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에 다케시마를 포함시킨 일본 정부의 결정은 한일 관계에 ‘폭발적인’ 파장 있을 것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8TOKYO1985 2008-07-17 06:41 기밀(3급) 주일 미국 대사관
  • 기 밀 SECTION 01 OF 02 TOKYO 001985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7/17/2016
  • 태그: PREL2), PGOV3), JA4), KN5)
  • 제 목: 교과서에 다케시마를 포함시킨 일본정부의 결정은 한일관계에 “폭발적인” 파장 있을 것
  • 분류자: 대사 직무 대행 당분간 제임스 줌월트6) 근거 1.4 (B) and (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2/16 08:31

요점

1. (기밀) 요약. 한국 대사관 외교관들은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를 명기하기로 한 일본의 결정은 “폭발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정부 관계자들은 특히 홋카이도(北海道) 도야코(洞爺湖) G8 정상회의 한쪽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교과서 문제에 대해서 후쿠다 야스오 총리에게 “기다려달라”고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부탁한 터라 일본의 그런 행보에 “배신감”을 느꼈다. 주일 한국 대사관에 의하면, 교과서 논란은 한국의 대일 외교 정책상에 “심각한 충격”을 미칠 수 있으며, 한국의 한중일 정상회의 참여 여부에도 의구심을 드리웠다. 그리고 남한의 6자 회담 참여에도 잠재적인 영향이 있다. 언론과 학계의 접촉선들은 일 의회 보수 정치가들이 후쿠다 총리의 입장에 영향력을 행사했으며, 이는 마치무라 노부타카 내각관방장관이 공들인 작품인 듯 보이며, 복잡한 내부 정당 정책에 근거하였다. 요점 끝.

일촉즉발의 상황

2. (기밀) 7월 16일 주일 한국 대사관 강영훈 일등 서기관은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상에 분쟁이 있는 리앙크루 암도를(일본은 다케시마로 칭하고, 남한은 독도라 부른다) 일본의 영유권으로 포함 시킨 일본 정부의 7월 14일 결정은 “매우, 매우 심각하며,” “엄청나고,” 또한 “폭발력이” 있다고 주일 미국 정치 담당관에게 말했다. 한·일 관계를 괴롭히던 역사 인식의 차이에 관한 논쟁을 제쳐놓으려는 새 한국 대통령 이명박이 노력한 이후이고, 특히 홋카이도(北海道) 도야코(洞爺湖) G8 정상회의 한쪽에서 가진 정상회담 석상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교과서 문제에 대해 후쿠다 야스오 총리에게 “기다려달라”고 직접 부탁한 이후라 한국 정부 관리들이 “배신감”을 느꼈다고 강서기관은 말했다.

3. (기밀) 강영훈 서기관에 의하면 일본정부의 처사는 한일 양측이 수립하길 희망했던 “동반자 관계를 저해할 것”이며, 결과적으로 현재 한일관계가 “동결되었다”고 했다. 7월 15일 40분간의 회동에서 권철현 주일 한국 대사는 일본정부의 결정이 양국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거라고 야부나카 미토지 일본 외무성 차관에게 경고했다. 권 대사는 한국정부는 올가을 후쿠다 총리의 방한을 여론이 용인해줄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고 야부나카 차관에게 말했다. 후쿠다 총리의 방한은 양국이 2007~2008년 양국의 지도자 상호 방문 이후에 양국이 재개한 소위 “셔틀 외교” 상에 계획된 후속 조치이다. 동 교과서 판정은 한국의 대일 외교 정책상에 “심각한 충격”을 미칠 것이며, 올 가을에 계획된 한국의 한중일 정상회담 참여 여부에도 의구심을 드리웠다고 지적하였다. 강서기관은 남한이 취할 행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제공하진 않았지만, 6자 회담 처리 과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한국정부는 권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했는데, 그는 7월 15일 일본을 떠나 무기한 서울에 머물 계획이라고 강서기관은 알렸다.

당내 역동성

4. (미분류) 문부과학성은 두가지 문건를 통해 일본 학교 교과(敎課)를 통제한다: 1) 법적으로 구속력 있는 학습지도요령은 10년마다 변경된다, 그리고 2) (7월 14일에 공표되는 문건인) 구속력 없는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는 교과서 저자에게 예제로 제공되며, 학습지도요령에 근거해서 발행된다. 비록 따라야 할 법적인 요건은 없지만,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새 학습지도요령이 발행될 때 보통 구속력 없는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를 갱신한다. 법적 구속력 있는 학습지도요령은 2008년 3월에 갱신됐고 해서, 문부과학성은 새 학습지도요령에 기초해 구속력 없는 해설서를 갱신할 기회로 삼은 것이다.

5. (기밀) 일본 게이오 대학교 교수 니시노 준야나 그 밖의 도쿄 대사관 접촉선에 의하면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논란을 사는 문안을 포함한다는 후쿠다 총리의 결정은 당내 복잡한 정강에 기초했다. 2005년 학습지도요령 논의 중에, 당시 문부과학성 장관과 나카야마 나리야키 보수 자민당 의원은 구속력 없는 차기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안에 독도를 일본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표현을 포함하기로 약속했었다. 니시노 교수는 후쿠다 총리가 나리야키의 이러한 충고를 따르도록 강요받았을 것으로 평가하며, 나리야기의 충고는 자민당 중진인 마치무라 관방장관, 모리 요시로 전 자민당 총리, 여전히 영향력 있는 아베 신조 등이 주도한 강력한 보수성향의 교육위 간부의 후원을 받아왔다. 니시노 교수에 의하면, 고무라 외상은 마치무라, 그리고 현 문부과학상 도카이 기사부로 등과 함께 삼자 협의에 참여했지만, 문제의 결정에는 거의 영향을 발휘하지 못했다. 후쿠다는 이명박과의 한일 정상회담이 포함된 홋카이도(北海道) 도야코(洞爺湖) G8 정상회의 이후까지 발표를 지연했었다.

한국정부의 압력에 대한 후쿠다의 반응

6. (기밀) 후쿠다 총리는 교과서 수정을 강력히 지지하고 있었으며, 마치무라, 고무라, 도카이 사이에 삼자 간 대화를 주선했다고 수상 관저와(일본의 백악관) 가까운 언론계 연락선은 단언했다. 해당 보고에 의하면 고무라는 발표 시점이 적합하지 않았지만, 결국에 3명 모두 보수성향으로 치우친 터라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수정을 승인하게 된 것이다.

7. (기밀) 새 교과서 해설서에 독도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지 말라는 한국 당국자들의 “완강한” 압력에 무릎을 꿇었다는 인식에서 기인할 대중의 부정적인 반응을 후쿠다는 두려워했을 거라고 언론계 소식통은 도쿄 주재 미 대사관에 말했다. 반대 논리를 살펴보면, 후쿠다가 한국 정부가 원하는 바대로 굽실대는 것으로 보여지길 거부함으로써 야스쿠니 신사 논란 중에 우익 활동가들이 보여줬던 종류와 같은 남한에 불리한 일본 여론을 불식시키려 했을 수도 있다.
줌월트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참조 링크

  1. [단독] 요미우리 “MB ‘기다려달라’ 독도 발언은 사실” 국민일보 (당시 요미우리 보도의 진위여부는 큰 관심을 불러일으켜, 이 기사는 댓글이 40만개에 육박하는 이른바 댓글 성지가 되었음.)
  2. “MB ‘독도 일본땅 표기 기다려달라’ 발언했다” 한겨레 (본 위키리크스 내용을 다룬 기사)

원본 내려받기

08TOKYO1985.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CTION 01 OF 02 TOKYO 001985 
 
SIPDIS 
 
E.O. 12958: DECL: 07/17/2016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JA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KN [Korea (North)] 
SUBJECT: TOKYO DECISION TO INCLUDE TAKESHIMA IN TEXTBOOKS 
MAY HAVE "EXPLOSIVE" IMPACT ON JAPAN-ROK RELATIONS 
 
Classified By: Charge d' Affaires, a.i. James Zumwalt.  Reasons 1.4 (B) 
 and (D). 
 
¶1. (C) Summary.  ROK Embassy diplomats describe Japan's 
decision to mention the Liancourt Rocks in educational 
documents as "explosive."  Officials in Seoul felt "betrayed" 
by the move, especially after ROK President Lee Myung-bak 
directly appealed to Prime Minister Yasuo Fukuda to "hold 
back" on the textbook issue at their summit on the margins of 
the Hokkaido Lake Toya G8 meeting.  According to the Embassy, 
the textbook controversy could have a "serious impact" on the 
ROK's foreign policy with Tokyo, casting doubt on Seoul's 
participation in the Japan-ROK-PRC summit, and has the 
potential to affect Sou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Six-Party Talks process.  Media and academic contacts note 
conservative Diet politicians influenced PM Fukuda's 
position, which appears to have been crafted by Chief Cabinet 
Secretary Machimura and based on complex internal party 
politics.  End Summary. 
 
------------------- 
Explosive Situation 
------------------- 
 
¶2. (C) On July 16, ROK Embassy First Secretary Kang 
Young-hoon told Embassy Tokyo political officer that Tokyo's 
July 14 decision to include its claim to the disputed 
Liancourt Rocks (named Takeshima by Japan and Dokto by South 
Korea) in an educational manual used by junior high school 
students was "very, very serious," "enormous," and 
"explosive."  Following efforts made by new ROK President Lee 
Myung-bak to put aside the contentious historical differences 
that have plagued ROK-Japan relations, Kang said Seoul 
officials felt a sense of "betrayal," particularly after Lee 
directly appealed to PM Fukuda to "hold back" on the textbook 
issue at their bilateral summit on the margins of the 
Hokkaido Lake Toya G8 meeting. 
 
¶3. (C) According to Kang, Tokyo's actions "undermine the 
partnership" both sides hope to establish, and as a result, 
the ROK-Japan relationship was now "frozen."   During a 
40-minute meeting on July 15, ROK Ambassador Kwon Chul-hyun 
warned Japanese Vice Foreign Minister Mitoji Yabunaka that 
Tokyo's decision would have a serious affect on the bilateral 
relationship.  Kwon told Yabunaka Seoul was not sure public 
opinion would allow PM Fukuda to visit South Korea this fall 
- the next planned step in the so-called "shuttle diplomacy" 
which the two countries resumed following reciprocal leaders' 
visits in 2007-08.  The textbook ruling, which Kang noted 
would have "serious impact" on the ROK's foreign policy with 
Tokyo, also cast doubt on Seoul's participation in the 
Japan-ROK-PRC summit, which Tokyo planned to host this fall. 
The Six-Party Talks process might also be affected, though 
Kang provided few specifics as to what steps South Korea 
might take.  Seoul recalled Ambassador Kwon, who departed 
July 15 and plans to remain in Seoul indefinitely, Kang 
reported. 
 
----------------------- 
Internal Party Dynamics 
----------------------- 
 
¶4. (U) MEXT controls educational content in Japanese schools 
via two documents: 1) a legally binding teaching guideline 
which is revised every ten years, and 2) a non-binding 
teacher's manual (the document promulgated July 14), issued 
in accordance with the guideline, which provides examples to 
textbook authors.  Though there is no legal requirement to do 
so, government officials usually update the non-binding 
manual when the new guidelines are issued.  The 
legally-binding guidelines were updated in March 2008, so 
MEXT officials took the opportunity to update the non-binding 
manual based on the new guidelines. 
 
¶5. (C)  PM Fukuda based his decision to include the 
controversial text in the manual on complex internal party 
politics, according to Keio University Professor Junya 
 
TOKYO 00001985  002 OF 002 
 
 
Nishino and other Embassy Tokyo contacts.  During a 2005 
discussion of the guidelines, then MEXT minister and 
conservative LDP Diet member Nariaki Nakayama promised to 
include wording on Japan's territorial claims to the 
Liancourt Rocks in the next non-binding manual.  Nishino 
assessed that Fukuda was forced to follow this advice, which 
had been backed by a powerful conservative education caucus 
led by LDP heavyweights CCS Machimura, former LDP PM Yoshiro 
Mori, and still-influential former PM Shinzo Abe.  According 
to Noshino, FM Koumura participated in three-way 
consultations with Machimura and current MEXT minister 
Kisaburo Tokai, but exerted little influence on the decision. 
 Fukuda delayed the announcement until after the Hokkaido 
Lake Toya G8 meeting, which included the meeting with 
President Lee. 
 
----------------------------- 
Fukuda Reacts to ROK Pressure 
----------------------------- 
 
¶6. (C) PM Fukuda strongly supports the textbook changes and 
engineered the three-way exchanges between Machimura, 
Koumura, and Tokai, media contacts close to the Prime 
Minister's office (Kantei) assert.  According to these 
reporters, Koumura argued that the timing of the announcement 
was not right but in the end, the conservative leanings of 
all three men led them to approve the revision. 
 
¶7. (C) Fukuda feared the adverse public reaction resulting 
from the perception he had buckled under pressure from ROK 
officials, who were "adamant" about not including the 
reference to the Liancourt Rocks in the new manual, media 
sources tell Embassy Tokyo.  In a bit of reverse logic, 
Fukuda may have sought to head off adverse public reaction to 
South Korea - the kind shown by right-wing activists during 
the controversy on Yasukuni Shrine - by refusing to be seen 
as bowing to Seoul's wishes. 
ZUMWALT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5)
[Korea (North)]
6)
Charge d’ Affaires, a.i. James Zumwa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