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 폐쇄 결정

강지현 기자 = 한국GM은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GM측은 “군산공장은 최근 3 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데다 가동률이 계속 하락해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번 결정은 지난 몇 년 동안 심각한 손실을 기록한 한국GM의 경영 실적을 면밀하게 검토한 이후 내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등은 이날 오전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등을 찾아 군산 공장 폐쇄 예정 계획을 알렸다. 한국지엠 쪽은 노조 쪽에 생산직과 사무직을 구분하지 않고 전 회사 차원의 희망퇴직을 받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도로 한국지엠은 이날 오전 ‘사업 구조조정 계획’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군산공장은 지난 8일부터 40일짜리 휴업에 들어간 상태였다.

한국지엠은 “이번 결정은 지난 몇 년 심각한 손실을 기록한 경영 실적을 면밀하게 검토한 뒤 내려진 것”이라며 “군산공장은 최근 3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 데다 가동률이 계속 하락해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에 따르면, 카허 카젬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 International) 사장은 “한국GM과 주요 이해관계자는 한국에서의 사업 성과를 개선하기 위한 긴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다”며 “한국GM의 경영 정상화와 관련해 GM이 다음 단계에 대한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이해 관계자와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조치로 GM은 약 4억7500만달러의 비현금 자산상각(non-cash asset impairments)과 3억7500만달러 규모의 인건비 관련 현금 지출을 포함, 최대 8억5000만달러의 지출을 예상하고 있다. 이런 지출은 대부분 2018년 2분기 말까지 반영되며 이는 특별 지출로 인식되어 EBIT 조정 및 EPS 희석 조정 실적에서 제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