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신임 대통령에 대한 열렬한 지지 수그러들어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390 2008-02-27 07:20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 기 밀 SEOUL 000390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8
  • 태그: PGOV2), PREL3), PINR4), KN5), KS6)
  • 제 목:이명박 신임 대통령에 대한 열렬한 지지 수그러들어
  • 분류자: 공관차석 대리 대사 조셉 윤.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2/09 06:33

요점

1. (기밀) 요점: 2월 25일 취임식과 함께 종료된 이명박 인수위원회 활동 기간은 4월 9일 총선 공천에 대한 수주 간의 한나라당 내 정치적 다툼과 이명박의 정부 조직개편 관련 가열된 논란으로 골치를 앓았다. 거기에 더해 이명박의 내각 인선에 대한 여야 간 다툼과(개별 전문) 대선 선거운동 당시 공약인 경제 개혁을 실천하지 못하면서, 이명박의 압승으로 생성된 하늘을 찌를 듯한 기대치 일부가 왜 무너지기 시작했는지 그 이유가 분명해졌다. 이명박의 지지율은 대선 직후 80퍼센트가 넘던 지지율이 현재 60퍼센트를 밑돌고 있다. 여전히 대부분 분석가는 한나라당이 4월 총선에서 다수 의석을 확보함으로써 이명박에게 통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계속 믿고 있다. 요점 끝.

한나라당 내분

2.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명박은 “여의도 정치”와 단절해 새 정치 스타일을 도입할 거라고 공언하였지만, (주석: 여의도는 국회의사당이 위치한 서울 내부의 섬으로 부패정치 관행을 말한다. 주석 끝.) 결코 단기간에 가능한 내용이 아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인수위원회 활동 기간이 새로운 국정운영 방향을 설정하기보다는 한나라당 내부에 이명박과 박근혜의 공공연한 내분의 장이 되었다고 평가한다. 박근혜를 포함해 그녀의 지지자들은 이명박의 심복을 편애했다며, 불공정하다고 인식되는 공천 규칙을 놓고 수차례 탈당할 것이라고 위협해 왔다.

3. (기밀) 이명박의 손위 형인 이상득 부의장의 정치 보좌관인 권신일은 이 대통령은 본래 성품이 이기적이고 고집불통이라, 이상득이 선거 운동 내내 박근혜와 다른 정치 라이벌에 대해 더 수용적으로 대할 것을 이 대통령에게 조언해왔다고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말하였다. 권 보좌관은 자신과 이상득은 공천과정에서 인선 및 정책 입안 관련한 일을 자신의 방식으로 하려는 이 대통령의 욕구가 도움이 안 된다고 걱정하고 있다. 이에 더해, 권 보좌관은 한나라당이 4월 총선에서 크게 승리해 거대 다수당이 되지 않길 희망한다며, 그렇게 되면 이명박이 통제 불능이 될 것이고, 심지어 그의 형도 마찬가지로, 비합리적인 개혁을 강제로 밀어붙이려고 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맥 빠진 경제 개혁

4.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명박은 12월 대선에서 많은 부분 자신이 경제를 살릴 수 있다는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내세워 승리하였지만, 이명박은 인수위 활동 기간에 인수위가 이 후보의 일부 공약을 축소할 거라고 발표했다. 이명박은 미국 발 서브프라임 대출 위기와 높은 유가로 말미암아 자신의 야심 찬 7퍼센트 경제 성장 목표를 6퍼센트로 수정하였고, 인수위원회는 휴대전화 통화료와 휘발유가격 인하 등 몇 가지 비판받는―결국에 폐기한―발표로 비난을 자초하였다. 그러는 와중에도 이명박은 (최근 모든 설문조사에서 55퍼센트가 반대하는) 한반도 대운하의 혜택에 대한 광범위한 회의론과 지역민과 환경 단체의 단호한 반대에도 불구 자신의 운하 사업을 계속 옹호하고 있다.

희열감의 소멸

5. (기밀) 아마도 이명박 인기에 편승해서 4월 총선 승리의 기대로 부풀었을 한나라당 정치가들은 국회의원 배지를 달기 위해 열심히 발품을 팔아야 할 것이 예상되자 걱정을 하는 눈치다. 정몽준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이 정치 현장에서 사라진 상황이 한나라당으로선 일을 더욱 어렵게 한다고 최근에 대사에게 말하였다. 이명박의 측근 정치가들은 한국민은 노무현에 반대했기 때문에 이명박에 투표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당이나 후보에 찬성하는 투표를 하기보다는 전형적으로 반대하는 투표를 하는 한국 유권자에게 한나라당의 미래 비전이 통합민주당보다 낫다고 확신을 주는 게 도전과제라고 말하였다. 정 의원은 압도적인 진보인 전라도 지역과 보수성향이 강한 경상도 지역의 선거는 이미 결정 났다고 말했다. 진짜 선거전은 서울·인천·수원 수도권역인데, 이 지역 유권자들이 더 독립적인 성향을 띤다.

6. (기밀) 이 대통령의 인기가 감소한 점은 걱정스러운 문제라고 정 의원은 말했다. 전 주미 대사에 외교부 장관을 역임했던 이명박의 참모 한승주도 역시 점심 자리에서 솔직하게 인수위를 비판해 놀라웠다. 한승주는 인수위가 너무 많은 성과를 내려고 하며, 인수위가 실수를 거울삼기보다는 계속해서 과도한 야심을 드러낼 거라고 말하였다. 너무 많을 일을 너무 빨리하려는 이명박의 모습에 한국민은 이미 피로해하고 있으며, 게다가 지난 두 달간에 걸쳐 이명박의 보좌관들도 너무 열심히 일하다 보니 피로가 온 게 문제라고 한승주는 꼬집었다. 그런 추세는 그냥 지속할 수 없다고 한승주는 말하였다.

별 문제 있겠어?

7. (민감하지만 미분류) 정치 분석가 박성민에 의하면, 4월 총선 때문에 언론과 야당은 이명박의 실책을 혹독하게 검증하였다. 전 정부의 초기에도 비슷한 실책이 있었지만, 정치적으로 크게 달궈지지 않았으며, 전임 대통령들은 허니문 기간을 만끽하였다. 박성민은 한나라당이 4월 9일에 180~200개의 의석을 당선시킬 것으로 예고했는데, 인수위의 부족한 점이나 잘못된 내각 인선보다는 이 대통령이 취임식 연설에서 나타난 비전의 결여가 더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선에 대한 정치적인 입방아는 금방 없어지겠지만, 만일 이 대통령이 나라가 나아갈 분명한 방향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이명박이 장기적인 지지를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하였다.

논평

8. (기밀) 이명박이 12월에 대승을 거둔 것은 남한 유권자들이 노무현이 직위에서 물러나길 원했기 때문이다. 현재 노무현은 직위에서 물러났고, 한국민은 이명박을 더 현실적으로 평가하기 시작했는데―박정희 시대를 연상시키는 직업 윤리관을 가진 70대 사업가이다. 동시에 진보진영 통합민주당은 현재 노무현의 영향력에서 벗어난 지금 이명박과 한나라당에 던질 도전장을 구체화하기 시작하는 중이다. 이명박의 허니문 기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대부분 분석가는 한나라당이 4월에 원내 다수의석을 확보함으로써, 이명박에게 통치할 권한과 기회를 줄 거라고 믿고 있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및 내려받기

08SEOUL390.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390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8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SUBJECT: LESS EUPHORIA OVER NEW ROK PRESIDENT LEE MYUNG-BAK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Lee Myung-bak's transition period, which 
ended with his inauguration on February 25, was plagued by 
weeks of political wrangling within the Grand National Party 
(GNP) over nominations for the April 9 National Assembly 
elections and intense debate with the United Democratic Party 
(UDP) over Lee's government reorganization plan.  Add to that 
the battle over Lee's cabinet nominees (septel) and his 
failure to take action on economic reforms he promised during 
his campaign, and it is clear why some of the sky-high 
expectations created by Lee's landslide victory have started 
to erode.  Lee's support rates, which were over 80 percent 
immediately after his election, are currently hovering just 
under 60 percent.   Still, most analysts continue to believe 
that the GNP will win a majority of seats in April, giving 
Lee and opportunity to govern.  End Summary 
 
---------------- 
Party Infighting 
---------------- 
 
¶2.  (SBU) Lee pledged he would introduce a new style of 
politics -- a break from "Yoido-style politics" (NOTE: Yoido 
is the island in Seoul where the National Assembly is located 
and Yoido-style politics refers to corrupt political 
practices. END NOTE), but this was never a short-term 
possibility.   Still, pundits assess that rather than 
charting a new political course, the transition period 
featured public infighting between Lee's and Park Geun-hye's 
groups within the GNP.  Park and/or her supporters threatened 
to leave the party multiple times over perceived unfair 
nomination regulations they claimed favored the Lee Myung-bak 
faithful. 
 
¶3.  (C) Kwon Sean-il, political assistant to Lee's elder 
brother and Vice Speaker Lee Sang-deuk, told poloff that 
President Lee was naturally very selfish and headstrong and 
that Lee Sang-deuk had counseled President Lee throughout the 
campaign to be more accommodating to Park Geun-hye and other 
political rivals.  Kwon said he and his boss were worried 
that Lee's desire to have things his way in the nomination 
process, regarding personnel and policy formulation was not 
helpful.  Additionally, Kwon said that he hoped the GNP did 
not win a huge majority in the April elections or else Lee 
Myung-bak would be uncontrollable, even by his brother, and 
would try to push through unreasonable reforms. 
 
---------------------------- 
Languishing Economic Reforms 
---------------------------- 
 
¶4.  (SBU) Lee won in December in large part by successfully 
projecting the image he could save the economy, but in the 
transition period Lee's team made announcements that scaled 
back some of Lee's campaign promises.  Lee revised his 
ambitious seven percent growth goal to six percent due to the 
U.S. sub-prime loan crisis and high oil prices, and his team 
made several widely criticized -- and subsequently abandoned 
-- announcements that he would reduce cell phone rates and 
gasoline prices.  Meanwhile, Lee tenaciously continues to 
advocate his canal project despite widely held skepticism 
about the benefit of a cross-country canal (55 percent oppose 
the plan in all recent polls) and staunch opposition from 
local and environmental groups. 
 
-------------------- 
Dissipating Euphoria 
-------------------- 
 
¶5.  (C) GNP politicians, who probably counted on riding Lee's 
coattails to victory in April, seem to be worried that they 
are going to have to work harder to win their seats. 
Representative Chung Mong-jun recently told the Ambassador 
that the GNP would find things more difficult with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out of the political scene.  The 
politician, who is close to Lee, said Koreans voted for Lee 
because they opposed Roh Moo-hyun.  Chung said the challenge 
was to convince Koreans, who typically vote against, rather 
than for a candidate or party, that the GNP vision for the 
future was better than the UDP's.  Chung said the election 
was already decided in the Southwest regions of Jeolla, which 
are overwhelmingly liberal, and the Southeast regions of 
Gyeongsang, which tended to be conservative.  The real battle 
would be in the Seoul-Incheon-Suwon metropolitan area, where 
voters tend to be more independent. 
 
¶6.  (C) President Lee's decrease in popularity is a matter of 
concern, Chung said.  Lee adviser and former Ambassador to 
the U.S. and Foreign Minister Han Sung-joo, also at the 
lunch, was surprisingly candid in his criticism of the 
transition.  Han said that the transition team had tried to 
accomplish too much, and, instead of learning from their 
mistakes, he suspected the Lee team would continue to be 
overly ambitious.  The problem, as Han articulated it, was 
that people were already fatigued with Lee's attempts to do 
too much too fast, and, moreover, Lee's aides are fatigued 
from being worked too hard over the last two months.  The 
pace, he suggested, could just not continue. 
 
-------------------- 
Not Such a Big Deal? 
-------------------- 
 
¶7.  (SBU) According to political analyst Park Song-min, Lee's 
missteps have been scrutinized by the press and political 
opponents because of the April 9 election.  At the beginning 
of previous administrations, there were similar mistakes made 
but in a less politically charged atmosphere, former 
Presidents enjoyed their honeymoon period.  Park, who 
anticipated the GNP would win 180-200 seats April 9, said he 
was less worried by the transition team's shortfalls and bad 
personnel choices than by the lack of vision shown by 
President Lee in his inaugural address.  He stated that the 
political chatter over personnel would soon go away, but if 
Lee does not chart a clear course for the country, it could 
be hard for Lee to maintain long-term support. 
 
------- 
Comment 
------- 
 
¶8.  (C) Lee Myung-bak won big in December because South 
Korean voters wanted Roh Moo-hyun out of office.  Now that 
Roh is out, Koreans are beginning to assess Lee more 
realistically -- a septuagenarian businessman with a work 
ethic reminiscent of the Park Chung-hee days.  At the same 
time, the liberal United Democratic Party, now freed from the 
grasp of Roh, is beginning to gel, presenting a serious 
challenge to Lee and the GNP.  Still Lee's honeymoon is not 
over.  Most analysts believe the GNP will win a majority of 
the National Assembly seats in April, allowing Lee the 
opportunity and authority to govern.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Intelligence]
5)
[Korea (North)]
6)
[Korea (South)]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