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서비스 도입 연기..15일부터 입금 금지

강지현 기자 = 신한은행은 오는 20일쯤 계획했던 실명확인계좌 서비스 도입을 연기한다고 12일 밝혔다.

신한은행 한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더 지켜보고 난후 실명확인계좌 도입 시기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며 “도입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거래에 사용되는 기존 가상계좌에 대해서는 오는 15일부터 입금을 금지해 사실상 계좌 폐지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가상통화거래소에 발급했던 기존 가상계좌는 오는 15일부터 입금을 금지한다.

앞서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가상통화 거래소에 지난 10일 공문을 보내 신한은행 가상계좌를 정리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한 상태다.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실명계좌로 출금은 허용한다.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관리 수위를 높인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면서 은행 내 기준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은행 측의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