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자율주행 ‘눈’ 기술…레이더 전문 ‘메타웨이브’에 투자

현대차가 투자한 스타트업 메타웨이브 로고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미국의 레이더(Radar) 전문 개발 스타트업 ‘메타웨이브(Metawave)’에 투자해 미래 자율주행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는 메타웨이브 투자로 글로벌 협업 체계 구축을 통한 첨단 레이더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메타웨이브는 미국판 ‘모빌아이’로 불리며 급성장 중이다. 2017년 실리콘 밸리에 설립돼 자율주행차용 레이더와 인공지능을 전문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레이더는 전자기파를 물체에 쏘아 반사되는 기파를 수신해 물체와의 거리 및 방향 등을 파악하는 장치로 자율주행차 센싱(Sensing) 기술의 핵심 구성요소다.

레이더는 카메라와 달리 주야간, 기상 상태 등 외부 운행 조건에 영향을 받지 않고 주변 사물을 정확히 감지할 수 있어 자율주행의 안전에 필수적이다.

메타웨이브는 인공적으로 개발한 ‘메타물질’을 활용한 전자기파 생성을 통해 초고속, 고해상도 성능을 가진 차세대 레이더 개발을 시도하고 있다.

메타웨이브의 미래 성장 가능성은 자율주행에 초점을 맞춘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주목하고 있다.
특히 메타웨이브의 1000만달러 규모의 자금조달 B라운드에는 현대차와 함께 덴소, 도요타 AI 벤처 등이 같이 참여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레이더 개발 시 현대모비스와 현대오트론 등 계열사들을 적극 참여시켜 그룹 차원의 미래기술 개발 역량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미 자율주행차용 센서 및 인지 기술 확보를 위해 인텔-모빌아이와 협력하고 있다. 또 지난 1월에는 스마트시티 내 자율주행 4단계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미국 스타트업 오로라와 협업을 발표한 바 있다.

현대자동차의 이번 투자를 주도한 ‘현대 크래들’ 존 서(John Suh) 상무는 “메타웨이브의 핵심 기술들은 미래 현대차 자율주행 플랫폼의 중요한 부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차는 인공지능, 모빌리티 등 미래 신사업 분야를 주도하는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문수호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