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침 기온 영하 15도 ‘최강 한파’..14일부터 평년기온 회복 전망

강지현 기자 = 금요일인 오늘은 올 겨울 최강 한파가 맹위를 떨치는 날씨가 보이고 있다. 중부와 일부 남부 내륙에 한파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아침 기온이 -10도 아래도 떨어졌다.

기상청은 12일 “현재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의 기온이 영하권인 가운데 내륙지역은 -15도 이하, 해안지역도 -10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파경보와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각각 15도,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또 아침 최저기온이 각각 -15도,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도 내려진다.

전날(11일) 폭설로 공항 활주로가 임시 폐쇄됐던 제주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중이다. 추자도, 제주도남부, 제주도북부, 제주도서부에 많은 눈이 내릴 예정이다. 이외에도 울릉도, 독도, 제주도산지, 제주도동부에는 대설경보가 내려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낮 기온도 대부분 영하권에 머물러 추위가 이어질 것”이라며 “전라서해안과 제주도에는 오늘 낮까지 눈이 지속되니 시설물관리와 교통안전에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번 추위는 이날 절정을 이룬 후 13일 낮부터는 비교적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며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14일부터는 차차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