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 때 아닌 대북전단 살포로 논란

[사진=연합뉴스]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12일 새벽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등 회원 6명은 이날 오전 0시쯤 경기도 파주시에서 대북전단 15만장과 1달러 지폐 1천장, 소책자 250권, USB 1천개 등을 대형 풍선 5개에 매달아 북측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그 어떤 저지와 물리적 수단으로도 2천만 북한 인민들에게 사실과 진실을 말하려는 탈북자들의 편지 ‘대북전단’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는 지난 4일 통일부 대변인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 합의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민간단체와 소통을 강화하면서 경찰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대북전단 살포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탈북자단체의 행동이 판문점 선언의 정신을 어긴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일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