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치 폭풍을 극복하고 우호적 국회를 맞이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8SEOUL776 2008-04-17 08:44 기밀(3급) 주한 미국 대사관
  • 기 밀 서울 000776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2)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4/10/2018
  • 태 그: PGOV3), PREL4), PINR5), KN6), KS7)
  • 제 목: 이명박 정치 폭풍을 극복하고 우호적 국회를 맞이
  • 분류자: 공관 차석 대행8) 조셉 윤9)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번역 주: 트위터 사용자 이름) — Micheal H. Rhee 2011/10/04 06:24

요점

1. (기밀) 요점: 한국의 정치 판도가 달라지고 있다. 지난 2개월 동안 이명박이 대통령으로 취임했고 신진 국회의원들이 선출됐으며 새로운 정당이 결성되었다. 앞으로 2달 정도면 양대 정당의 지도부가 바뀌게 되어 있다. 여당 한나라당은 4월 9일 총선에서 153석을 확보했지만, 좌파 진영에서는 통합민주당과 민주노동당과 우파 진영에서는 자유선진당, 친박연대의 반대에 직면해 있을 뿐만 아니라 한나라당 당내 분열도 있다. 한나라당 내홍과 새 정부의 인사 임명을 둘러싼 논란은 최근 선거에서 유권자 지지가 한나라당 후보에서 다른 보수 후보로 옮겨가게 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그러나 국민은 보통 이명박 정부를 여전히 지지하고 있으며 이명박 정부가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한미 관계를 “격상”시키고 경제를 강화할 거라는 희망을 품고 있다. 요점 끝

한나라당과 보수세력

2. (기밀) 한나라당은 원내 다수당으로서 국회에서 정치적 주도권을 갖게 됐다(299석 중 153석). 그러나 논란을 사는 개혁 법안을 국회를 통해 관철하기가 쉽지 않은 까닭은 한나라당 이외에 3개 진보 정당 의원과는 별도로 무소속으로 당선된 박근혜 지지자를 비롯해 친박연대 소속 14명 자유선진당 소속 18명의 보수 세력과 협력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새로 선출된 한나라당 국회의원 홍정욱은 그의 목표는 몸을 낮추는 거라고 4월 16일에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말했다. 많은 친이계 중진 의원들이 낙선하고 8월 한나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뜨거운 전투가 예상되는 관계로 홍정욱은 여타 새내기 의원들의 최고의 전략은 화제의 중심에서 벗어나서 당파에 속하거나 당직을 다투기보다는 이명박 대통령이 한나라당으로부터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지 지켜보는 거라고 말했다. 당권에 관심을 표명한 정몽준 의원과는 별개로 김형오와 홍준표가 당권을 다툴 공산이 있다고 홍정욱은 말하였다.

3. (민감하지만 미분류) 한 주 일정의 미국 방문을 위한 출국을 이틀 앞둔 4월 13일 기자회견에서 이 대통령은 “친이계” 그런 것은 더 이상 없다고 강조하며 한나라당이 단합을 주문하였다. 그러나 당 내부 대부분은 “말뿐”이라고 일축한다. 또한, 이 대통령은 정부가 경제 살리기에 매진할 수 있도록 여당을 다수당으로 만들어 준 유권자에게 사례하였다.

통합 민주당과 진보세력

4. (민감하지만 미분류) 81석을 확보한 통합민주당은 제1야당이다. 무소속 국회의원들과 좌파 민주노동당 의원들 창조한국당 3석 등 통틀어 진보 진영이 95석을 통제하고 있어 만일 그들이 협력한다면 무시할 수 없는 정치 세력이 될 것이다. 그렇게 될지는 모를 일이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그들이 기회가 될 때마다 한나라당과 이 대통령을 책망할 거라는 점이다. 통합민주당만 따로 놓고 보면 당의 주도권을 다툴 여러 계파가 존재한다. 통합민주당은 6월 전당대회를 통해 새로운 지도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정책

5. (기밀) 이명박 정부가 제시한 가장 두드러지는 정책 방향 중의 하나는 규제 완화, 세금 감면, 투자 유인책, 국책 건설 사업 등을 통한 경제 살리기이다. 여러 조치 중 건설 사업과 관련된 대운하 사업은 현재까지 가장 큰 사업인데 야당과 국민의 저항에 부딪혀 중단된 상황이고 최근 기사를 보면 2009년이 되기 전까지는 운하 사업이 시작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4월 12~13일 한길 리서치의 여론조사를 보면 62.8%의 응답자가 운하사업에 반대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또 다른 경제 활성화 동인으로 한미 FTA를 지적하였다. 그러나 청와대 연락선은(정보원) 5월 임시 국회에서 한미 FTA가 통과하리라 예상하지 않으며, 다만 대통령의 요청은 FTA의 최종 비준으로 가는 첫걸음으로 간주하였다. 홍정욱 의원은 한미 FTA가 18대 국회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하는 주된 이유는 논란이 심한 한미 FTA를 비준할 준비는커녕 최근에 낙선한 국회의원들이 일하려 나오지도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명박에 대한 전반적 인상

6. (민감하지만 미분류) 4월 12~13일 한길리서치 여론조사에서 절반이 조금 안 되는(41.1%) 응답자가 지금까지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한다고 나왔다. 다수 응답자는(50.7%) 한나라당이 서울 수도권 지역에서 크게 승리한 까닭은 이명박의 정책 계획을 뒷받침하려는 유권자의 경향 탓으로 돌렸다. 정당으로 구분해 보자면 현재 최근 여론 조사에서 43.1%가 여당 한나라당을 지지하고 있고 나머지 11.5%는 여타 보수 정당인 자유선진당과 친박연대를 지지한다. 통합민주당의 지지율은 14.6%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왔고, 19.3%는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했다. 66.2%의 응답자는 한나라당이 여당 구실을 제대로 할 것이라고 기대하되 동시에 한나라당 당내 친이계와 친박계 그리고 여당과 야당 간의 타협과 협력을 압도적으로 주문하였다.

앞으로 50일 미리 진단

7. (민감하지만 미분류) 전문가 대부분은 18대 국회가 개원하는 6월이 되기 전까지는 다수의 실질적인 법안 혹은 개혁 법안이 통과되리라 보진 않고 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은 몸이 달아 있으며 몇 달 앞을 내다보고 그의 계획을 펼치기 위해 다가올 날을 활용할 예정이다. 우선 당장에 그는 4월에 있을 미국, 일본과의 정상회담, 3월에 있을 중국과 러시아와의 회담을 통해 외교정책을 펼칠 것이다. 이명박은 4~5월의 임시국회 회기 동안 한미 FTA를 비롯해 일련의 광범위한 개혁안이나 법안을 제출해서 손해 볼 일이 없다. 만일 어떤 계획안이 통과된다면 성공이고, 그렇지 못 하더라도 이명박은 이르면 여당이 지배할 6월 국회 초반에 실행에 옮기길 바라는 경제 개혁 법안에 대해 논의를 시작한 상태다.

논평

8. (기밀) 경제를 살리겠다는 공약으로 대통령에 당선된 이명박은 그의 계획안에 수용적인 국회 구성을 마쳤다. 진짜 일의 시작은 이제부터다. 많은 부분 그가 국회와 언론, 민간단체 등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달려 있는데, 당연히 그들은 무임승차권을 제공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명박의 핵심 도전은 그의 보수적 비전을 실천할 역량이 있음을 이들 민간단체와 더 나아가 한국 국민이 확신하도록 국정운영 기술과 지도력을 보여주는 일이다.
스탠튼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내려받기

08SEOUL77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776 
 
SIPDIS 
 
SIPDIS 
 
E.O. 12958: DECL: 04/10/2018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SUBJECT: LEE MYUNG-BAK WEATHERS POLITICAL STORM; AWAITS 
FRIENDLY ASSEMBLY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Korea's political landscape is in transition 
-- in the last two months President Lee Myung-bak was 
inaugurated, a new National Assembly was elected, new parties 
were formed; in the coming two months leaders for the two 
main parties are set to change.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 secured 153 seats in the April 9 election but is 
faced with opposition from the left -- United Democratic 
Party (UDP) and Democratic Labor Party (DLP) -- and from the 
right - the Liberal Forward Party (LFP) and the Pro-Park 
Alliance (PPA) -- as well as divisions among internal GNP 
factions.  The GNP infighting and controversies surrounding 
the new government's personnel appointments were blamed for 
the shift in voter support from ruling party candidates to 
other conservative candidates in the recent election.  The 
public, however, generally remains supportive and hopeful 
that Lee Myung-bak government's can improve Korea's standing 
in the world, "upgrade" Korea's relationship with the U.S. 
and strengthen the economy.  END SUMMARY. 
 
------------------------- 
GNP and the Conservatives 
------------------------- 
 
¶2.  (C) The GNP is in the political driver's seat now with a 
majority in the Assembly (153 out of 299 seats).  They might 
still find it difficult, however, to push controversial 
reform measures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since they will 
have to work with conservatives outside the GNP -- including 
Park Geun-hye supporters elected as independents, as well as 
the fourteen members of the PPA, the 18 from Lee Hoi-chang's 
LFP -- in addition to members from the three liberal parties. 
 Newly-elected GNP lawmaker Hong Jung-wook told poloffs on 
April 16 that his goal was to lay low.  With many pro-Lee 
heavyweights voted out, and a heated battle expected leading 
up to the July GNP party convention, Hong said he and other 
rookies' best policy would be to stay out of the limelight 
and wait to see what President Lee expected from the GNP, 
rather than jockey for position or join any faction.  Hong 
said in addition to Representative Chung Mong-joon, who has 
expressed his interest in leading the party, Kim Hyung-o and 
Hong Joon-pyo were also likely contenders. 
 
¶3.  (SBU) In President Lee's April 13 press conference, two 
days ahead of his departure for a week-long visit to the U.S. 
and Japan, President Lee called on the GNP to unite, 
emphasizing there was no such thing as a "Lee faction" 
anymore, but most insiders dismissed this as "just talk." 
President Lee also thanked the voters for giving the majority 
to the ruling party so the government could work to 
revitalize the economy. 
 
-------------------- 
UDP and the Liberals 
-------------------- 
 
¶4.  (SBU) With 81 seats, the UDP is the largest opposition 
party.  Combined with independents, left-wing Democratic 
Labor Party members and Renewal of Korea's three seats, the 
progressives control 95 seats, making them a political force 
to be reckoned with if they work together.  This is a big 
"if."  The only certainty is that they will objurgate the GNP 
and President Lee at every opportunity.  In the UDP alone, 
there are several different factions battling to lead the 
party.  The party is set to decide the new leadership through 
a convention in June. 
 
------ 
POLICY 
------ 
 
¶5.  (C) One of the most pronounced policy directions proposed 
by the Lee administration is economic revival, principally 
implemented through business deregulation, tax cuts, 
investment incentives, and government construction projects. 
Regarding the last group of measures, the Grand Canal 
project, by far the largest project, is stalled by resistance 
from the public as well as from the opposition, and recent 
press articles note work on the canal will not start until 
2009.  In an April 12-13 poll by Hangil Research, 62.8 
percent of respondents opposed the project.  President Lee 
has pointed to the KORUS FTA as another economic stimulus 
initiative.  Blue House contacts, however, note they do not 
expect the FTA to pass in May's special session, but regard 
the President's request as the first step bringing the FTA 
closer to its eventual ratification.  Representative Hong 
told poloffs that he expected the FTA would be on the agenda 
in the 18th Assembly, chiefly because none of the recently 
defeated lawmakers would be coming to work, let alone ready 
to ratify the controversial FTA. 
 
-------------------------- 
GENERAL IMPRESSIONS OF LEE 
-------------------------- 
 
¶6.  (SBU) In the April 12-13 Hangil Research poll, less than 
half (41.1 percent) of the respondents approved of President 
Lee's performance thus far.  The majority (50.7 percent) of 
respondents attributed the GNP's big victory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to voters' inclination to support the Lee 
Myung-bak government in its policy initiatives.  Broken down 
by party, the recent poll showed 43.1 percent supported the 
ruling GNP, with an additional 11.5 percent approval of the 
other conservative parties, LFP and PPA.  UDP's support 
remained around 14.6 percent, while 19.3 percent said they 
did not support any party.  66.2 percent of respondents 
expected the GNP to do well as the ruling party, while they 
also overwhelmingly called for cooperation and compromise 
between the Lee and Park factions within the GNP, as well a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 
PROGNOSTICS FOR THE NEXT 50 DAYS 
-------------------------------- 
 
¶7.  (SBU) Most pundits do not expect many actual laws or 
reforms to be passed until the new National Assembly opens in 
June.  President Lee, however, clearly has been chomping at 
the bit and will use the coming days to lay out his plans for 
the months ahead.  First up, he will lay out his foreign 
policy through a series of summits in the U.S. and Japan in 
April and in China and Russia in May.  Lee has nothing to 
lose in presenting a wide-ranging series of reforms and bills 
during the April-May temporary National Assembly session, 
including the KORUS FTA.  If any initiatives pass, it is a 
success; if not, Lee has started discussion on economic 
reforms that he could hope to act on early in the 
ruling-party dominated June assembly. 
 
------- 
COMMENT 
-------- 
 
¶8.  (C) Elected on the promise that he will rejuvenate the 
economy, Lee Myung-bak now has in place a National Assembly 
that will be receptive to his reform proposals.  His real 
work, therefore, begins now.  Much will depend on how he 
manages the National Assembly, the media, and the NGOs, 
because they certainly will not give him a free pass.  Lee's 
fundamental challenge is to show leadership and statecraft to 
convince these groups -- and the Korean people -- that he is 
capable of delivering on his conservative vision. 
STANTON
1)
, 2)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5)
[Intelligence]
6)
[Korea (North)]
7)
[Korea (South)]
8)
번역 주: 공관 차석은 부대사와 동일Assistance/deputy chief of mission [A/DCM]
9)
번역 주: Joseph Y. Yun.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