜라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및 내려받기

09SEOUL1604.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604 
 
SIPDIS 
 
E.O. 12958: DECL: 10/08/2019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SOCI [Social Conditions], ECON [Economic Conditions], PHUM [Human Rights], KN [Korea (North)], GM [Germany] 
SUBJECT: GERMAN AMBASSADOR TO DPRK ON SUCCESSION, 150-DAY 
BATTLE 
 
Classified By: POL M/C James L. Wayman. Reasons 1.4(b/d) 
 
Summary 
------- 
 
¶1. (C) During a recent meeting with Ambassador Stephens, 
Germany's ambassador in Pyongyang, Thomas Schaefer, asserted 
that military hardliners had seized the initiative while Kim 
Jong-il (KJI) was recovering from his stroke and are now 
ascendant in the DPRK government.  According to Schaefer, 
conventional wisdom among Pyongyang-based diplomats is that 
the leadership handoff between KJI and Kim Jong-eun (KJE) is 
proceeding smoothly but in a lower-profile manner.  Schaefer 
mocked the "150-Day Battle" campaign, which appeared to have 
only "increased the suffering of the people."  Schaefer said 
that anecdotal evidence over the past few months suggested 
that trade between China and the DPRK was cooling.  He 
cautioned against believing that North Korea would collapse 
soon, emphasizing that life is "quite nice" for regime 
loyalists in Pyongyang.  End summary. 
 
Military Hardliners in Ascendancy 
--------------------------------- 
 
¶2. (SBU) During a recent meeting with Ambassador Stephens, 
German Ambassador to the DPRK Thomas Schaefer provided his 
take on the current state of the North Korean political 
scene.  Schaefer has served in Pyongyang since 2007.  He said 
it was clear that military hardliners had seized the 
initiative while Kim Jong-il (KJI) was recovering from his 
stroke and are now ascendant with the DPRK government.  The 
military, he claimed, was behind the stricter internal 
movement controls implemented in September 2008; the 
hardliners would not agree any time soon to lift what 
Schaefer characterized as the "internal tightening." 
 
Succession is Set 
----------------- 
 
¶3. (C) According to Schaefer, conventional wisdom among 
Pyongyang-based diplomats is that the leadership handoff 
between KJI and Kim Jong-eun (KJE) is proceeding smoothly but 
in a lower-profile manner.  "Everyone in North Korea knows" 
that KJE will be KJI's successor and the news has "settled 
in" with the populace, Schaefer asserted.  DPRK propaganda 
authorities were, however, no longer highlighting the 
succession issue because it could be perceived as weakening 
KJI's authority.  Schaefer related that a North Korean 
official had told him that KJE was given a seat in parliament 
in March after "running" in district 216 -- KJI's birth date 
-- under the name Kim Jong. 
 
150-Day Campaign 
---------------- 
 
¶4. (C) Schaefer ridiculed the North's "150-Day Battle" 
campaign, which he said was publicized with banners and 
posters "on every corner in Pyongyang."  The entire country, 
he noted, seemed to be mobilized to attempt to produce more 
by working longer hours; the only real result of the 
campaign, Schaefer related, appeared to be the "increased 
suffering of the people."  The campaign, he noted, also had 
an austere edge.  For example, he said that local staff at 
the German Embassy refused to participate in a small party to 
celebrate the completion of a pavilion on the embassy 
compound, insisting that their participation would be 
"inappropriate" during the campaign. 
 
Trade with China Down? 
---------------------- 
 
¶5. (C) Shifting to the North Korean economy, Schaefer said 
that anecdotal evidence over the past few months suggested 
that trade between China and the DPRK was cooling.  He 
explained that he makes monthly trips from Pyongyang to 
Sinuiju, which is linked to the Chinese city of Dandong by a 
one-lane Japanese colonial-era bridge.  Schaefer said the 
bridge, which only has one lane, has been closed on weekends 
due to slowing trade between the two sides.  In addition, 
Schaefer related that the Sinuiju-Pyongyang road has been 
"mostly empty" of vehicles carrying goods back from the 
border, a common sight earlier in his tour. 
 
No Imminent Collapse 
-------------------- 
 
¶6. (C) Schaefer cautioned against believing that North Korea 
would collapse soon.  For regime cronies in Pyongyang life 
 
was "quite nice"; the electricity was on regularly and 
"friends of the revolution" -- those permitted to live in the 
capital -- had access to a lot of amenities.  "Enemies of the 
revolution" generally lived in rural areas and suffered 
extreme poverty.  Rather than bubbling with resentment, 
Schaefer said he found people in the countryside resigned to 
their collective fate, not demonstrating any discontent with 
the regime. 
TOKOLA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Social Conditions]
5)
[Economic Conditions]
6)
[Human Rights]
7)
[Korea (North)]
8)
[Germany]
9)
POL M/C James L. Way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