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점 1천일 맞은 현대百 판교점, ‘광역’ 백화점 ‘우뚝’…“수도권 인구 3번 이상 방문”

[사진=현대백화점]

개점 1천일을 맞이한 16일까지 현대백화점 판교점 방문객은 774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과 경기 수도권 인구 2500만명이 3번 이상 다녀간 것이다.

판교점은 매출도 지난해 80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현대백화점 15개 점포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신장률을 보인 곳이다.

특히 판교점은 안양 등 원정 고객층이 절반 가량으로 늘면서 명실공히 수도권 ‘광역 백화점’으로 자리잡고 있다.

16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2015년 8월 문을 연 이후 방문한 7740만명 가운데 절반 가량은 안양이나 의왕, 수원 등 원거리 지역 고객들이다.

이들 원정 고객 비중은 문 연 첫 해인 2015년 38.6%에서 올해 1~4월 51.8%를 차지할 정도로 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단기간 이처럼 ‘광역 백화점’으로 자리매김한 이유로 차별화된 식품관을 비롯해 브랜드와 문화 콘텐츠를 꼽았다.

현대백화점은 판교점 경우 서울 강남권 수준 해외 명품을 구비하고 있는 데다 주변 교통여건까지 개선돼 판교점 방문객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수도권 남부 지역에서는 드문 까르띠에·티파니·예거 르쿨트르·파네라이 등 29개 해외 명품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축구장 2배 크기(약 4193평)에 달하는 식품관도 인기 요인이다. 이탈리아 식자재 전문 ‘이탈리’부터 일본 베이커리 ‘몽상클레르’부터 삼송빵집과 서울페이스트리, 대구 근대골목단팥빵 등 지역 맛집도 갖췄다.

그림책 5000권, 2개 전시실을 갖춘 830평 규모 현대어린이책미술관도 문을 연 후 50만명이 찾았다. 이외 통상 백화점 강좌 2배 규모인 한 학기당 1300여 강좌를 운영하는 문화센터도 있다.

현대백화점은 특히 경강선 개통에 이어 안양과 성남을 잇는 제2경인고속도로 부분 개통까지 주변의 지속적인 교통여건 개선이야말로 원거리 고객까지 흡수한 주요인으로 보고 있다. 향후에도 GTX 수서-동탄 구간, 경강선 월곶-판교 구간이 추가로 개통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판교점과 3km내 거리 제2테크노밸리도 2019년 하반기 조성되고 제3테크노밸리도 2022년경 완공 예정으로 인근 상권 개발이 가속화하고 있는 점도 판교점 향후 유입 인구 증가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8~27일 개점 1천일 기념 ‘판교랜드’ 테마 이벤트와 행사도 연다. 수입시계 행사부터 정육 반값 할인행사까지 마련했다. 비오템·설화수 등은 판교점 단독 세트로 선보인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저작권자 ⓒ 위키리크스한국(http://wikileaks-kr.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