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파이넥스 2공장 합리화 후 안정 조업

포스코 파이넥스 2공장 전경 사진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고유기술로 개발해 첫 상용화 설비로 만든 파이넥스 2공장이 10년 11개월의 1대기를 마치고 안정적으로 2대기 조업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파이넥스 2공장은 지난 2월 1대기 조업을 마감하고 79일간의 합리화 공사를 거쳐 지난 5월 11일 다시 불을 지핀 지 26시간 만에 1200톤의 쇳물을 생산하는데 성공했다.

포스코의 파이넥스 2공장은 90년대 초부터 포스코가 개발해 완성한 신제선 공법 첫 상용화 설비로 1대기는 2007년 첫 화입 이래 10년 11개월 간 1400만톤의 쇳물을 생산한 바 있다.

파이넥스 2공장은 2대기 들어서면서 합리화 공사를 통해 신 유동층 설계 기술이 적용됐다. 또 원료인 분철광석의 환원을 위해 가스와 분철광석을 나누는 분산판의 소재를 스테인리스 강재로 바꿔 설비의 내구성을 높였다.

기존 CO가스를 불어넣는 가스관을 환원로 벽에 설치하지 않고 노내 관을 통해 직접 공급해 내화물의 수명도 연장시켰다.

이밖에 파이넥스 3공장에 적용해 환경오염 저감과 원가절감 효과를 가져왔던 성형철(HCI) 건식 집진 설비와 성형탄 이송 장치 등도 추가로 설치해 설비의 경쟁력이 높아졌다.

포항 1고로의 1대기가 6년이었고 2대기는 14년, 3대기는 26년째 이어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파이넥스 2공장의 2대기도 조업 기간이 상당히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성능을 개선해 재탄생한 파이넥스 2공장이 성공적인 조업도를 보이면서 파이넥스 기술의 해외 수출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새로 개발 적용된 설비들이 안정적으로 가동하고 있고 파이넥스 공법도 기존 고로의 장기적인 조업주기를 보여주게 돼 기술의 안정성을 더욱 신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파이넥스와 관련된 성형탄 기술 특허 등 200여개의 국내 특허와 20여개국에서 50여개 이상의 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문수호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