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상화 시작…여야 ‘드루킹 사건’ 수사 범위와 대상 이견

정세균 국회의장은 15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오전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여야 원내대표들은 15일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으나 18일 ‘드루킹 사건’ 법안에 대한 수사 범위와 대상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인 노회찬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 정례회동에서 ‘드루킹 사건’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동시 처리 후속 세부사항 및 국회 현안들을 조율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파행으로 멈췄던 5월 국회에서 최대한 많은 성과를 내야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야는 합의 하루만에 ‘드루킹 특검 법안’에 대한 입장이 다시 대립하기 시작했다.

민주당은 ‘드루킹 사건’ 특검 법안이 ‘대선 불복 특검’으로 변질될 가능성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지만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6.13 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재보궐선거 관련 시비는 우선 일단락 됐지만 ‘드루킹 특검 법안’에 대한 여야의 공방은 다시 시작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