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같이 할수도” …안철수 측 “국정농단세력이…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 “같이 할 수 있다”고 언급했지만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측은 “국정농단세력이 뜬금 없다”고 일축했다.

김 후보는 17일 국회에서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하면서 안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의 지지율이 워낙 앞서가는 상황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이뤄져 일 대 일 구도가 형성돼야 비로소 경쟁할 여건이 갖춰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의 지지율에 최근 변화가 감지되며 보수층 결집에 어느 정도 자신감이 붙으면서 연대 이야기를 꺼낸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그는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위한 전제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라고 단서를 달았다.

그러나 안 후보 측은 “단일화 없이 끝까지 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안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는 “한국당은 국정농단에 책임 있는 세력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잃어서 제1야당의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는 상황인데, 무슨 뜬금없는 이야기인가”라고 반문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