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CEO후보, 6월 중 최종 후보 1인 선정

포스코 [사진 = 연합뉴스]
 

포스코가 내부 및 외부 CEO후보 각 10여명씩 추천을 받아 6월 중 최종 1인을 결정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국내외 서치펌 7개사와 0.5% 이상 지분을 보유한 30여개 주주사로부터 후보 추천을 받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포스코 CEO승계 카운슬은 3차례의 회의를 개최하면서 서치펌 등으로부터 사외 CEO후보를 추천받는 등 5월말까지 외부 후보군을 발굴한다.

10개 이상의 국내외 서치펌을 초청해 설명회를 개최한 후 이중 7개 서치펌으로부터 후보 추천 의사를 확인했다. 이들 서치펌들은 외국인을 포함한 다양한 외부 후보를 발굴해 카운슬에 추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CEO승계카운슬 위원들은 0.5% 이상 주식을 보유한 30여개 기관들에게도 주주 이익을 대변할 수 있는 외부 CEO후보 추천 요청 메일을 발송했다.

승계카운슬 위원들은 직원 대의기구인 노경협의회와 퇴직임원 모임인 중우회와도 미팅을 갖고 회장 후보 선출과 관련된 조언을 청취했다. 다만 노경협의회는 부작용을 우려해 직접 후보를 추천하는 대신 직원들이 원하는 CEO 역량을 카운슬에 전달했다.

서치펌 및 주주들로부터 추천받을 외부 CEO 후보는 10여명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추천이 완료되는 대로 내부 후보 10여명과 함께 후보자를 압축해 CEO 후보추천위원회에 다수의 인터뷰 대상자를 추천할 계획이다.

내부 후보 10여명에는 최근 포스코 그룹에 합류한 임원급 인사도 일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외이사 7인 전원으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위원회는 대상자 면접 등 심사과정을 거쳐 이사회에 상정할 최종후보 1인을 6월 중 결정할 예정이다.

임시주총은 5월 31일이 기준일로, 3개월 이내인 8월말 안에 개최된다.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