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통상부, 독도 문제 난항 예상

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1119 2007-04-17 09:11 2011-08-30 01:44 기밀 서울대사관
  • 기 밀 SEOUL 001119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국가안전보장회의 차 귀하2)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4/17/2017
  • 태그: PREL3), PGOV4), KS5), JA6)
  • 제 목: 외교통상부, 독도 문제 난항 예상
  • 참조: 가. 06 SEOUL 1433 나. 06 SEOUL 1349 다. 07 SEOUL 907
  • 분류자: 공관차석 대행 조셉 윤7)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7/04 03:46

요점

1.(기밀) 요점: 외교통상부 임한택 조약국장은 한일양국 정부가 동해(일본해) 분쟁 해역에 있는 방사능 물질에 대한 연구를 어떻게 실행할 것인지에 관한 협의 중이라고 4월 17일에 공관차석 대행에게 말했다. 일본의 입장은 공동 해결책을 원하지 않는 다는 것이다; 2007년 7월과 8월에 단독 조사 실행을 압박하고 있어, 2006년 대치 국면을 상기시키는 새로운 긴장관계가 될 수있다(참조전문 가 그리고 나). 임한택은 한국정부가 유연하게 대처하길 원하지만, 독도 및 주변 해역에 대한 한국정부의 주권에 문제를 삼는 일본 정부의 제안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 국장은 미국정부가 독도 문제에 중립성을 유지해 줄 것과, 또한 미국 정부가 일본정부의 입장을 옹호한다는 인식을 심을 만한 행동을 삼가 해줄 것을 요청했다. 요점 끝.

방사능 오염에 대한 조사

2.(기밀) 임한택 외교통상부 조약국장은 독도 문제에 관한 최신소식을 공관차석 대행에게 제공했다. 임한택은 3월 일본과의 회담 중에 일본 상대역이 동해에(일본해) 위치한 독도 주변 분쟁 해역에서의 한국 및 일본의 조사를 관장하기 위한 제안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계획상에는 역내 관련 국가들이 국제 조직을 설립해 분쟁해역 내 조사를 정규화하자는 것이다. 그 내용에 구소련시대 방사능 폐기물 투기로 인한 잠재적인 오염을 확인하는 조사도 포함한다. 임 국장은 이번 새 제안은 2006년 설립된 합동 방사능 조사란 현상유지에 위협이 되고, 해당 영해에 대한 한국정부의 주권을 의문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런 것들은 한국정부가 수용할 수없다고 임 국장은 말했다.

3.(기밀) 2006년 9월에 처음으로 독도 부근에서 한국과 일본이 잠재적인 방사능 오염을 조사하기 위해 공동 해양조사를 국제 원자력기구와 합동으로 실시했다고 말을 이였다. 이러한 타협안은 일본이 통상적인 관례를 거부한다는 결정을 하고, 일본이 분쟁 해역에서 일방적으로 해양 조사를 실행하겠다는 의도를 한국정부에 알렸는데 그 결과로 나온 것이다. 2006년 이전에는 일본 당국은 해양 조사를 13년 간 “비밀리에” 실행했다. 그러나 2006년 일본이 자국의 의도를 남한에 통지하고 나섰고, 한국정부는 분쟁 해역에 대한 주권 행사를 하도록 강제되었다.

4.(기밀) 일본정부가 두 번째 합동 조사를 거부한 이유를 묻자, 임한택는 일본정부의 일방적인 해양과학조사를 실시함으로써 일본의 영토 주장을 밀어붙이려는 게 일본의 실재 의도라는 의심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한택과 일본의 상대역은 아마도 5월에 서울에서 두 번째 일정의 회담을 위해 만날 것이다. 한국정부는 합동 조사의 고충을 덜어주는 새 절차를 마련하도록 일본과 기꺼이 협조할 것이지만, 원칙적으로, 한국정부는 국제 기구에 주권을 이양하거나, 한국정부의 영역으로 간주하는 곳에 한국과 일본의 접근을 동일시하는 다른 조치를 취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어떤 해결책도 없이, 일본정부는 해당 해역이 상대적으로 평온한 7월 혹은 8월에 자체 조사를 실시할 계획의 뜻임을 표했다.

5.(기밀) 김선표 외교통상부 국제법규과장은 한국과 일본 누구도 제3국이 동의없이 자국의 영토 안에서 배타적 경제 수역을 포함한 해양과학조사를 실행하는 권리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법률적 견해를 제공했다. 그러나 일본은 한국 정부의 허락을 구하는 것은 일본의 영토 주권 주장을 침해할 것이기 때문에 하지 않을 것이다. 반면 원칙적으로 일부 국가는 자국의 배타적 경제 수역 내 해양과학조사를 통지하는 한에서 허용하지만, 그 것은 보통 해류나 수심 측정의 “경미한” 조사에 한한다. 김 과장은 방사능 조사는 그 성질상 더 “중대한”조사이며, 물리적인 지형의 변형을 암시하므로, 관할 정부의 특별한 동의를 요한다고 주장했다.

해저 지형 지명을 위한 연구

6.(기밀) 임한택과 김선표는 해저 지명 등록작업은 개별적인 사안으로, 현 시점에는 문제가 아니라고 명확히 했다. 임 국장은 14개 해저 지형이 분쟁 중이며, 그 중 10개는 분명하게 한국의 해역으로 본다고 말했다. 4개의 남은 해저 지형물은 한국과 일본이 모두 권리를 주장하며, 그 중 2개는 이미 일본칙 명칭이 등재되어 있다8)). 국제수로기구는 2007년 7월에 연례 회의를 갖을 것이다. 그러나 현재까지 한국이나 일본 모두가 국제수로기구에 새 지명을 신청하거나, 지명 등록을 위한 조사를 실시하려는 어떤 의도를 제기한 바가 없다. 그러나 한쪽이 발표를 하게 된다면, 그 때는 상대편도 아마 강제로 대응할 필요를 느끼게 될 것이다.

미국정부의 불간섭을 요청

7.(기밀) 임한택은 한국정부가 남한과 일본간의 긴장이 미국정부의 이해관계에 분명하게 해당하지 않음을 한국정부는 이해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마무리 졌다. 그러나 독도 문제에 관해 미국정부는 중립성을 유지하고, 미국이 일본의 입장을 옹호한다고 인식할만한 조치를 취하지 말아 달라는 한국정부의 요청을 전달했다. 공관 차석 대행은 이 문제가 한국과 일본이 해결할 양국 문제라는 것이 미국의 견해라고 응답했다. 미합중국은 양국이 긴장을 키우지 말고 우호적으로 타협을 보길 진정 바라고 있다.
스탠튼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고리

  1. <동해측량 갈등 타결 의미와 전망> 연합뉴스, 2006년 4월 22일

원본 및 내려받기

07SEOUL1119.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119 
 
SIPDIS 
 
SIPDIS 
 
NSC FOR CHA 
 
E.O. 12958: DECL: 04/17/2017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KS [Korea (South)], JA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SUBJECT: MOFAT FORECASTS ROUGH SEAS FOR LIANCOURT ROCKS 
 
REF: A. 06 SEOUL 1433 
     B. 06 SEOUL 1349 
     C. 07 SEOUL 907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MOFAT Director-General for Treaties Im 
Han-taek on April 17 told A/DCM that Seoul and Tokyo were in 
consultation on how to conduct surveys for radioactive 
materials located in disputed waters in the East Sea (Sea of 
Japan).  Japan's position is that Tokyo does not want a joint 
solution; it is pressing to conduct unilateral surveys in 
July or August 2007 that could result in renewed tensions, 
reminiscent of the April 2006 standoff (Ref A and B).  Im 
said that the ROKG wanted to be flexible, but would not 
accept Japanese proposals that called into question ROKG 
sovereignty to the Liancourt Rocks or the surrounding waters. 
 Im requested that the USG maintain its impartiality on the 
Liancourt Rocks issue and avoid taking action that would feed 
ROK perceptions that Washington favored Tokyo's positions. 
END SUMMARY. 
 
------------------------------------- 
SURVEYS FOR RADIOACTIVE CONTAMINATION 
------------------------------------- 
 
¶2.  (C) MOFAT Treaties Bureau Director-General Im Han-taek on 
April 17 provided A/DCM with an update on the Liancourt Rocks 
issue.  Im explained that his Japanese counterpart in March 
during talks in Tokyo submitted a proposal to govern ROK and 
Japanese surveys in the disputed waters surrounding the 
Liancourt Rocks located in the East Sea (Sea of Japan). 
Under the Japanese plan, relevant regional countries would 
establish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to regulate surveys 
in the disputed waters, including surveys looking for 
potential contamination from Soviet-era dumping of 
radioactive waste.  Im explained that this new proposal would 
threaten the status quo of joint radiological surveys, 
established in 2006, and question ROKG sovereignty to the 
area.  These were things that Seoul could not accept, he said. 
 
¶3.  (C) Im continued that in September 2006, for the first 
time, Seoul and Tokyo conducted a joint maritime survey, with 
IAEA coordination, near the Liancourt Rocks to investigate 
potential radioactive contamination.  This compromise 
resulted from Japan's earlier decision to break with 
precedent and inform the ROKG that Japan intended to 
unilaterally conduct a maritime survey in the disputed 
waters.  Prior to 2006, Japanese authorities had 
"clandestinely" conducted such surveys for 13 years.  Once 
Japan notified South Korea of its intent in 2006, however, 
the ROKG decided it was compelled exercise its claim of 
sovereignty over the disputed waters. 
 
¶4.  (C) Asked why Tokyo had rejected a second joint survey, 
Im noted that his Japanese counterpart had argued that a 
joint survey was too costly and too hard to coordinate.  Im 
said he was suspicious that Tokyo's real intent was to push 
its territorial claims by conducting a unilateral scientific 
survey.  Im and his Japanese counterpart would meet for a 
second round of talks, probably in Seoul in May.  The ROKG 
was willing to work with Japan on implementing new procedures 
to make the joint survey less onerous, but, fundamentally, 
the ROKG did not want to cede sovereignty to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or take other steps that would equalize ROK and 
Japanese access to what the ROK considered ROKG territory, he 
said.  Baring a solution, Tokyo had indicated that it planned 
to conduct its survey in July or August, when the waters were 
relatively calm. 
 
¶5.  (C) Kim Sun-pyo, Director of MOFAT's Legal Affairs 
Division, offered the legal opinion that neither the ROK nor 
Japan recognized the right of third countries to conduct 
scientific surveys within their territorial waters, including 
in EEZs, without their consent.  The Japanese, however, 
probably would not ask for ROKG permission because this would 
undermine the Japanese claim of sovereignty  While some 
countries in principle allowed scientific maritime survey in 
their exclusive economic zone waters upon notification, this 
generally pertained to "light" surveys that took measurements 
of currents or depth readings.  Kim contended that radiological 
surveys, by their nature, were more of a "heavy" 
survey, suggesting that they physically altered the terrain 
and would require special consent of the host government. 
 
------------------------------------ 
SURVEYS FOR NAMING UNDERSEA FEATURES 
------------------------------------ 
 
¶6.  (C) Im and Kim clarified that underwater mapping 
operations were a separate topic and at this point not an 
issue.  Im said that there were fourteen underwater features 
in dispute, ten of which the ROKG viewed as clearly within 
ROK waters.  Four remaining features were in waters that both 
the ROK and Japan claimed, of which two already had Japanese 
names, Im said.  The 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zation 
will have its annual meeting in July 2007.  As of now, 
however, neither the ROK nor Japan had signaled an intention 
to submit new names to the IHO nor conduct any mapping 
surveys.  Should one side make an announcement however, then 
the other side probably would feel compelled to respond. 
 
-------------------------------- 
REQUEST FOR USG NON-INTERVENTION 
-------------------------------- 
 
¶7.  (C) Im concluded by saying that the ROKG understood that 
tension between the South Korea and Japan was clearly not in 
USG interests.  Still, Im conveyed Seoul's request that the 
USG maintain its impartiality on the issue of the Liancourt 
Rocks and did not take measures that those in the ROK would 
perceive as favoring the Japanese position.  A/DCM responded 
that Washington's view was that this was a bilateral issue 
for the ROK and Japan to resolve.  The United States would 
very much like to see the two countries come to terms 
amicably without heightened tensions. 
STANTON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NSC FOR CHA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Korea (South)]
6)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7)
A/DCM Joseph Y. Yun.
8)
번역 주: 울릉분지(쓰시마 분지)와 이사부 해산(순요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