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학기 초중고 검정교과서 33% 인하

강지현 기자 = 올해 신학기부터 사용하는 초중고 검정교과서 가격이 최대 33% 인하됐다.

교육부는 13일 ‘교과용도서심의회’를 열어 2018학년도 검정도서 신간본 가격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9월 검정도서 심사결과 발표 이후 회계법인이 조사한 가격을 기준으로 출판사가 사전에 제출한 희망가격의 적정성을 분석해 검정출판사와 지난 1월부터 총 58책 413종의 교과용도서에 대한 가격 협상을 4차례에 걸쳐 벌여왔다.

그 결과 출판사 대표인 ‘교과서 현안대책위원회’가 교육물가 안정을 위해 정부 제안을 수용하고 총 18개 검정출판사가 모두 권고가격에 합의했다.

교육부는 합의한 발행사의 신뢰를 보호하고 3월 신학기가 임박한 시점에서 학교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수준에서 신간본 교과용도서 가격을 고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주요내용을 보면 올해 검정교과서 신간본의 평균 가격은 전년도와 비교해 초등학교 3-4학년용은 3%, 중학교 1학년은 33%, 고등학교 1학년용은 16%를 각각 내린다.

초등학교 3~4학년이 사용하는 음악·미술·체육·영어 교과서(8책)의 평균가격은 4397원으로 전년보다 141원(3%) 내렸다.

국어, 영어, 수학을 포함한 중학교 1학년 검정교과서(18책)의 평균가격은 5945원으로 2017년 대비 2933원(33%) 인하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2013년 가격 자율화 체제에서 대폭 인상된 검정교과서 가격이 이번 협상에서 합리적 수준으로 조정됐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밖에 고등학교 신간본은 국어, 수학, 영어, 통합사회, 통합과학 등의 공통과목과 수학Ⅰ,Ⅱ등 선택과목을 포함해 총 27책에 적용되는데 평균가격은 7277원 수준에서 합의돼 전년대비 1382원(-16%) 인하됐다.

아울러 교사용지도서는 가격협상 결과 초등 3-4학년은 전년보다 1만7876원 인상된 5만391원에 결정된 반면 중 1학년 지도서는 1만9634원 인하된 5만8412원 수준에서 결정됐다.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