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베트남은행 4개 지점 동시 개설, 총 30개 채널 확보

신한베트남은행 박사이공 지점 개점식에 참석한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왼쪽에서 다섯번째), 임재훈 총영사관(왼쪽에서 여섯번째), 김흥수 코참의장(왼쪽에서 네번째), 중앙은행 응웬 티 피 로안 본부장(왼쪽에서 일곱번째), 신한베트남은행 신동민 법인장(왼쪽에서 열번째)

신한은행이 베트남지점 4곳을 개점해 베트남에서만 총 30개 지점망을 보유하게 됐다.

신한은행은 17일 신한베트남은행 4개 지점을 동시 개점했다고 밝혔다.

베트함 호치민시(市)에 박사이공 지점, 푸년 지점, 11군 지점 3곳을, 하노이시에 하동 지점 1곳을 개점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최근 1년 사이 12개 채널을 확장해 호치민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남부에 18곳, 하노이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북부에 12곳 등 외국계 은행 최다인 총 30개 지점망을 보유하게 됐다.

신규 개점 3곳에는 베트남 현지인 지점장을 배치해 현지인 지점장을 총 17명까지 확대하는 등 현지화 전략을 통해 베트남 제1의 외국계 은행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날 개최된 개점 행사에는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과 주(駐)호치민 임재훈 총영사, 김흥수 코참회장, Nguyen Thi Phi Loan(응웬 디 피 로안) 중앙은행 호치민시 본부장 등 주요 기관장들이 참석했다.

개점 행사에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 일환으로 인민위원회에서 선정한 학생과 한국-베트남기술학교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주재 대사관, 총영사관, 금융위 및 금감원 관계자 분들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ANZ베트남 리테일 부문 인수와 3년 연속 4개지점 설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며 “신한베트남은행은 외국계 1위 은행을 넘어 현지은행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채널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호치민 및 하노이를 중심으로 매년 4~5개의 채널을 추가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