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10월 남북 정상회담에 반대하고 나서

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2573 2007-08-27 08:33 2011-08-30 01:44 기밀 서울대사관
  • 기 밀 SEOUL 002573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 태그: KN2), KS3), PGOV4), PREL5), PINR6)
  • 제 목: 이명박 10월 남북 정상회담에 반대하고 나서
  • 참조: SEOUL 1418
  • 분류자: 공관 차석 대행 조셉 윤8.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6/26 19:12

요점

1.(기밀) 요점: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이명박의 참모 남성욱은 경선 승자인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는 10월 2~4일로 잡힌 남북정상회담을 반대하며, 그 이유는 12월 대선에 영향을 줄 수있고, 만일 이명박이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정상회담의 여파로 인해 이명박의 2008년 의제설정 “신혼기”에 간섭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정치 담당관에게 말했다. 요점 끝.

남북정상회담

2.(기밀) 이명박의 최측근 참모 중 한 명인 고려대학교 남성욱 교수는 다가올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아주 비판적이였다. 남성욱은 이명박의 강점인 경제 의제가 묻히고, 남북화해나 평화 그리고 통일이란 쟁점으로 눈을 돌리게 할 수있다고 말했다. 남성욱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와 흥분은 “쓰나미” 효과를 생성해 대선 결과를 바꿀 수있다고 두려워했다.

3.(기밀) 남성욱은 정상회담 일정의 변경을 두고 상당한 의심을 했다. 정상회담이 8월에 열릴 수도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남성욱은 날짜의 변경은 순전히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정상회담 준비에 관한 북한의 대표 관계관인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조성철 위원장은 평양으로 가는 길은 홍수 피해를 입지 않았고, 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진행될 수있었다고 8월 14일 개성에서의 만남에서 말했다고 남성욱은 말했다.

4.(기밀) 남성욱은 대선 4개월 전인 8월 정상회담은 대체로 수용할 수있다는 게 이명박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선거일 단 2달 전 정상회담은 집권당 후보 캠프를 이롭게 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애초 발표될 당시에 정상회담에 대한 반대를 공언하지는 않았지만, 일정이 변경된 이후 TV 인터뷰에서 반대하고 나섰다. 남성욱은 만일 노무현이 정상회담을 갖길 원한다면, 12월 19일 이후에 열어야 하며, 그러나 차기 한국 대통령이 취임하는 2월 24일 전에 되어야한다고 말했다.

5.(기밀) 남성욱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어떤 괄목할 만한 성과의 여지를 일축했다. 그는 자신이 평양에 14차례 다양한 세미나에 참석하고, 여러 관리들을 만났지만 북한의 성명 혹은 북한이 남한과의 관계에 있어 근본적으로 변화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들은 원조를 얻기 위해 서명할 것이다.”라고 남성욱은 말하면서, 정상회담의 가능한 합의문에 대해 언급하길, 자신은 전번 2000년 6월 15일과 유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남북관계는 “권력이 문제지, 합의문이 아니다”라고 끝맺었다.

논평

6.(기밀) 남성욱은 이명박 서울시장이 청와대 진출을 물밑에서 고려하던 2002년 이후로 그와 관계를 맺어왔다. 그 이후로 둘은 꽤나 가까워졌다. 대사관은 이명박이 남성욱의 보수적인 북한정책에 대해 매력적으로 본 것으로 추정한다. 남성욱은 현재 확장 일로의 외교정책 팀의 주요한 구성원이며, 텔레비전과 라디오 토크쇼의 붙박이로써 북한 관련 이명박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분명한 것은 이명박이 12월에 당선된다면, 남성욱의 운세가 바뀔 것이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및 내려받기

07SEOUL2573.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2573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SUBJECT: LEE MYUNG-BAK COMES OUT AGAINST OCTOBER SUMMIT 
 
REF: SEOUL 1418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GNP Presidential Candidate Lee Myung-bak 
advisor Nam Sung-wook told poloffs on August 23 that 
newly-crowned GNP candidate Lee was opposed to the proposed 
October 2-4 North-South Summit because of the effect it could 
have on the December elections, and because the summit 
aftermath 
would, if Lee wins the election, interfere with what should 
be Lee's 2008 "honeymoon," agenda-setting period.  End 
Summary. 
 
------------------ 
North-South Summit 
----------------- 
 
¶2.  (C) One of closest advisors to Lee Myung-bak, Korea 
University Professor Nam Sung-wook, was quite critical of the 
upcoming North-South summit.  Nam said that the summit could 
steer the campaign agenda away from the economy -- Lee 
Myung-bak's strong suit -- toward issues of reconciliation, 
peace and reunification.  Nam feared that expectations and 
excitement over the summit could create a "tsunami" effect 
and change the outcom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3.  (C) Nam was quite suspicious over the change in summit 
dates, from end-August to early-October.  Insisting that the 
summit could have taken place in August, Nam said the change 
in dates was purely a political decision by President Roh 
Moo-hyun.  Nam said that the DPRK's lead official on summit 
preparations, Vice Chairman of the Asia-Pacific Peace 
Committee Choe Song-chul, said in meetings August 14 in 
Kaesong that the road to Pyongyang was not damaged by the 
floods and the summit could go ahead as planned. 
 
¶4.  (C) Nam said that Lee's position was that an August 
summit, four months before the election, was broadly 
acceptable.  However, a summit just two months ahead of the 
vote could not but help the ruling camp candidate.  Hence, 
Lee did not speak out against the summit when it was first 
announced, but came out against it, in a TV interview, after 
it was rescheduled.  Nam said that if Roh wanted to have a 
summit, he should hold it after December 19, but before 
February 24, when the next president of Korea will be sworn 
in. 
 
¶5.  (C) Nam was also dismissive on any substantial results 
from the summit.  He said he had been to Pyongyang 14 times 
to attend various seminars and meet officials, but that he 
just did not 
believe the North's statements, or that the North was ready 
for fundamental change in its relationship with the South. 
"They'll sign to get aid,"   Nam said, referring to a 
possible summit agreement, which he expected would be much 
like the previous one in June 15, 2000.  In South-North 
relations, "power matters, not agreements," he concluded. 
 
------ 
Comment 
------- 
 
¶6.  (C)  Nam has been associated with Lee Myung-bak since 
2002, when the latter was Seoul Mayor quietly considering a 
run for the Blue House.  Since that time, the two have become 
quite close.  We suspect Lee found Nam's conservative views 
on North Korea policy attractive.  Nam is now a promiment 
member of Lee's expansive foreign policy team, a fixture on 
television and radio talk shows explaining Lee's position on 
North Korea.  Clearly, Nam's fortunes will change if Lee 
Myung-bak wins in December.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Korea (North)]
3)
[Korea (South)]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Intellig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