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주요 상임위 미국에 협력할 듯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8SEOUL1676 2008-08-22 06:51 기밀(3급) 주한 미국 대사관

기 밀 SEOUL 001676
국방부망 배포1)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8/22/2018
태그: PGOV2), PREL3), PINR 4), KS5), KN 6)
제 목: 국회 주요 상임위 미국에 협력할 듯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번역 주: 트위터 사용자 이름) — Micheal H. Rhee 2011/10/01 16:26

요점

1. (기밀) 요약: 한나라당이 현재 외교통상통일위원회와 국방위원회를 장악한 관계로 미국 관련 입법에는 희소식이다. 상임위위원장 뿐만 아니라 상임위 의원들이 친미 국회의원으로 채워졌다. 다만 해당 상임위원회에는 진보 민주당 의원들이 논란이 많은 법안에 강력한 반기를 들고 나설 수 있다. 해당 상임위 임명 과정을 보면 한나라당이 올여름 소고기 반대 집회로 인해 외상이 남아 있음을 보여준다. 상임위 원구성 과정에서 민주당이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식으로 쇠고기 시위 요인이 나타났다. 그럼에도 우리와 가까운 동지들이 상임위 요직에 포진한 것은 미국의 이해관계에는 좋은 징조이다. 요점 끝.

2. (기밀) 과거 관행을 단절하기 위한 일환으로 외교통상통일위원회를 비롯해 한나라당의 11개 상임위 위원장 자리 중 3개 위원장 선출이 표결로 결정된다. 한나라당 지도부가 원래 모든 11개 위원장 후보를 임명했지만, 3개 상임위 위원장직 선거를 개최하기로 했다. 왜냐면 의원들이 지도부의 인선에 대해 항의하고 그들의 출마 의사에 대한 열망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박진, 권영세, 정병국은 제각기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정보위원회, 문화체육관광방송위원회 위원장 후보로 출마한다고 발표했다. 국회의원들은 선출 방식은 위원의 능력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요구하는 등 당의 상의하달(上意下達)식 임명 방식에 대해 비판하였다. 한나라당 소속 156명이 표결에 참여해 박진이 외교통상통일위원장에 당선되었지만, 권영세와 정병국은 둘 다 지도부가 선택한 후보에 대한 찬성표에 밀려 패배하였다. 경쟁자가 없던 8개 상임위 자리는 만장일치로 추대되었다. 이번 일로 박진이 승리한 듯 보이지만, 국회 소식통은 한나라당 지도부가 박진에 대해 격노했다고 한다. 이번 일이 옥스퍼드 졸업생이며 전 외교관 출신 야심가인 그에게 길게 볼 때 최상의 선택은 아닐 수도 있다.

외교통상통일위원회

3. (민감하지만 미분류) 외교통상통일위원회는 (최근에 개명했는데 “통일”이 처음이 아닌 끝으로 갔다.) 국회에서 가장 탐내는 상임위 2곳 중 하나다. 외통위 배정 29명 위원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자리를 노리는 인사는 지명도 높은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과 미국 유학한 정몽준, 전 워싱턴 국방 무관 출신 황진하 등이 있다. 추가로 3선 국회의원임에 더해 하버드 졸업생인 권영세가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 합류하길 희망하고 있다. 여타 유력한 한나라당 의원은 안상수 원내 대표와 박근혜 최측근 구상찬, 이윤성, 4선 의원 정의화, 전재희 등이 있다. 그리고 보수 진영 몫으로 자유선진당대표이며 전 대통령 후보였던 이회창이 외통위에 참여하길 원한다는 보도가 있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민주당 쪽에선 외교부 장관 송민순이 잠재적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으며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과 4선 의원인 정세균도 마찬가지이다. 다른 역대 법무부 장관인 박상천, 전 열린우리당 지도부였고 현 국회부의장인 문희상, 그리고 김종률 전 법무부 장관 등이 민주당 몫의 외통위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국방위원회

5. (기밀) 18인으로 구성된 국방위원회는 김학성 한나라당 의원이 위원장을 맡을 것이다. 김학성은 국방 부문 전문가는 아니지만, 상부가 내리는 돌격 지시에 따르는 능력으로 알려진 인물이며, 2007년 선거운동 당시 이명박이 그를 아꼈다는 특이점이 있다. 그는 청와대와 좋은 동지로 궁합이 잘 맞을 것으로 판명이 날 가능성이 높다. 국방위 합류에 관심이 있는 다른 중진 국회의원에는 한나라당 원내 대표 홍준표 의원, 4선 김무성 의원, 옥스퍼드 졸업생 3선 임태희 의원 등이 있다. 김장수 전 국방장관도 한나라당 몫으로 한 자리를 확보할 듯하며 박근혜의 조언자인 위스콘신 경제학 박사 출신 유승민 등도 있다. 다른 경쟁 후보는 이명박의 싱크 탱크 국제정책연구원의 정책국장을 수년간 지낸 기자 출신(YTN) 김영우와7) 김동성, 김성회 등이 있다. 김옥이와 김효재도 역시 국방위 자리를 노리고 있다. 친박연대 중에서 보수 송영선 의원도(하와이 대학 박사) 국방 문제 이력을 보유한 유일한 여성으로 국방위에 배정될 가능성이 높다. 불운하게도 그녀는 열렬한 박근혜 지지자로 한나라당 경선 기간 이명박의 지지자와 빈번히 몸싸움을 한 바 있는 성깔 있는 상대다.

6. (민감하지만 미분류) 국방위 자리를 희망한 민주당 예비 후보들은 5선 국회의원이며 법무부 장관을 역임한 당의 중진 박상천, 문희상,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수학한 정세균 등이 있다.

논평

7. (기밀) 다음 주까지 현 국회 일정에 따라 상임위원 배정을 마무리하게 되어 있다. 그러므로 9월 초 새 국회 회기가 소집돼서 일부 긴급한 국내 법안을 처리할 것이다. 원구성은 잠정적이라 변동 여지가 있지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를 장악하는 등 전반적으로 한나라당이 지배하는 까닭에 미국 관련 입안에는 좋은 징조이다. 상대적으로 미국과 연줄이 닿는 국회의원의 비중이 높다는 점은 더욱 바람직하다. 그렇지만, 한나라당이 민주당을 상대하기에 어려움이 있다는 점은 쉽게 가시지 않을 전망이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고리

원본 내려받기

08SEOUL167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676 
 
SIPDIS 
 
E.O. 12958: DECL: 08/22/2018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KEY NA COMMITTEES LIKELY COOPERATIVE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The Grand National Party (GNP) now controls 
both the Foreign Affairs, Trade and Unification Committee and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 good news for U.S.-relevant 
legislation.  In addition to the chairs, the committees are 
stacked with other pro-U.S. lawmakers, though the progressive 
Democratic Party (DP) members on the committees could mount 
significant opposition to more controversial bills.  The 
committee nomination process showed that the GNP is still gun 
shy from this summer's beef protest -- a factor in display as 
the DP exerted undue influence over the committee formation 
process.  Nevertheless, close allies in key positions bodes 
well for U.S. interests in Korea.  End Summary. 
 
¶2.  (C) In a break with past practice, three of the GNP's 11 
committee chairs -- including the Foreign Affairs, Trade and 
Unification Committee (FATU) -- were decided by vote.  The 
GNP leadership originally nominated all 11 chairman 
candidates, but decided to hold elections for three positions 
after lawmakers protested the nominations and announced their 
desire for consideration.  Park Jin, Kwon Young-se, and 
Choung Byoung-gug announced they would run for chairs of 
FATU, the Intelligence Committee, and the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respectively.  The lawmakers criticized 
the party's top-down nomination style demanding that the 
selection be merit-based.  In a vote of 156 GNP lawmakers, 
Park Jin won the chairmanship of the foreign affairs 
committee, but Kwon and Choung were both defeated in favor of 
the leadership's choice candidates.  The eight chairs that 
were uncontested were endorsed by unanimous vote.  While this 
appears to be a victory for Park, Assembly sources note that 
the GNP leadership is furious with Park and this may not have 
been the best long term move for the ambitious Oxford grad 
and former diplomat. 
 
-------------------------------------- 
Foreign Affairs, Trade and Unification 
-------------------------------------- 
 
¶3.  (SBU) The Foreign Affairs, Trade and Unification 
Committee (recently renamed so that "Unification" is listed 
last instead of first) is one of the two most highly-sought 
after committees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29 members 
have yet to be decided, but those seeking membership include 
high-profile GNP members Lee Sang-deuk and U.S. educated 
Chung Mong-joon along with former Defense Attache in 
Washington, Hwang Jin-ha.  Additionally, Kwon Young-se, a 
third-term lawmaker and Harvard alum, is also hoping to join 
the committee.  Other possible GNP members include former 
floor leader Ahn Sang-su, Park Geun-hye confidant Gu 
Sang-chan, Lee Yoon-sung, fourth termer Chung Ui-hwa, and 
Jeon Jae-hee.  Also on the conservative's side, Liberty 
Forward Party chief and erstwhile presidential candidate Lee 
Hoi-chang also reportedly hopes to join the committee. 
 
¶4.  (SBU) For the Democratic Party, former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is on the potentials list, as are Former 
Minister of Justice Chun Jung-bae and fellow four-term 
lawmaker Chung Se-kyun.  Another former Justice Minister Park 
Sang-cheon, former Uri Party leader and current Vice Speaker 
Moon Hee-sang, and former Justice Minister Kim Jong-yul are 
also reportedly vying for DP slots on the committee. 
 
-------------------------- 
National Defense Committee 
-------------------------- 
 
¶5.  (C) The smaller National Defense Committee -- with 18 
members - will be chaired by GNP member Kim Hak-song.  Kim is 
not a defense specialist but is known in the Assembly for his 
ability to follow marching orders from above, a trait that 
endeared him to President Lee during the 2007 campaign.  He 
will likely prove a good partner and deal well with the Blue 
House.  Other senior lawmakers interested in joining include 
GNP Floor Leader Hong Joon-pyo, four-term lawmaker Kim 
Moo-sung, and three-term lawmaker and Oxford graduate Yim 
Tae-hee.  Kim Jang-soo, a former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will also likely find a spot on the GNP's list, 
along with Park Geun-hye advisor Yoo Seong-min, who earned 
his Ph.D. in economics from the University of Wisconsin. 
Other contenders include Kim Dong-sung, Kim Sung-hoi, Kim 
Young-woo, a former journalist who ran the policy team of 
President Lee's think tank GSI for several years.  Kim 
Hok-lee and Kim Hyo-jae are also pushing for a space on the 
committee.  Conservative lawmaker Song Young-sun (Ph.D. from 
University of Hawaii) of the Pro-Park Alliance is also a 
likely defense committee member as the only woman with a 
background on defense issues.  Unfortunately, she is a testy 
counterpart who frequently physically assaulted Lee Myung-bak 
supporters during primary rallies, when she was a fervent 
Park Geun-hye backer. 
 
¶6.  (SBU) Democratic Party hopefuls for the defense committee 
include party heavyweights Park Sang-cheon -- a five-term 
lawmaker and former Minister of Justice -- Moon Hee-sang, and 
Chung Se-kyun, who studied at Pepperdine University. 
 
------- 
Comment 
------- 
 
¶7.  (C) The current National Assembly schedule calls for the 
committee assignments to be finalized next week.  Thereafter, 
in early September, a new Assembly session will convene, 
which should pass some of the more urgent domestic 
legislation.  The committee lists are tentative and subject 
to change, but overall, the GNP dominance -- especially in 
the FATU committee -- bodes well for U.S.-relevant 
legislation.  The relatively high number of lawmakers with 
some U.S. connection is even better.  Nonetheless, the 
difficulty the GNP has had in dealing with the DP is unlikely 
to go away.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Intelligence]
5)
[Korea (South)]
6)
[Korea (North)]
7)
번역 주: YTN 기자 출신이다. 최근에 설 민심과 한나라당 총선전략은?라는 제목으로 YTN에 출연한 바 있는데 좀 속이 보인다. 자세한 내용은 바깥고리를 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