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 회장 “글로벌 1등 기업 돼야 ‘사업보국’ 사명 완성”

이재현 CJ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경영 복귀 1년을 맞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글로벌 1등 기업으로 거듭나 ‘사업보국’의 사명을 완성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열린 ‘2018 온리원 컨퍼런스’에 참석해 “그동안 우리는 사업구조 재편, 조직문화 혁신으로 대도약을 준비해왔다”면서 “글로벌을 중심으로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1등 기업이 돼 대한민국 국격을 높이고, 세계인의 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게 ‘사업보국’의 사명을 완성하는 길”이라면서 “글로벌 1등이 돼야 2020년 ‘그레이트 CJ’를 넘어서 2030년 ‘월드베스트 CJ’를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CJ 온리원 컨퍼런스는 CJ의 전 계열사 경영진과 임직원 등 350여명이 참석하는 그룹 내부 시상식이다. 이 회장은 지난해 열린 이 행사를 통해 공식적으로 경영 일선에 복귀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유경아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