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천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 남북정상회담 깜짝 발표는 없을 걸로 예상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2906 2007-09-20 08:18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 기 밀 SEOUL 002906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7/16/2017
  • 태그: PGOV2), PREL3), KS4), KN5)
  • 제 목: 백종천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 남북정상회담 깜짝 발표는 없을 걸로 예상
  • 참조하는 전문: 07SEOUL2974
  • 분류자: 알렉산더 버시바우 대사6).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Micheal H. Rhee 2013/08/25 07:03

요점

1. (기밀) 백종철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가능한 모든 의제는 이제 누구나 다 아는 일이다. 결과적으로 남북 정상회담으로 놀랄만한 내용은 전혀 없다. 백종천은 남북 정상의 공동성명의 1/3은 경제 협력, 1/3은 평화 체제와 군사 신뢰구축 조치, 그리고 1/3은 인도적 원조와 이산가족 상봉, 그리고 통일문제가 될 예정이다. 한국은 경제 협력에 대한 선택 메뉴를 북한에 제공하겠지만, 그런 협력의 전제조건은 비핵화가 될 것이다. 개성공업지구의 확장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가장 높은 경제 우선 사항이다. 백종천은 한국은 평화 체제 수립과 관련해 미국과의 상시적인 협의를 할 것이다. 북방한계선(이하 NLL)에 관해서 한국정부는 1992년 기본합의서에 표명된 입장을 고수할 것이지만, 북한과의 공동어로구역 가능성을 제기할 수 있다. 이라크와 아프간에 관해서 한국은 이라크 파병 연장이 아프간에 지방재건팀을 공급하는 것보다 더 쉬울 수 있다. 요점 끝.

남북 정상회담: 놀랄 내용은 없다

2. (기밀) 버시바우 대사는 남북 정상회담 계획 상황에 대한 질의로 논의를 시작하였다. 그는 노 대통령이 김정일과의 비핵화 논의를 하지 않을 거라고 한 노무현의 발언으로 미국정부가 어리둥절해 모습이라고 지적하였다. 6자 회담에서 할 일이 여전히 많이 있고, 미국정부는 남북 정상회담이 비핵화로 가는 길을 앞당기길 희망한다고 버시바우 대사는 말하였다.

3. (기밀) 백종천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나올 놀랄만한 합의는 없을 거라고 버시바우 대사에게 재차 확언하였다. 한국은 북한에 비핵화의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회담 의제는 비핵화, 남북 경제협력, 평화 체제, 그리고 인도적 현안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4. (기밀)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작업은 거의 끝났으며, 한국은 새로운 의제 항목이 아닌 협상 전략에 관해 집중하고 있다. 백종천은 북한과 한국 사이 정상회담 준비 논의는 의제 항목에 집중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절차와 의전, 그리고 기자회견 등이지 본질적인 내용이 아니다. 그러나 한국은 공동성명 초안에 다음과 같은 내용을 준비하고 있다:

  • 경제협력
  • 평화 체제 및 군사신뢰구축 조치
  • 인도적 원조, 이산가족, 그리고 통일 문제

백종천은 이러한 범주의 각 항목은 남북 정상의 공동성명의 3분의 1을 구성할 예정이며, 실제 해당 분야의 각 항목에 부여되는 실제 가중치는 김정일과 직접 협상해야만 한다.

경제협력

5. (기밀) 백종천은 한국은 경제협력에 대한 선택 메뉴를 북한에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하였다. 그러나 해당 사업의 이행에 대한 전제조건은 비핵화가 된다. 한국은 개성공업지구 추가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는 북한이 한국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그리고 비무장지대를 통과하는 수송을 촉진하기 위한 정기적인 열차 서비스가 가능해져야 할 것이다. 북한은 또한 국제적인 규범에 부응해서 무역 제재가 해제될 수 있도록 해 개인용 컴퓨터와 같은 장비를 개성공업지구에 보내질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 개성공단 확장에 투자할 수도 있는 주요 남한 대기업의 회장단을 평양 대표단에 포함하는 문제는 이러한 경협 메시지에 힘을 싣는데 보탬이 될 거라고 백종천은 말하였다.

평화 체제

6. (기밀) 백종천은 평화 체제를 의제 항목으로 제기하겠지만, 이는 장기적인 목표를 향한 단순히 초기 조치로 보고 있다고 했다. 한국은 이 문제가 나아갈 방향과 관련해 미국과의 상시적인 협의를 할 것이다. 백종천은 평화 체재에 관한 전번 한미협의 중에 논의되었던 지침을 따를 것이며, 이 현안과 관련해 놀랄만한 내용은 없을 거라고 강조하였다.

국방 현안

6. (기밀) 백종천에 의하면 한국은 NLL 논의와 관련 현상 유지라는 입장에서 탈피할 계획이 없다. 그러나 만일 북한이 NLL을 제기한다면, 한국은 앞서 말한 현상유지 입장과 일관성을 유지해 공동어로구역을 제공할 것이다. 두 정상이 NLL 문제를 개괄적인 언어로 논의할 수도 있겠지만, 한국은 실현 여부에 관한 세부 사항은 국방장관 회담에서 논의되어야만 하며, 그 뒤에는 유엔사령부의 견해도 수용될 것이다.

이라크와 아프간

7. (기밀) 아프간 피랍 사태로 말미암아, 한국의 아프간 파병은 유지하기가 더욱 어려워질 거라고 백종천은 말하였다. 그러나 한국은 미국의 파병 결정 여부에 따라 한해 더 자이툰 부대 이라크 파병은 계속할 수 있다. 백종천은 아프간 현지 한국의 지방재건팀은 미국이 보호 병력을 제공할 때에만 가능하다고 재차 언급하였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내려받기

07SEOUL290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2906 
 
SIPDIS 
 
SIPDIS 
 
E.O. 12958: DECL: 07/16/2017 
TAGS: PGOV PREL KS KN
SUBJECT: NSA BAEK: EXPECT NO SURPRISES FROM N-S SUMMIT 
 
 
Classified By: AMB Alexander Vershbow.  Reasons 1.4 (b/d) 
 
------- 
SUMMARY 
------- 
 
¶1. (C) National Security Advisor Baek Jong-chun told the 
Ambassador during a September 19 meeting that all potential 
agenda items for the North-South Summit were now public 
knowledge.  As a result, there would be no surprises at the 
summit.  Baek thought that a joint summit statement would be 
1/3 economic cooperation, 1/3 peace regime and military 
confidence-building measures, and 1/3 humanitarian 
assistance, family reunions, and reunification issues.  The 
ROK would provide the DPRK a menu of options for economic 
cooperation, but the precondition for such cooperation would 
be denuclearization.  The expansio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was the ROKG's highest economic priority for the 
summit.  Baek emphasized that the ROK will have constant 
consultations with the U.S. on the establishment of a peace 
regime.  On the Northern Limit Line (NLL), the ROK would 
stick to its position expressed in the 1992 Basic Agreement, 
but may raise the possibility of a joint fishing area with 
the DPRK.  On Iraq and Afghanistan, the ROK's continued 
deployment to Iraq could be easier than providing a 
Provisional Reconstruction Team (PRT) to Afghanistan.  END 
SUMMARY. 
 
------------------------ 
N-S SUMMIT: NO SURPRISES 
------------------------ 
 
¶2. (C) The Ambassador opened the discussion by asking Baek 
about the state of planning for the Summit.  He noted that 
Washington had been puzzled by President Roh's comments 
suggesting that he would not have to discuss denuclearization 
with Kim Jong-il.  There was still much work to be done in 
the Six-Party Talks, and the U.S. hoped the summit would 
advance progress toward denuclearization, said the 
Ambassador. 
 
¶3. (C) Baek repeatedly assured the Ambassador that there 
would be no surprise agreements coming out of the North-South 
Summit.  The ROK planned to emphasize the importance of 
denuclearization to the DPRK.  The agenda would consist of 
denuclearization,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peace 
regime, and humanitarian issues. 
 
¶4. (C) The preparatory work for the summit was almost 
finished, and the ROK was focusing on negotiating strategy, 
not new agenda items.  Baek said that summit preparation 
discussions between the DPRK and the ROK focused not on 
agenda items but rather on procedure, protocol and press 
participation, not substance.  However, the ROK was preparing 
a draft joint statement that would consist of: 
 
- economic cooperation 
- peace regime and military confidence building measures 
- humanitarian assistance, family reunions, and reunification 
issues 
 
While Baek believed that each of these categories would form 
a third of the joint statement, the actual weight given to 
each of these areas would have to be negotiated with Kim 
Jong-il directly. 
 
-------------------- 
ECONOMIC COOPERATION 
-------------------- 
 
¶5. (C) Baek said that the ROK would present the DPRK with a 
menu of options for economic cooperation.  The prerequisite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se projects, however, would be 
denuclearization.  The ROK planned to press for further 
expansio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KIC).  This, 
however, would require that the DPRK provide a security 
guarantee for ROK citizens and allow regular rail service 
across the DMZ to facilitate transportation.  The DPRK would 
also need to comply with international norms so that 
restrictions on trade could be lifted, thereby enabling 
equipment such as personal computers to be sent to the KIC. 
The inclusion of CEOs of leading South Korean conglomerates, 
who may invest in an expansion of the KIC, in the delegation 
to Pyongyang would help reinforce this message, Baek said. 
------------ 
PEACE REGIME 
------------ 
 
¶6. (C) Baek stated that the ROK would raise peace regime as 
an agenda item, but that the ROK viewed this simply as an 
initial move toward a long-term goal.  The ROK would have 
constant consultations with the U.S. on this issue going 
forward.  Baek emphasized that the ROK would follow the 
guidelines discussed during prior U.S.-ROK consultations on 
peace regime, and that there would be no surprises on this 
issue. 
 
-------------- 
DEFENSE ISSUES 
-------------- 
 
¶6. (C) The ROK did not plan to deviate from its status quo 
position on the Northern Limit Line (NLL) discussions, 
according to Baek.  However, if the DPRK raised the issue of 
the NLL, the ROK would offer a joint fishing area, consistent 
with its prior statements.  While the two leaders may discuss 
the NLL issue in general terms, the ROK believed that the 
details for implementation should be discussed during 
meetings between the Defense Ministers, which would then 
allow for input from the United Nations Command. 
 
-------------------- 
IRAQ AND AFGHANISTAN 
-------------------- 
 
¶7. (C) Because of the recent hostage crisis in Afghanistan, 
the ROK's deployment to Afghanistan would be more difficult 
to sustain, Baek stated.  However, the ROK might be able to 
continue its Zaytun deployment to Iraq for another year, 
depending on U.S. deployment decisions.  Baek reiterated that 
an ROK PRT in Afghanistan was possible only if the U.S. 
provided force protection.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Korea (South)]
5)
[Korea (North)]
6)
AMB Alexander Vershb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