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신생아 4명 사망 원인..세균 감염 패혈증

소정원 기자 = 이대목동병원에서 집단사망한 신생아 4명의 사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라는 국과수 조사결과가 나왔다. 관련된 수간호사와 전공의, 주치의 5명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된다.

이대목동병원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신생아 4명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를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국과수는 부검과 질병관리본부의 검사결과 등을 종합해 신생아들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시트로박터 프룬디는 정상 성인에 존재하는 장내 세균이지만 신생아 등 면역저하자에겐 병원감염의 원인균이 될 수 있는 물질이다.

앞서 질본은 신생아들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제 수액세트를 수거해 감염체 여부를 검사했다. 수액세트와 신생아들의 혈액에서 시트로박터균이 동일하게 검출됐다.

이를 두고 국과수와 질본은 주사제 오염 및 취급 과정 중 오염에 의한 감염 가능성을 제기했다.

국과수는 균감염으로 신생아 4명이 유사한 시기에 사망한 것은 이례적으로 보면서도 유사 시기에 감염돼 유사한 경과를 보였을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사건 초기 제기됐던 로타 바이러스 감염이나 괴사성 장염 등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이번 부검 결과를 토대로 수간호사와 전공의 각 1명, 주치의 3명 등 총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