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 ZTE 제재완화 시사?…”시진핑과 협력”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제재로 존폐의 기로에 놓인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中興 통신)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제재 완화를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ZTE가 신속하게 다시 사업할 수 있도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협력하고 있다”며 “미 상무부에도 지시가 내려갔다”고 밝혔다.

ZTE는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로 스마트폰 판매 세계 9위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달 16일 미국의 대북 및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ZTE에 대해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못 하도록 제재를 결정했고 미 업체들로부터의 부품공급이 중단된 ZTE는 회사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미 상무부에 제재 유예를 공식 요청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예상 밖의 메시지로 제재완화를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특히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의 방미가 예고된 시점이어서 주목된다.

이달초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양국 무역협상에서도 ‘ZTE 문제’가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