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언론 반응(09SEOUL1555)-G20 피츠버그 정상회담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555 2009-09-28 08:44 기밀(3급) 주한 미국 대사관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 Micheal H. Rhee 2015/03/20 11:19

G20 피츠버그 정상회담

G20 연례 정상회의, 세계경제 발전 초석 돼야

중도 우파 중앙일보는 9월 28일자 사설에서 이렇게 썼다. “지난해 벌어진 금융위기는 신흥경제권을 제외한 G8만으로는 세계적인 경제위기에 제대로 대처할 수 없음을 여실히 보여줬다. … 이제 세계경제의 중심축이 G8에서 G20으로 옮겨가는 것은 기정사실이 되었다. … 그러나 G20 체제의 장래는 아직 불투명하다. 사안마다 선진국과 신흥경제국 간의 입장 차이가 여전히 큰 가운데 20개국에 이르는 다양한 국가 간에 의사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 이런 점에서 내년 11월 한국에서 열리는 회의가 G20 체제의 안정적인 발전 여부를 가르는 결정적인 분수령이 될 공산이 크다.

G20 정상회의, 실질 협력체제로 나아가야

좌파 성향의 한겨레 신문은 9월 28일자 사설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나 문제는 이들 합의의 상당 부분이 구체성이 없을 뿐 아니라 강제력을 확보하지 못한 점이다. 국제 경제 질서의 민주화와 직결된 국제통화기금과 세계은행의 지분구조 개선만 해도 그렇다. 중국 등은 이번 회의에서 이들 국제기구의 지분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지만, 정상선언문은 통화기금 지분의 5%와 세계은행 지분의 3%를 과다보유 국가에서 과소보유 국가로 이전하는 방안을 지지한다는 정도로 마무리했다. … 그렇다 하더라도 G20이 세계 최고의 경제협의체가 되려면 단순히 합의를 위한 합의에 만족해서는 안 된다. 세계경제 위기의 근원이 됐던 문제를 피하지 않고 해결하려는 용기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내려받기

09SEOUL1555.rtf
UNCLAS SEOUL 001555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SUBJECT: SEOUL - MEDIA REACTION 
 
Subject: Media Reaction; Seoul 
 
G20 PITTSBURGH SUMMIT 
---------------------- 
 
G-20 Summit Should Become the Cornerstone of World Economic Growth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09/28): "Last year's 
financial crisis clearly demonstrated that the G-8 countries alone, 
without the emerging economies, cannot deal with global economic 
crises properly.  ...  Now it has become an established fact that 
the 'central axis' of the world economy has shifted from the G-8 to 
the G-20. ...  However, the prospects of the G-20 system are still 
unclear.  It is doubtful whether various countries can communicate 
without difficulty since there are big differences of opinion 
between developed countries and emerging economies on every issue. 
...  In this sense, the G-20 Summit, which will take place in the 
ROK next November, is highly likely to become a watershed in 
determining the stable development of the G-20 system." 
 
 
"G-20 as Democratic Global Economic Coordinator"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editorialized (09/28): "The problem 
is, however, that many of the agreements made in the past few days 
lack not only substance but also binding force.  This is the case 
with the reorganization of country representation at the IMF and 
World Bank, which is directly related to the democratization of the 
global economic order.  China and other countries had pressed to 
resolve the issue during this summit, but the summit declaration 
ended only with support for, but no affirmative action towards, a 
shift in quota share for the IMF and World Bank in which 5% and 3%, 
respectively of the shares from over-represented countries would go 
to under-represented countries. ...  The G-20 countries must refuse 
to be satisfied with agreements made just for agreement's sake if 
they want to become the world's top economic community.  The G-20 
must not shy away from issues that were at the root of the world 
economic crisis, and instead demonstrate the courage to resolve 
them."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