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일 남북군사실무회담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1956 2008-10-06 09:14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 기 밀 SEOUL 001956
  • 국방부망 배포1)
  • 수정본(전문의 분류 변경)2)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0/06/2018
  • 태그: MARR3), PGOV4), PREL5), KS6), KN7)
  • 제 목: 10월 2일 남북군사실무회담
  • 분류자: 정치 공사 참사관 조셉 윤8), 근거 1.4(B), (D)
  • 번역자: PoirotKr(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4/02 11:45

요점

1. (기밀) 요점: 제37차 남북군사실무회담 대령급 회담이 10월 2일 목요일 판문점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회담은 이명박이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남북 당국자 회담이다. 마지막 군사회담은 2008년 1월 25일에 개최한 바 있다. 한국 국방부의 이상철 육군대령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비방에 대한 반대에 중점을 두고, 2007년 가을에 합의한 바대로 남북협력사업과 남북관리구역 출입·통행의 개선과 금강산 관광객 사망 사건의 해결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북측은 박림수 대좌가 조선인민군의 대표단장을 맡았는데, 그는 한국의 우려 사항 해결에는 관심이 없었고, 오로지 한국의 민간단체가 시작한 지속적인 전단살포에 대한 불만만을 강조하였다. 북한 측은 만일 전단살포행위가 한국 당국자의 제지 없이 계속될 경우 개성공업지구 폐쇄와 금강산 관광과 개성관광에 종료될 수 있음을 시사하였다. 국방부 당국자는 지속적인 남북군사회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지만, 북한의 상대역은 그런 견해에 화답하지 않았다. 요점 끝.

2. (기밀) 회담에 참가한 국방부 당국자들은 조선인민군 대표단 인사들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오자마자, 인상을 찌푸리고 있었다고 지적하였다. 회담의 부정적인 기류는 국방부 이상철 육군대령이 악수를 청했고, 북한의 상대역이 거부하자 더욱 나빠졌다. 북한군 대표단이 회담을 언론에 공개하자고 주장하면서 문제는 가중되었다. 북한군 대표단은 6명의 “기자”이 함께 하였다. 언론의 참석 요구는 과거 양극 당사국이 따르던 표준적인 회담절차에 반하는 일이라며, 국방부 대표단은 군사회담에서 언론의 입장은 없다고 주장하였다. 서로 이견을 주고받으면서 회담 시작시각이 상당히 지체되었다. 결국에는 기자들이 배제되었고, 북쪽으로 복귀하였다.

3. (기밀) 국방부의 모두 발언은 이명박에 대한 비방은 긴장을 야기하기 때문에 중단할 필요가 있다는 데 초점을 맞추었고, 남북관리구역의 출입·통행 개선에 관한 남북군사회담의 재계와 남북협력사업, 그리고 금강산 피격 사건의 해결 등을 다뤘다. 국방부는 남북관리구역의 통신 문제의 해결에 필요한 장비와 자재를 현재 이용할 수 있음을 알렸다. 국방부 대표단에 우려 사항 지적에 대해 북한군 대표의 반응은 관심 없다는 모습이었다. 회담의 진척은 없었지만 국방부는 북한군 상대역에게 지속적인 대화가 필요함을 강조하였다. 북한군 대표단은 그런 생각에 수용적이지 않았다. 통신 문제의 해결에 필요한 자제에 관해서, 북한군 대표단은 단지 자제가 도착하는 즉시 문제가 전혀 없을 거라고만 말하였다.

4. (기밀) 북한군 대표단의 모두 발언은 남한이 출처인 전단살포 단 한가지 문제만을 다뤘다. 전단은 김정일과 공산주의 정권을 비난하는 전단이 풍선을 이용해 북한에 살포되었다. 한국정부는 탈북자가 주도하는 민간단체와 기독교 단체가 전단지 살포에 책임이 있다고 확인해주었다. 북한군은 북한에서 수집한 전단이 들어있는 6개의 A4 크기의 상자를 가져왔다. 박림수 대좌는 전단이 수집된 일시와 장소를 빠짐없이 장황하게 읽어 내려갔다. 박 대좌는 만일 전단 살포가 중단되지 않을 경우 “엄중한 후과”가 있을 것임을 역시 시사하였다. 그는 뒤이어 해당 후과를 상세히 나열해 나갔다:

  1. 금강산과 개성관광의 종료와 개성공업지구의 폐쇄
  2. 남북관리구역의 출입·통행의 중단 가능성과 불편의 증가
  3. 개성 및 금강산 지구 내 한국 측 인원의 체류 허가의 철회.

5. (기밀) 국방부 대표단은 한국정부는 군사분계선 지역에서의 선전활동을 중지하기로 한 2004년 합의를9) 준수하고 있다고 화답하였다. 그들은 군사회담은 전단 살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적절한 포럼이 아니라며, 경우가 어떻든 한국군은 민간인 활동에 대한 통제권이 없다고 역시 말하였다. 박 상좌는10) 북한군 당국자들이 민간인 활동을 통제할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한다면서도, 이 문제를 남한에 압력을 가하는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대사관 정무 직원과의 대화에서 주장하였다. 그는 전단살포는 실제적인 위협이며, 가볍게 취급할 게 못 된다고 역시 지적하였다. 북한군 대표단은 전단과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를 계속내고 있지만, 한국의 대응은 변하지 않고 있어, 반복적으로 회의를 끝내자고 요구했다고 한다. 군사회담은 12: 15분 경에 끝났다; 90분이 조금 넘는 길이로 예상보다 많이 짮았다.

6. (기밀) 국방부 이상철 육군중령은 북한이 “전단살포 문제에 매우 민감해하고, 정권에 큰 위협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하였다. 그는 그 발언에 뒤이어 더욱 구체적인 보복 언급은 한국정부의 시각에서 매우 신빙성있게 다가온다고 언급하였다. 그는 북한 측의 즉각적인 행보를 예상하지는 않지만, 꾸준히 압력을 늘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7. (기밀) 군사회담 이후에 추가적인 남북군사회담을 할지를 남한언론이 박 대좌에 질문하였다. 그는 올해에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시사했다. 그러나 해당 발언을 하기 바로 직전에, 박 대좌는 이상철 육군중령과 악수를 한 뒤에, 이 중령과 함께한 “사적인” 대화에서 한국정부가 약속한 통신 장비와 자재의 운송을 진행해 달라고 격려하였다. 국방부 소식통은 한국정부는 전단 문제를 다루기 위한 통일부가 주도하는 정책을 개발할 예정임을 시사하였다. 그러나 한국정부는 이명박 정부가 보수 및 종교 민간단체에 다소간 동조적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조치가 아주 제한적일 것이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 고리

원본 및 내려받기

08SEOUL195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956 
 
SIPDIS 
 
C O R R E C T E D  C O P Y  (CHANGED CABLE CLASSIFICATION) 
 
E.O. 12958: DECL: 10/06/2018 
TAGS: MARR [Military and Defense Arrangement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OCT 2 INTER-KOREAN MILITARY WORKING LEVEL TALKS 
 
Classified By: POLMC JOE YUN, REASONS 1.4(B), (D) 
 
¶1. (C) SUMMARY The 37th inter-Korean military working level, 
Colonel-level talks were held at Panmunjom on Thursday, 2 Oct. 
This was the first North/South official meeting since Lee 
Myung-bak took office.  The last military meeting was held on 
January 25, 2008.  Colonel Lee Sang Chul of the ROK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delivered a message that centered on 
objections to the slandering of ROK President Lee, Myung-bak, 
improving Transportation Corridor transits and inter-Korean 
cooperation ventures as had been agreed to in the fall of 
2007, and a request to resolve the shooting death of a ROK 
tourist at Mount Kumgang.  The KPA delegation headed by 
Senior Colonel(SrCOL) Pak, Rim-su was uninterested in 
addressing the ROK concerns and solely stressed their 
discontent with the continued scattering of propaganda 
leaflets in the North launched by ROK NGOs.  The DPRK side 
alluded that tours to both Mount Kumgang and Kaesong City may 
be terminated and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closed if 
the leaflet distribution continued unchecked by ROK 
authorities.  MND Officers stressed the need to continue 
mil-to-mil talks but their Northern counterparts did not 
reciprocate this view. END SUMMARY 
 
¶2. (C) MND officers at the meeting noted that from the moment 
the Korean Peoples Army(KPA) delegation members crossed the 
MDL they wore scowls on their faces.  The meeting's negative 
tone was further exacerbated when MND's COL Lee offer to 
shake hands was rejected by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The difficulties were compounded by the KPA delegation's 
insistence that the meeting be open to the media.  The KPA 
delegation included six "reporters".  The desire for media 
presence ran counter to the standard operating procedures 
followed by both sides in the past and the MND delegation 
insisted that no press would have access to the meeting.  The 
back and forth caused by this disagreement considerably 
delayed the meeting's start time.  Eventually the reporters 
were excluded and returned north. 
 
¶3. (C) MND's opening comments focused on the need to stop 
slandering Lee Myung-bak as it raised tensions, resumption of 
mil-to-mil talks on improving Transportation Corridor 
transits and inter-Korean cooperation ventures, and 
resolution of the Mount Kumgang shooting incident.  MND also 
notified the KPA that equipment and materials needed to solve 
communications problems in the Transportation Corridors were 
now available.  The KPA response to the MND delegations 
points of concern was that of disinterest.  Despite the lack 
of progress MND stressed the need for continued talks to 
their KPA counterparts.  The KPA delegation was not receptive 
to this idea.  In regards to the materials needed to solve 
the communication issues, the KPA delegation simply stated 
that once the materials were delivered there would be no 
problems. 
 
¶4. (C) The KPA delegation's opening comments dealt with only 
one issue, the distribution of leaflets originating in the 
ROK.  The leaflets condemning Kim Jong Il and his communist 
regime are distributed in the DPRK via balloons.  ROKG has 
confirmed that NGOs led by North Korean defectors and 
Christian groups are responsible for distributing the 
leaflets.  The KPA brought six A4 letter sized boxes 
containing leaflets collected in the DPRK.  SrCOL Park read 
an exhaustive litany of dates, times and places where the 
leaflets were collected.  SrCOL Park also indicated that if 
the distribution of leaflets did not cease, there would be 
"grave consequences."  He then proceeded to detail these 
consequences: 
 
¶1.) Termination of tours to both Mount Kumgang and Kaesong 
City and closure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2.) Increased inconvenience and possible cessation of 
movement through the Transportation Corridors. 
¶3.) Revocation of permission for ROK personnel to stay in 
Kaesong city and the Mount Kumgang resort area. 
 
¶5. (C) The MND delegation responded that the ROKG is abiding 
by the 2004 agreement to cease propaganda efforts by both 
sides along the DMZ.  They also stated the mil-to-mil talks 
were not an appropriate forum for addressing the leaflet 
distribution issue, and that in any case, the ROK military 
had no control over ROK civilian actions.  When speaking with 
Poloff, COL Park asserted that while the KPA officials 
understand the ROKG's inability to control the civilian 
populace's activities, they were using the issue as a means 
to exert pressure on the South.  He also noted that the 
threats were real, not to be taken lightly. The KPA 
delegation continued to voice their concerns in regards to 
the leaflets, however when the ROK response remained 
unchanged they repeatedly called for an end to the meeting. 
The meeting ended at about 1215; just over 90 minutes in 
length, much shorter than anticipated. 
 
¶6. (C) MND's COL Lee stated that the DPRK was "very sensitive 
to the issue and sees it a great threat to their regime." He 
followed this comment by remarking that the more specific 
nature of the retaliation lent them greater credence in the 
eyes of the ROKG.  He opined that while he did not expect any 
immediate action on the part of the DPRK, a steady ratcheting 
up of pressure was possible. 
 
¶7. (C) After the meeting when SrCOL Pak was asked by the 
South Korean media whether he thought there would be 
additional North-South mil-to-mil talks.  He indicated he did 
not think they would occur this year.  However, moments 
before he made that statement, he had shaken COL Lee's hand 
and had a "private" conversation with him, encouraging ROKG 
to proceed with delivering the promised communication 
equipment and materials.  MND sources indicated the ROKG will 
develop a policy to deal with the leaflet issue that would be 
led by the Ministry of Unification, which could exercise a 
stricter interpretation of the existing laws.  However, the 
ROKG will be quite limited in what it can do because the LMB 
administration is somewhat sympathetic to the case of the 
conservative and religious NGOs.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C O R R E C T E D C O P Y (CHANGED CABLE CLASSIFICATION)
3)
[Military and Defense Arrangements]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Korea (South)]
7)
[Korea (North)]
8)
POLMC JOE YUN
9)
번역 주: `04 6.4
10)
번역 주: 박기용 인민무력부 상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