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에 이승우 ‘깜짝 발탁’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는 신태용 감독 [사진=연합뉴스]

’20살 공격수’ 이승우(베로나)가 ‘신태용호’에 ‘깜짝’ 포함됐다.

손흥민(토트넘)-황희찬(잘츠부르크)-김신욱(전북)-이근호(강원)가 공격을 이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출전선수 명단 발표식에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빛낼 28명의 태극전사를 공개했다.

최종 명단은 23명이지만 부상자들을 감안, 5명을 추가로 발탁했다.

신 감독은 두 차례 국내 평가전(5월 28일 온두라스전·6월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을 치르고 나서 5명을 탈락시킨 뒤 23명의 선수를 데리고 러시아 월드컵에 나설 예정이다.’

최전방 공격진은 예상대로 ‘손세이셔널’ 손흥민과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활약하는 황희찬이 뽑혔고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전북)과 4년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득점에 성공한 이근호(강원)를 백업 자원으로 선택했다.

염기훈이 부상으로 탈락하면서 신 감독은 대체 자원으로 이청용(크리스탈팰리스)에게 기회를 줬다.

K리그에서는 이재성(전북)을 필두로 스웨덴 리그를 경험한 문선민(인천)도 신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았으며 주세종(아산)도 호출을 받았다.

또 중원 조율사인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세 번째 월드컵 무대에 나설 기회를 얻은 가운데 정우영(빗셀 고베)이 ‘더블 볼란테’ 자원으로 뽑혔고 프랑스 무대에서 맹활약하는 권창훈(디종)과 ‘베테랑’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도 무난히 선택됐다.

이승우의 ‘깜짝’ 발탁에 대해 신 감독은 자신의 전술 구상에 필요한 선수라고 밝혔다.

수비진에서는 김민재가 끝내 부상을 이겨내지 못하고 탈락했지만 김진수는 최근 훈련을 재개, 대표팀 훈련 과정을 지켜보며 최종적으로 월드컵에 데려갈 지 결정하기로 했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명단(28명)

▲ GK = 김승규(빗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조현우(대구)
▲ DF =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장현수(FC도쿄) 정승현(사간 도스) 윤영선(성남) 권경원(톈진 취안젠) 오반석(제주) 김진수(전북) 김민우(상주) 박주호(울산) 홍철(상주) 고요한(서울) 이용(울산)
▲ MF = 기성용(스완지시티) 정우영(빗셀 고베) 권창훈(디종) 주세종(아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이재성(전북) 이승우(베로나) 문선민(인천)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
▲ FW =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 이근호(강원)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