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쌍방은 제20차 장관급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대표접촉 2.15일 개최 합의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457 2007-02-14 09:18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 기 밀 SEOUL 000457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2/01/2017
  • 태그: PREL2), PGOV3), KS4), KN5)
  • 제 목: 남북 쌍방은 제20차 장관급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대표접촉 2.15일 개최 합의
  • 분류자: 공관차석 직무 대리 조셉 윤.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7/14 00:12

요점

1. (기밀) 요점: 2월 14일 엄종식 통일부 정책홍보실 정책기획관은 개성공업지구에서 2월 15일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공관차석 직무 대리에게 말하였다. 주요 목적은 2006년 7월 이후 중단된 남북 장관급회담을 재계하기 위한 날짜를 정하는 것이다. 한국정부는 2월 말이나 3월 초 장관급회담을 개최하길 희망한다. 엄종식은 장관급 회담을 재계하자고 그간 북한이 압력을 가해왔지만, 한국정부는 6자 회담에 진전이 있기 전까지 마다했다고 지적하였다. 다시 장관급회담이 재계 되면, 남북 쌍방은 이산가족상봉을 비롯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 이후에 중단되었던 비료와 쌀, 그리고 경공업 원조를 논의할 예정이다. 통일부와 외교통상부에서 함께한 회동에서, 공관차석 직무 대리는 한국정부와 미국정부가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기 위해서 공조하려면 긴밀한 협의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요점 끝.

2. (기밀) 2월 14일 대사관 공관차석 직무 대리는(이하 부대사) 남북 쌍방이 내일 개성공업지구에서 실무회담을 개최한다고 11:30 분에 발표한 직후 외교통상부와 통일부 동료와 회동하였다. 2:30 분 회동에서 엄종식 통일부 정책홍보실 정책기획관은 6자 회담의 상당한 진전을 예상하고 한국 유관 기관의 협의 이후 2월 12일 한국정부는 남북 회담 재계를 제안하였고, 북한이 2월 13일 수락하였다고 설명하였다. 쌍방 2명으로 구성된 실무회담은 이관세 통일부 정책홍보본부장과 맹경일 조평통 서기국 부국장이 수석대표로 참가하기로 되어 있다. 이번 회담의 목적은 남북 장관급회담을 재계하기 위한 일정을 잡는 일이다.

북한은 1월에 관심 표명

3. (기밀) 1월 24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의 개성공업지구 방문 중에, 북한 당국자는 만일 남한이 남북대화를 제의하면 북한은 대화를 재계에 의욕이 있음을 시사하였다. 북한은 북한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 이후에 중단된 쌀과 비료, 그리고 경공업 지원을 한국정부로부터 원한다. 만일 한국인 인도적 원조를 제공한다면,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그리고 남북 철도 연결 사업을 진행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북한은 주장하였다. 그러나 엄종식은 6자 회담에 진전이 필요하다고 그의 대화 상대역에게 말했다고 했다.

4. (기밀) 엄종식은 북한이 남북대화를 재계를 원하는 이면의 속셈으로 정치, 경제적인 이유를 열거하였다. 올해 북한 당국자들이 준비해야 할 4대 행사가 예고되어 있다: 2월 16일 김정일의 65번째 생일; 4월 15일 고 김일성의 95번째 생일; 4월 25일 조선인민군 창건일; 그리고 10월 10일 국방위원장에 취임한 김정일 권력 승계 10주년; 북한은 작년 7월 홍수로 취소되었던 연례 아리랑 축전도 개최할 계획이다. 북한이 이런 행사를 하려면 외국에서 자원을 들여올 필요가 있다. 엄종식은 2006년 평양에는 핵 개발 슬로건으로 가득했지만, 올해 수도 평양 내 현수막은 경공업과 경제개발을 강조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덧붙여서 엄종식은 북한은 한국의 국내 정치에 관여하길 원한다고 추정하였다. 북한은 12월 대선을 앞두고 포용정책의 지지자들을 강화하길 원할 수 있다.

평양 남북 장관급회의?

5. (기밀) 제20차 남북장관급 회담의 시기에 관해 묻자, 엄종식은 북한이 2월 26~31일에 계획된 독수리 군사연습 기간이나 2주 정도 앞두고 대화를 개최하길 원하지는 않을 거로 추정하였다. 그러므로 한국정부는 2월 말이나 3월 초에 남북 장관급회담을 개최하길 바라고 있다. 전번 회담은 제19차 회담이었고, 7월 11~13일 부산에서 개최되었기 때문에 제20차 남북 장관급회담은 아마도 북한 평양이 될 수 있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장관급회담 한국대표단의 수석대표가 될 예정이며, 만일 평양에서 개최된다면, 한국정부 측에서는 이재정과 김정일 간의 회동을 모색할 예정이다. 두 사람의 회동 여부는 북한에 달려 있다.

남북 정상회담?

6. (기밀) 한국정부가 남북 정상 회담을 계획 중인지 묻자 현시점에 아무런 계획이 없다고 대답하였다. 현재로선 한국정부가 남북대화 재계를 시도하고 있을 뿐이다. 대화 재계의 첫 단계는 개성공단에서의 실무급회담이다.

미국정부: 조율이 중요해

7. (기밀) 부대사가 엄종식의 브리핑에 대해 감사를 표명하였고, 6자 회담에서 9.19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초기조치에 합의했으니, 긴밀한 한미 공조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북한이 다른 5자 당사국 간의 차이점을 찾으려는 시도를 분명히 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하였다. 미국정부는 남북대화를 개선하기 위한 한국정부의 노력과 관련해 긴밀한 협력을 환영한다.

8. (기밀) 엄종식은 통일부의 발표에 앞서 미 대사관에 브리핑하지 못한 점에 사과하였다. 그는 윤병세 통일외교안보비서관은 통일부가 반드시 미 대사관과 신속히 협의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통일부에 불평을 했다고 언급하였다. 앞으로는 통일부가 미 대사관과의 조율을 향상하기 위한 조처를 취할 예정이다.

9. (기밀) 부대사는 만일 6자 회담의 약속의 일환으로 북한이 핵 프로그램 불능화 선언을 하는 등의 진전에 대한 대가로 인도적 원조를 재계로 대응할 것인지를 묻었다. 엄종식은 한국정부가 아직 결정하지 않았지만, 통일부는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지렛대로 6자 회담을 활용하는 것과는 분리해서 남북 대화를 통한 인도적 원조를 선호한다고 말하였다. 그러나 한국정부 일각에선 6자 회담의 조처의 일환으로 한국정부 원조를 포함하길 원하기도 한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 고리

원본 내려받기

07SEOUL457.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457 
 
SIPDIS 
 
SIPDIS 
 
E.O. 12958: DECL: 02/01/2017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KOREAS TO HOLD WORKING-LEVEL TALKS ON FEBRUARY 15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On February 14, MOU Director-General for 
Unification Policy Planning Um Jong-sik told A/DCM that North 
and South Korea had agreed to hold working-level talks on 
February 15 at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KIC).  The 
main objective was to set a date to resume North-South 
ministerial talks suspended since July 2006.  The ROKG hoped 
to hold ministerial talks in late February or early March. 
Um noted that the DPRK had been pressing the ROK to restart 
the talks, but Seoul resisted until progress was made at the 
Six Party Talks.  Once the ministerials resumed, the Koreans 
would discuss fertilizer, rice, and light-industrial aid that 
was suspended following the North's missile launches and 
nuclear test as well as family reunions.  In meetings at MOU 
and MOFAT, A/DCM stressed that Seoul and Washington needed to 
maintain close consultations as we moved together to 
implement the September 19 Joint Statement.  END SUMMARY. 
 
¶2.  (C) On February 14, A/DCM met MOFAT and MOU colleagues 
shortly after the Unification Ministry made a 11:30 
announcement that the Koreas would hold working-level talks 
i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KIC) the following day. 
In a 2:30 meeting, MOU Director-General for Policy Planning 
Um Jong-sik explained that in anticipation of significant 
progress at the Six Party Talks and following ROK 
inter-agency consultations, the ROKG on February 12 proposed 
a resumption of inter-Korean talks, which the DPRK accepted 
on February 13.  The two-on-two working-level talks would be 
led by ROK Assistant Minister for Policy Planning and Public 
Affairs Lee Kwan-sei and Maeng Kyong-il, DPRK Deputy Chief of 
the Secretariat at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The talks' objective would 
be to set a date to resume inter-Korean ministerial talks. 
 
---------------------------------- 
DPRK EXPRESSED INTEREST IN JANUARY 
---------------------------------- 
 
¶3.  (C) During Unification Minister Lee Jae-joung's January 
24 visit to the KIC, DPRK officials had indicated to DG Um 
that if the South proposed inter-Korean talks, the North 
would be eager to resume dialogue.  The DPRK wanted ROKG 
rice, fertilizer, and light-industrial assistance suspended 
following the North's missile launches and nuclear test.  If 
the ROK provided humanitarian aid, the DPRK, they claimed, 
was prepared to move forward on family reunions, a family 
reunion center construction project at Mt. Kumgang, and the 
relinking of inter-Korean railways.  Um said he told his 
interlocutors, however, that Seoul needed progress at the Six 
Party Talks. 
 
¶4.  (C) Um listed economic and political reasons as the 
impetus behind the DPRK's desire to restart inter-Korean 
talks.  This year would see four major events for which DPRK 
officials needed to prepare: Kim Jong-il's 65th birthday on 
February 16; the late Kim Il-song's 95th birthday on April 
15; the Korean Peoples' Army's 75th birthday on April 25; and 
the tenth anniversary of Kim Jong-il accession to become 
National Defense Committee Chairman on October 10.  The DPRK 
also planned to host its annual Arirang Festival, which last 
year was canceled due to flooding in July.  These events 
required resources that the DPRK needed from abroad.  Um 
claimed that in 2006 Pyongyang was full of slogans about 
nuclear development, but this year banners in the capital 
emphasized light industry and economic improvement.  In 
addition, Um speculated that the DPRK wanted to meddle in ROK 
domestic politics.  The DPRK might would want to bolster 
proponents of the engagement ahead of the ROK's general 
election in December. 
 
------------------------------- 
MINISTERIAL TALKS IN PYONGYANG? 
------------------------------- 
 
¶5.  (C) Asked about timing of the next round of ministerial 
talks, Um speculated that the DPRK would not want to hold the 
talks during or as much as two weeks prior to U.S.-ROK 
RSOI/Foal Eagle military exercises that were planned for 
March 26-31.  Therefore, the ROKG hoped to hold the 
ministerial talks in late February or early March.  The last 
round of ministerial talks, the 19th round, were held July 
11-13 in Busan, South Korea, so the 20th round would be in 
North Korea, perhaps Pyongyang.  Unification Minister Lee 
would head the ROKG delegation to ministerial talks, so if 
they were held in Pyongyang, the ROKG side probably would 
seek a Lee meeting with Kim Jong-il.  Whether or not a 
meeting occurred would depend on the DPRK. 
 
------------------- 
NORTH-SOUTH SUMMIT? 
------------------- 
 
¶6.  (C) Asked whether the ROKG was planning for an 
inter-Korean summit, DG Um replied that there were no plans 
at this point.  For now, the ROKG was just trying to resume 
inter-Korean dialogue.  The first step toward that was 
working-level talks at the KIC. 
 
--------------------------- 
USG: COORDINATION IMPORTANT 
--------------------------- 
 
¶7.  (C) A/DCM expressed appreciation for DG Um's briefing and 
said that now that the Six Parties had agreed on initial 
actions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Joint Statement, close 
Washington-Seoul coordination would be even more important 
because the DPRK would surely try to find differences among 
the other five parties.  The USG would welcome close 
consultations on ROKG efforts to improve North-South 
dialogue. 
 
¶8.  (C) Um apologized for not briefing the Embassy in advance 
of the MOU announcement.  He mentioned that Deputy National 
Security Adviser Yun Byung-see had complained to the 
Unification Ministry and insisted that it must consult 
quickly with the Embassy.  In the future, the MOU would take 
steps to improve coordination with the Embassy. 
 
¶9.  (C) A/DCM asked if the ROKG would count resumed 
humanitarian aid as part of Six Party commitments in return 
for DPRK progress in declaring and disabling its nuclear 
programs.  Um said that the ROKG had not decided, but MOU's 
preference was to keep humanitarian aid through North-South 
dialogue separate to use as leverage for family reunions, 
military talks and inter-Korean projects.  Some in the ROKG, 
however, wanted to include ROKG aid as part of Six Party 
actions.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Korea (South)]
5)
[Korea (Nor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