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과 박근혜 간의 지지율 격차 좁혀져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7SEOUL2048 2007-07-09 23:03 미분류/공무외 사용금지 주한 미국 대사관
  • 미분류 SEOUL 002048
  • 국방부망 배포1)
  • 민감함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 태 그: PGOV2), PREL3), KS4)
  • 제 목: 이명박과 박근혜 간의 지지율 격차 좁혀져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1/12/08 05:51

요약

1. (민감하지만 미분류) 요약: 한나라당 후보 경선 선두주자 이명박과 라이벌 박근혜 사이 여론조사 지지율 폭이 최근 몇 주 만에 눈에 띄게 줄었다. 지지율 격차가 줄어든 까닭은 이명박이 투자 사기와 수상쩍은 부동산 거래에 관여했다는 혐의에 대해 박근혜 캠프와 여당 열린우리당 폭로의 와중에 이명박 인기가 하락한데 기인한다. 이명박의 운하 사업에 대한 의구심을 드리운 “공식” 보고서도 역시 이명박에 대한 지지율에 충격을 입혔다. 한나라당 경선에서 후보자의 성적 20%에 상당하므로 여론조사는 이명박과 박근혜에게는 경선 결과에 결정적이다. 식자들은 만일 더 많은 추문이 부상하면 이명박의 여론조사 지지율 감소는 가속할 수 있다고 기정사실로 했다. 요약 끝.

여론조사 이명박의 위태로운 선두

2. (미분류) 최근의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대선 선두주자 이명박은 라이벌 박근혜와 비교해 6.5%~15% 선두를 유지한다고 나왔다. 6월 30일에 행한 여론조사에선 양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6.5% (헤럴드미디어), 11,8% (조선일보), 12,8% (SBS), 13.9% (동아일보), 15.4% (MBC) 등을 보였다. 이명박은 34.9~39.8% 획득했고 반면에 박근혜는 24.9~27.6%의 지지율을 얻었다. (주석: 여론조사는 전국적으로 1,000~1,005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주석 끝.)

3. (미분류) 비록 이명박이 박근혜를 앞서고 있지만, 두 후보의 격차가 올해 초 여론조사와 비교해 상당히 줄어들었다. 헤럴드미디어와 케이엠리서치사가 행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2006년 12월 26~27일 조사에서 이명박은 42.6%의 지지율을 얻어 박근혜의 23.9%를 한참 앞서는 압도적인 지지를 자랑했다. (주석: 여론 조사는 전국적으로 1,000명의 성인을 조사했다. 주석 끝.) 2007년 2월 두 차례 여론 조사에선 이명박이 43.9%와 47%를 얻었다. 반면 박근혜는 17.9%와 19.4%들을 기록했다. (주석: 첫 여론조사는 한국리서치센터와 동아일보가 실시했고; 두 번째 여론조사는 한겨레와 리서치플러스가 실시했다.) 그러므로 앞서가는 이명박의 지지율은 한 달 안팎으로 20~25%에서 10%대로 줄어들었다.

BBK 거래: 이명박의 투자 사기 사건 연루 협의

4. (미분류) 6월은 이명박에게는 잔인한 달이었다. 그가 추문에 휘 말렸기 때문이다. 6월 초 이래로 이명박은 주가 조작과 부동산 투기에 그가 연루되어 있다는 박근혜 캠프와 열린우리당의 끊임 없는 공격을 받았다. 6월 11일에 열린우리당 박영선 의원은 국회 본회의 중에 이명박이 예전에 지금은 파산된 투자기업 BBK와 불법적인 사업관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언론보도로는 이명박은 2000년 2월 재미 사업가 김경준이 설립한 BBK에 투자하였다. 2001년에 김경준은 BBK 주가를 조작하기 위해 거짓 정보를 퍼트렸다고 하며, 한화 380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했다. 김경준은 이후 2004년에 미국 연방정부에 의해 체포됐으며, 한국 송환을 기다리고 있다. 이명박에 대한 열린우리당의 공격에 박근혜 캠프가 합세하면서, 이명박이 단순 투자자가 아니라 BBK 회사의 실소유주라고 역시 주장했다. 이명박 캠프는 그 주장을 반박하길, “이명박은 BBK와 아무 관계가 없으며, 김경준이 단독으로 BBK를 운영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2002년 4월에 이명박이 협의를 벗었다는 서울 검찰청이 발급한 문서를 공개하였다.

운하 사업: 정부의 음모 대항 위법한 연구

5. (미분류) 그러나 소위 BBK 추문사건은 몇 가지 시련의 시작에 불과했다. 여러 운하로 전국을 연결한다는 목적의 “대운하 사업”이 이명박의 대표적인 선거 공약 중의 하나다. 대운하사업의 경제적, 환경적 타당성이 정치 논란의 중심에 놓였다. 6월 4일 한국 발행사인 뉴스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남한 정부 기관의 37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를 보도했으며, 이 보고서는 운하사업이 재정적으로나 환경적으로 타당성이 없다고 주장하였다. (주석: 한국 이코노미스트는 영국기반의 이코노미스트 잡지와는 다르다. 주석 끝.)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이 국회에서 질문을 받았을 때, 37쪽짜리 정부 문서가 아니라고 말했지만, 건설부가 운하사업에 대한 다른 9페이지 보고서를 청와대에 제출했음을 인정하였다. 건설부 장관은 이후 9쪽짜리 원본 보고서를 국회에 제출했는데, 동 보고서와 유출된 37페이지 보고서가 내용이 사실상 동일한 것으로 판명됐다.

물타기용 37쪽짜리 조작 문서는 누구의 작품인가? 혹시 국정원?
…(중략) 그러나 18일, 국회 건설교통위에 참석한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은 한나라당 의원들이 이 보고서(37쪽짜리)를 제시하자 “건교부나 수자원공사, 청와대가 만든 게 아니다. 누군가 의도를 갖고 만든, 알 수 없는 문건”이라고 답했다. 건교부가 청와대 산업비서관에게 보고한 내용은 37쪽짜리 보고서의 중간 부분으로, (노 대통령을 ‘VIP’로 지칭한) 앞쪽 일부와 마지막 부분은 이 장관도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는 설명이다.(중략)…누군가 건교부 보고서를 자의적으로 ‘보강’했다. 가능성은 두 가지로 압축된다. 청와대에 전달되지 않은 37쪽짜리 세부 보고서가 정부 부처 내에 존재하다가 언론에 유출됐거나 또는 누군가 건교부의 9쪽짜리 보고서를 자의적으로 ‘보강’해 언론에 유출한 셈이다. 이명박 캠프는 후자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박희태 선거대책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건교부 산하기관 TF팀이 모여 작성했다는 보고서로 언론과 일부 정치세력들이 운하의 타당성이 없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누누이 인식시키려고 했는데, 이것이 위조됐음이 판명됐다”며 청와대에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청와대는 누가 어떤 목적으로 어떻게 그런 보고서를 작성해서 유통시켰고 정치권에 흘러들어갔는지 밝혀야 한다. 청와대가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실체를 밝힐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언론과 정치권, 위조 보고서로 대운하 공격” 오마이뉴스 손병관 기자

6. (미분류) 비록 유출된 보고서가 진보세력이 자신을 무너뜨리려 음모를 진행하고 있고, 청와대가 소위 음모론 배후에 있는 “거대 세력”이라는 이명박의 주장을 뒷받침해주긴 했지만, 운하사업 도전기는 이명박에게 계속 불리하게 작용했다. 운하 문제에 대한 추가 조사를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은 6월 22일에 서울시 산하 서울시정개발원과 세종대학 교수 세 명의 연구실 및 서울경제연구원 등을 압수수색 했다. 경찰청은 이명박이 서울 시장일 당시 이들 기관과 연구원이 준비한 보고서가 향후 이명박의 선거공약을 도출할 목적으로 준비되었기 때문에 선거법을 위반인지 조사하고 있다.

부동산 투기 논란

7. (미분류) 6월 12일에 열린우리당 위원이며, 대통령 예비후보인 김혁규 의원은 이명박 아내의 위장전입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김혁규는 이명박의 아내가 1978년~1998년까지 15차례에 걸쳐 주소를 변경했는데, 주로 강남 일대로 이 지역에 부동산 투자 가능성이 있다고 했지만, 그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내놓지는 못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에 2명의 총리 후보가 비슷한 부동산투기 혐의를 이유로 국회 인준을 못 받았다고 지적하며, 이명박의 해명을 요구하였다. 이명박은 나중에 위장전입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길, 위장전입은 자신의 자식이 부유한 강남 학군에 잇는 좋은 학교에 보낼 수 있게 하고, 자신이 살던 곳과는 다른 지역에서 공직 출마가 가능하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8. (미분류) 6월 2일 친정부 성향의 일간지인 경향신문은 이명박의 처남 김재정이 전국 도처 47곳의 다른 지역에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보도하며, 부동산 투기 혐의를 제기했다. 동 기사에서 김재정이 1982년 충청북도 1,657,334㎡ 삼림부지를 필두로 1981년~1991년 서로 다른 47곳에 224만㎥ 면적의 땅을 매입했다고 적시하였다. 이명박 캠프는 해당 보도에 대응하길, “김씨의 부동산 거래가 이 후보와는 직접적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재정은 기사 내용이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고 말하며, 기사를 낸 경향신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서 배상금으로 한화 150억 원을 요구했다.

9. (미분류) 6월 3일 진보 한겨례 신문은 이명박이 서울시장 시절에 자신이 보유한 빌딩이 자리한 서초구 서초동 빌딩에 대한 고도 제한을 해제했다고 보도하였다. 한겨레 신문은 이명박과 친인척의 재산이 은평구에 있으며, 당시 이명박이 자신이 ‘뉴타운’ 개발 지구로 지정했다며, 뉴타운 지정 과정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였다. 이런 주장에 대해 이명박 캠프의 대변인 박형준은 반박하길, “80년대 후반부터 주민들의 고도제한 해제 요구가 있었고, 96년과 2002년 감사원과 국민고충처리위원회도 각각 고도제한 재검토와 완화 의견을 시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이 은평구에 보유한 부동산이 단지 142㎥ 라면서 뉴타운 지정에 앞서 매도했다고 덧붙였다.

10. (미분류) 7월 5일 한겨레 신문은 이명박과 친인척들이 부적절한 부동산 거래로 수익을 보았다고 혐의를 제기했다. 한겨레 신문에 의하면, 현대 엔지니어링과 현대 건설 회장 시절에 이명박과 처남 김재정이 대략 1,313㎥의 도곡동 필지를 매입했다고 한다. 이명박과 김재정은 함께 그 도곡동 땅과 여타 다른 땅을 합쳐 포스코 엔지니어링 및 건설에 1995년에 매도해 한화 263억 원의 이익을 거뒀다. 이 보도와는 별도로 박근혜의 참모인 서청원은 이명박과 형제와 처남이 도곡동 땅 6,555㎥ 부지를 소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였다. 서청원은 “이명박이 1993년과 1994년 사이에 세 차례 포스코 사장과 만나서 부지를 사라고 요청하면서, 도곡동 땅이 자신의 소유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선거진영은 반박하길, 해당 부지의 매각은 합법적이며, 이 문제가 2002년 서울 시장선거 중에 모든 법령에 의거해 검증된 바 있고, 결국 이명박이 승리했다고 말했다.

11. (미분류) 7월 6일, 서울지방검찰청은 이명박 진영과 박근혜 진영 사이 불법 부동산 거래 혐의에 근거한 명예훼손 및 맞고소를 조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명박의 처남인 김재정을 소환할 뿐만 아니라, 이명박의 불법 부동산 거래 혐의도 역시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이명박 캠프는 강하게 반발한 가운데, 박근혜 캠프는 환영했다. 많은 의혹과 오랜 조사과정이 정당에 해롭다고 판명된 바 있는 2002년 선거 당시 상황의 재판이 될 우려로 말미암아 한나라당 관계자들은 양 캠프에 맞고소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또 다른 예정된 다툼

12. (미분류) 비록 이명박이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명박과 박근혜는 8월 한나라당 경선에서 20%에 달하는 대국민 여론조사에 규칙을 놓고 다툼이 예상된다. 6월 29일 한나라당 여론조사 전문가위원회의 첫 회동에서 양 캠프의 대표자들은 후보자의 인기를 평가할 질문의 단어선택 방법을 놓고 정면으로 충돌하였다. 이명박 진영은 질문이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로 누구를 선호하는지”를 물어서 응답자의 “선호도”를 측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진영에서는 “선거 당일에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지”를 물어서 “지지도”를 측정해야 한다고 입장이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응답자들은 자신들이 후보를 충분히 지지하지 않아도 “선호”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지지도” 질문은 후보자에 대한 성심(誠心)을 요구한다. 이명박의 지지자들은 박근혜의 지지자들에 비해 이명박에 대해 성심(誠心)이 덜하다고 여겨진다. 그래서 그는 “선호도” 질문을 선호하고 반면에 박근혜는 “지지도” 질문을 선호한다.

정확한 실제 여론조사 문항이명박이 희망한 질문 문구: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십니까?” 박근혜가 희망한 질문 문구: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로 누구를 지지하십니까?”

논평

13.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명박에 관한 정밀조사와 한나라당 선두주자 간의 헐뜯기 공방이 7월 19일 한나라당 후보 검증 청문회가 다가올 수록 최고조에 이를 것이다. 여당 진영에서는 이명박보다는 박근혜를 11월 대선에서 이기기 쉽다고 판단한다는 점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양쪽 전선에서 끊임없는 공격을 당하는 이명박 진영은 심각한 타격을 입어서 여론조사 지지율이 엄청나게 곤두박질치는 결과가 됐다. 만일 이명박이 이런 상황을 돌려놓지 못한다면, 한 달 전까지만 해도 낙승할 것 같았던 후보에 걸었던 모든 판돈을 날리고 말 것이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내려받기

07SEOUL2048.rtf
UNCLAS SEOUL 002048 
 
SIPDIS 
 
SENSITIVE 
 
SIPDIS 
 
E.O. 12958: N/A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SUBJECT: GAP IN POLLS CLOSING BETWEEN TWO GNP HEAVYWEIGHTS 
 
¶1.  (SBU) SUMMARY: The gap in polls between the frontrunner 
Lee Myung-bak and his rival Park Geun-hye from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GNP) started to drop off 
significantly in recent weeks.  The shrinking gap comes from 
Lee's falling popularity amid revelations by Park's camp and 
the ruling Uri Party about his alleged involvement in 
investment fraud and shady real estate dealings.  An 
"official" report casting doubt on his canal project has also 
impacted Lee's poll numbers.  Public polls for Lee and Park 
are crucial as their result counts for 20 per cent of the 
candidates' scores in the GNP primary.  Pundits posit that 
Lee's decrease in polls could accelerate if more scandals 
emerge.  END SUMMARY. 
 
----------------------------------- 
LEE MYUNG-BAK'S SHAKY LEAD IN POLLS 
----------------------------------- 
 
¶2.  (U) The latest polls show that presidential frontrunner 
Lee Myung-bak of the Grand National Party maintains a 6.5 
percent to 15 percent lead over his rival Park Geun-hye.  In 
polls conducted on June 30,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was 6.5 per cent (Herald Media), 11.8 per cent (Chosun Ilbo), 
12.8 per cent (SBS), 13.9 per cent (Donga Ilbo) and 15.4 per 
cent (MBC).  Lee scored 34.9 - 39.8 per cent while Park 
garnered 24.9 - 27.6 per cent of the public support.  (Note: 
the polls surveyed 1,000 - 1005 adults nationwide.  End 
Note.) 
 
¶3.  (U) Although Lee has maintained his lead over Park, the 
gap between the two candidates has significantly decreased, 
compared to polls earlier this year.  According to a poll 
conducted by Herald Media and KM Research Co. on December 
26-27, 2006, Lee boasted sweeping popularity by garnering 
42.6 percent of support, well ahead of Park Geun-hye's 23.9 
percent.  (Note: the poll surveyed 1,000 adults nationwide. 
End Note.)  In February 2007 polls, Lee Myung-bak scored 43.9 
percent and 47 per cent in two polls, while Park scored 17.9 
per cent and 19.4 per cent.  (Note: The first poll was done 
by Korea Research Center and Donga Ilbo; the second poll by 
Hankyoreh and Research Plus.)   Therefore, Lee's lead had 
declined from 20-25 to around 10 per cent in about a month or 
so. 
 
--------------------------------------------- ---------- 
BBK DEAL: LEE'S ALLEGED INVOLVEMENT IN INVESTMENT FRAUD 
--------------------------------------------- ---------- 
 
¶4.  (U) June was a brutal month for Lee as he was shrouded in 
scandals.  Since early June, Lee has been continuously 
attacked by the Park camp and Uri Party as they accused Lee 
of being involved in stock manipulation and real estate 
speculation.  On June 11, Representative Park Young-sun from 
the Uri Party argued during a plenary National Assembly that 
Lee previously had an illicit business relationship with a 
now-bankrupt investment firm, BBK.  According to press 
reports, Lee invested in the firm, established in February 
2000 by a Korean-American businessman, Kim Gyeong-jun.  In 
2001, Kim allegedly spread false information to manipulate 
BBK's stock price and embezzled KW 38 billion (USD 41 
million) of the firm's money.  Kim then was arrested by U.S. 
federal authorities in 2004 and is awaiting extradition to 
Korea.  Joining the Uri Party's attack on Lee, Park's camp 
also argued that Lee was the firm's actual owner, not just an 
investor.  Lee's camp refuted the claim, saying that "Lee has 
no relationship with BBK, and BBK is solely operated by Kim 
Gyeong-jun," and made public the document issued by the Seoul 
prosecutors in April 2002 that cleared Lee. 
 
--------------------------------------------- ------------ 
CANAL PROJECT: GOVERNMENT CONSPIRACY VS. ILLEGAL RESEARCH 
--------------------------------------------- ------------ 
 
¶5.  (U) However, the so-called BBK scandal was only the 
beginning of several trials.  One of Lee's main campaign 
pledges is the "Pan-Korea Waterway Project," which aims to 
connect the country by canals.  The canal project's economic 
and environmental feasibility has been at the center of 
political debates.  On June 4, the Korean publication 
Economist, an economic news weekly, reported on a 37-page 
report by South Korean government agencies, which claimed 
that the canal project was not feasible neither financially 
nor environmentally.  (Note: Korean Economist is different 
from the U.K.-based magazine, Economist.  End Note.)  When 
questioned by the National Assembly, Construction Minister 
Lee Yong-seop said the 37-page report was not a government 
document, but admitted that the ministry had submitted a 
different, 9-page report on the project to the Blue House. 
The ministry then submitted the 9-page original report to the 
National Assembly, which proved virtually identical in 
substance to the leaked 37-page report. 
 
¶6.  (U) Although the leakage of the report helped to bolster 
Lee's argument that liberals are conspiring to destroy him 
and the Blue House is the "big power" behind the alleged 
conspiracy, the canal project saga continued to work against 
him.  On June 22, Seoul Metropolitan Police raided the 
city-affiliated Seoul Development Institute, Seoul Economic 
Research Center and offices of three Sejong University 
professors to further investigate the matter.  They were 
investigating whether a report prepared by the Institute and 
the Center when Lee was a mayor of the capital was conducted 
for the purpose of working out his eventual campaign pledge, 
hence violating an election law. 
 
------------------------------------ 
SUSPIC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 
 
¶7.  (U) On June 12, an Uri Party lawmaker and presidential 
hopeful, Rep. Kim Hyuk-gyu, raised the suspicion of false 
resident registration by Lee Myung-bak's wife.  At a press 
conference in the National Assembly, Kim argued that Lee's 
wife changed her address fifteen times from 1978 to 1998, 
mostly in Kangnam, possibly for investment in the area's real 
estate, but failed to produce evidence to support his claim. 
Pointing out that two Prime Ministers from Kim Dae-jung 
administration failed to be confirmed by the National 
Assembly because of similar accusat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Kim called for Lee's clarification.  Lee later 
admitted the fact and apologized, saying that the false 
resident registration allowed his children to attend good 
schools in the affluent Kangnam area and for him to run for 
office in a different district from which he lived. 
 
¶8.  (U) On July 2, Kyunghyang Shinmum, a pro-government 
Korean newspaper, reported that Kim Jae-jung, Lee's 
brother-in-law currently owns properties in 47 different 
regions nationwide, and raised suspic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The article stated that beginning with 
1,657,334 square-meters of forest land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in 1982, Kim bought properties covering 2.24 million 
square-meters in 47 different regions between 1981 and 1991. 
Responding to the report, Lee's camp said, "Kim's real estate 
transactions have no direct relation to Lee."  Meanwhile, Kim 
sued for libel the newspaper that ran the article and asked 
for KW 1.5 billion (USD 1.6 million) in reparation, saying 
that the article was a malicious defamation. 
 
¶9.  (U) On July 3, Hankyoreh, a liberal Korean newspaper, 
reported that Lee, while mayor of Seoul, lifted restrictions 
on building heights in Seocho-dong, Seocho-gu, where he owned 
a building.  The newspaper also claimed that Lee and his 
relatives' properties were in Eunpyeong-gu, which was 
designated by the then-mayor himself as the 'New Town' for 
development, and raised suspicions on the designation 
process.  Refuting the claims, Park Hyeong-jun, a spokesman 
for Lee's camp, said "removal of the height restriction was 
already demanded b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nd the 
Ombudsman of Korea (before Lee took action)."  He added that 
the real estate Lee owned in Eunpyeong-gu was only 142 
square-meters, which he sold before the designation. 
 
¶10.  (U) On July 5, Hankyoreh again accused Lee and his 
relatives of profiting from real estate dealings 
inappropriately.  According to the paper, his brother and 
brother-in-law, Kim Jae-jung, allegedly bought a land parcel 
in Dogok-dong totaling approximately 1,313 square-meters when 
Lee was CEO of Hyundai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They 
then sold it, together with some other land sites, to POSCO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in 1995 and profited KW 26.3 
billion (USD 28.6 million).  In addition to this report, Seo 
Cheong-won, an advisor to Park Geun-hye, alleged that Lee, 
Lee's brother and brother-in-law owned a 6,555 square-meter 
site in Dogok-dong.  Seo argued that "Lee met with the POSCO 
president three times between 1993 and 1994 and is known to 
have asked him to buy the site, saying that it is his." 
Lee's camp countered the argument, saying that the sale of 
the site was legitimate and that the issue was verified as 
compliant with all regulations during the 2002 Seoul mayoral 
elections, which Lee sub 
sequently won. 
 
¶11.  (U) On July 6, Seoul Prosecutors' Office announced that 
they would investigate the libel and counter-libel suits 
between Lee's camp and Park Geun-hye's camp, stemming from 
the alleged illegal real estate dealings.  It would not only 
subpoena Kim Jae-jung, Lee's brother-in-law, but also look 
into Lee's alleged illegal property deals.  While Lee's camp 
strongly resisted, the Park camp welcomed the move. 
Concerned whether this will lead to a replay of the 2002 
election, where the many suspicions and prolonged 
investigation proved detrimental to the party, GNP officials 
urged both camps to retract their charges. 
 
---------------------- 
ANOTHER FIGHT EXPECTED 
---------------------- 
 
¶12.  (U) Although Lee has kept his lead in polls, Lee and 
Park are expected to fight over rules on public polls which 
would make up 20 percent of the GNP primary in August.  At 
the first meeting of the GNP Public Poll Expert Committee on 
June 29, the representatives from the two camps butted heads 
over how to word the question that would assess the 
candidates' popularity.  Lee's camp argued that the question 
should measure the respondents' "preference" by asking them 
"whom they prefer as the GNP presidential candidate."  Park's 
camp maintained that the question should measure their 
"support" by asking them "whom they would vote for on the day 
of election."  Pundits on public polling say that respondents 
"prefer" a candidate even if they don't fully support him; 
but answering the "support" question requires them to be more 
committed to the candidate.  Lee's supporters are considered 
to be less committed to Lee, compared to Park's supporters. 
Thus, he prefers the "preference" questions while Park 
prefers the "support" question. 
 
------- 
COMMENT 
------- 
 
¶13.  (SBU) Scrutiny on Lee and mudslinging between the two 
GNP frontrunners will peak as the GNP Verification Hearing 
comes around on July 19.  It is an open secret that the 
ruling camp considers Park Geun-hye to be an easier candidate 
to beat in December than Lee Myung-bak.  Thus facing 
incessant attacks on two fronts, Lee has taken a severe 
beating, resulting in an enormous slide in his poll numbers. 
If Lee cannot turn this around, all bets are off on what 
appeared to be a shoo-in candidacy only a month ago.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Korea (Sou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